메트로팜 을지로3가역점

지하철역에서 키운 채소는 어떤 맛? ‘메트로팜’ 5곳

지하철 역사 내 친환경 농장인 ‘메트로팜’이 각광받고 있다. 최근에는 디자인으로도 인정받았다. 서울교통공사의 ‘메트로팜’은 5, 7호선 신조전동차와 함께 '2020년 우수디자인(GD, Good Design)'에 선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우수디자인 제도는 1985년부터 매년 심사해 디자인이 우수한 상품과 서비스에 정부인증마크인 GD마크를 부여하는 제도다. 신청일로부터 2년 이내에 국내외에서 판매를 개시하였거나 당해연도 판매예정인 상품들 중 선정한다. 우수디자인으로 뽑힌 제품은 여러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제품에 GD마크를 부착해 사용할 수 있고 조달청 우수조달물품 신인도심사나 정부지원사업 신청 시 가산점을 부여받을 수 있다. 지하철 2호선 충정로역 메트로팜 ©김진흥  그렇다면 서울교통공사의 ‘메트로팜’은 왜 우수디자인에 선정됐을까? 우수디자인 제도를 심사하는 주최 측은 “지하가 지닌 어둡고 차가운 이미지에서 탈피해, 녹색 채소가 상징하는 밝고 따스한 느낌을 살려 시민이 편안히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을 구성한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라고 밝혔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지하철 스마트팜은 공사가 처음으로 시작한 사업이다. 이번 수상을 통해 철도 디자인계의 새로운 길을 개척했다고 볼 수 있다”라고 전했다. 서울지하철 내 친환경 농장의 시작을 연 지하철 5호선 답십리역 메트로팜 ©김진흥 서울지하철 내 친환경 농장이 생긴 것은 지난 2019년 5월이었다. 지하철 5호선 답십리역에서 처음 문을 열었다. 이어 지하철 7호선 상도역 지하 1층 만남의 광장에서는 파종과 수확을 로봇이 하고 오토팜이 등장해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2020년 10월 현재 메트로팜은 5호선 답십리역, 7호선 상도역, 1호선 천왕역, 2호선 충정로역, 을지로3가역 총 5개 지하철역에서 만날 수 있다. 메트로팜에서는 주로 엽채류(이자트릭스, 버터헤드, 카이피라 등)와 허브류(바질, 루콜라 등)를 재배한다. 모두 쌈이나 샐러드용으로 활용되는 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