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가 지난 6월, 공공기관, 민간기업과 협력하면서 발달장애인을 고용한 카페 2곳을 개점했다.

고급 커피숍 부럽지 않다! 송리단길 장애인 카페 2호점

통계청에 따르면, 우리나라 총 장애인 인구는 약 258만 명(2018년 기준)이다. 그중 서울시는 약 39만 명으로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다. 장애인 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지만 장애인 일자리 수는 그만큼 늘어나지 않는다. 서울시는 최근 '장애인 일자리 통합지원센터'를 통해 장애인 일자리 260개를 추가하는 등 장애인과 관련된 여러 사업들을 진행 중이다. 매니저의 도움으로 주문받고 있는 장애인들 ©김진흥  그러나 장애인 일자리사업에는 사각지대가 있다. 지적 장애, 자폐성 장애를 포함한 발달장애인이다. 이들은 장애 특성상 일상생활이나 사회생활에 상당한 제약을 받기 때문에 장애인 일자리에 지원해도 불합격되는 경우가 많다. 일할 수 있는 곳도 제한적이다. 이런 가운데, 서울시 송파구가 발달장애인을 고용한 카페 2곳을 열었다. 송파구는 지난 6월 16일과 18일, 장애인 카페 2개소를 개점했다. 장애인 카페는 바리스타 등 중증발달장애인 20명과 매니저 3명을 채용해 일자리 창출과 함께 사회 경험을 하면서 직장인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송리단길 한복판, 윤창기공 사옥 1층에 자리한 장애인 카페 2호점 '블루웨일' ©김진흥  '블루웨일'은 진동벨이 아닌 근로자들이 음료를 직접 가져다주는 시스템이다 ©김진흥  송파구는 지난 2019년 1월에 장애인복지과가 신설됐다. 장애인복지과는 장애인 복지와 장애인 일자리에 대해 면밀히 살펴보다가 발달장애인 취업이 취약하다는 점을 간파했다. 해결책을 고심하면서 전국 지자체에서 하는 장애인 카페에 대해 조사하고, 부족한 점들을 보완해 송파구만의 장애인 카페를 추진하게 됐다. 수년 전부터 전국에 장애인 카페들이 여럿 들어섰다. 그러나 금방 문을 닫는 카페들이 많았다. 송파구도 이를 잘 알고 있었다. 송파구는 장애인 카페 사업이 지속될 수 있도록 내실을 튼튼히 다졌다.  우선, 공공기관과 연계했다. 송파글마루도서관 1층에 조성된 장애인 카페 1호점 ‘아이 갓 에브리띵(I got everything)’은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