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_597x377

보드게임으로 배우는 성인지교육 ‘위캣두잇’

'희망세상 일구는 구로여성회'가 '2019 서울시 성평등기금' 공모사업에 선정돼 청소년을 위한 성평등 보드게임 체험키트를 개발했다.  성평등 보드게임 체험키트 ‘위캣두잇’ ©염윤경 교육부·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가 2018년 청소년 6만4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제14차(2018년) 청소년건강행태조사 통계'에 따르면 성관계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청소년은 전체의 5.7%였다. 성관계 시작 평균 연령은 만13.6세로 조사됐다.  아이들은 점점 더 어린 나이에 사랑과 성을 접한다. 이에 따라 아이들에겐 더더욱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성교육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제기된다. 하지만 아이들에게 제공되는 성교육은 아직까지 많이 미흡하기만 하다. 일방적인 수업의 형태는 아이들의 호기심과 필요를 제대로 충족하지 못했다. 비공식적인 통로를 통해 접한 성지식은 아이들에게 왜곡된 성인식과 관점, 더 나아가서는 부적절한 실천마저 초래했다.  '희망세상 일구는 구로여성회'는 2017년부터 구로구 관내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한 인권교육을 진행하며, 이러한 청소년들의 미흡한 성교육과 부적절한 성인식에 대한 문제점을 인식했다. 그리고 서울시가 여성의 사회참여 확대와 권익 향상을 위한 비영리단체 및 여성단체를 지원해주는 '서울시 성평등기금' 공모사업에 응모해 지원금을 지원받았고, 전문가들과 함께 청소년을 위한 성교육수업 교안과 콘텐츠 개발에 나섰다.  청소년을 위한 성평등 보드게임 ‘위캣두잇’은 그렇게 탄생했다.  현재 '위캣두잇'은 구로구 관내 초등학교 고학년, 중고등학교 성교육 수업 시간 교안으로 활용 중이다.   너의 선택을 믿어!  ‘위캣두잇’ (출처: 구로여성회 제공) ‘위캣두잇’은 친밀한 관계(연인관계)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기상황들이 미션으로 제시되며, 그 미션을 해결하기 위한 해법을 상상해 보는 보드게임이다. ‘위캣두잇’은 ‘우리들은 할 수 있다’라는 뜻의 영어 문구 ‘위캔두잇(We can do it)’에 보드게임의 캐릭터인 고양이를 합성시켜 붙인 제목이다. 캐릭터...
‘성평등도서관 여기’ 입구, 아이들을 위한 공간

국내 첫 ‘성평등도서관’ 바로 ‘여기’입니다!

‘성평등도서관 여기’ 입구, 아이들을 위한 공간 젠더는 사회적인 의미의 ‘성’을 의미한다. 남녀의 사회적인 동등함을 실현시켜야 한다는 의미가 함축돼 있는 젠더와 일상생활 속에서의 성차별적 요소를 감지해 내는 민감성을 말하는 성 인지 감수성, 이러한 말들에 힘을 실어주는 도서관이 있으니 ‘성평등도서관 여기’다. 2017년 개관한 이곳은 여성이 기록하고, 여성을 기억하는 공간이다. 서울시와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이 만든 성평등정책 전문도서관인 이곳은 대한민국 최초 ‘젠더 라이브러리’로 불리고 있다. 사실, 성평등도서관이 생소했고, 서울에 이러한 도서관이 있다는 것 역시 알지 못했다. 서울여성플라자 외벽에 성인지 감수성을 체크하게 꾸며져 있다. ‘성평등도서관 여기’는 이곳 2층에 자리하고 있다 우리 사회에서 여성이 어떻게 기록되고 기억되는지 궁금했다. 대방역 3번 출구에서 5분 남짓을 걸어 ‘서울여성플라자’ 건물에 도착했다. 성평등 정책전문도서관이 있는 ‘서울여성플라자’에는 여성 NGO지원공간과 회의장 등이 있었고, 다양한 행사를 할 수 있는 공간과 연수시설이 마련돼 있었다. 책장을 계단식으로 조성한 ‘성평등도서관 여기’의 내부 2층에 위치한 ‘성평등도서관 여기’의 입구엔 아이들이 책을 읽으며 쉴 수 있는 공간이 먼저 보였다. 동화책이 꽂혀있는 책장과 편안한 소파가 있어 아이들과 함께 도서관을 편히 이용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도서관 내부로 들어서니 공간 구성이 독특했다. 탁 트인 구조에 밝은 색의 책장이 자유롭게 놓여 있었고 중간 중간 책상을 놓아두어 책을 읽을 수 있도록 했다. ‘서울의 성평등 기억을 찾아주세요’ 라고 쓰인 지도에는 수많은 포스트잇이 눈에 띄었다. 광화문, 서울광장, 강남, 명동, 등 곳곳에 붙은 메시지들은 그곳이 성평등 활동이 필요했던 곳임을 말해주고 있었다. ‘성평등으로 다시 쓰는 역사’의 공간 역시 근대국가 건설 과정 속 여성을 짚고 있다. 시대별 여성의 사회적 지위 향상과 사회변화에 ...
주택점유형태

여성 가구주 44% ‘월세’, 남성 가구주 50% ‘자가’

주택점유형태 서울에 거주하는 여성가구주의 44%가 월세를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남성가구주는 자가 비중이 50.1%로 가장 많았다. 서울시가 20일 발표한 '2017 성(性)인지 통계'에 따르면 서울 여성가구주의 주택 점유 형태는 월세(43.8%), 자가(28.2%), 전세(26.2%) 순서였다. 남성가구주의 경우 자가(50.1%), 전세(26.2%), 월세(22.1%)로 월세 비율이 가장 낮았다. 연령별로는 여성은 20대~50대 ‘월세’, 60대 이상 ‘자가’ 비율이 높은 반면, 남성은 20대 ‘월세’, 30대 ‘전세’, 40대~60대 이상 ‘자가’ 비율이 높아 여성이 남성보다 주거안정을 위해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또 기혼여성 취업자 중 상용근로자 비율은 44.2%로 미혼여성 61.1%보다 16.9%p 낮았다. 남성은 미혼남성 53.6%, 기혼남성 54.1%로 혼인상태별 상용근로자 비율 차이가 0.5%p로 큰 차이가 나지 않았다. 임금근로자의 월평균 임금 서울여성 임금근로자의 월평균 임금은 196만원으로 남성 310만원의 63.2%로 조사됐으며, 남성 육아휴직급여 수급자수는 약 6,000명으로 2010년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나 비율은 6.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性)인지 통계’는 서울시가 2년에 한 번씩 발간하며 인구, 가족, 보육 10개 부문, 480개 통계지표로 구성되어 여성과 남성의 생활실태를 종합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2017년 성인지 통계’는 책자로 발행해 지자체와 시립도서관, 대학교 등에 배포한다. 서울시 홈페이지 정보소통광장에서도 파일을 내려 받을 수 있다. 문의 : 여성정책담당관 02-810-507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