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공예박물관 소장 이택균필 ‘책가도 병풍’

궁중화원 이택균의 ‘책가도 병풍’ 서울시 유형문화재로

서울공예박물관 소장 이택균필 ‘책가도 병풍’ ※클릭 시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조선시대 궁중화원이자 책가도의 대가 이택균(李宅均) 필(筆) ‘책가도 병풍(冊架圖 屛風)’을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로 지정한다. ‘책가도 병풍’은 서울공예박물관 소장품으로, 모두 10폭의 병풍이 연속으로 이어지는 구도를 취하고 있다. 매 폭마다 세로 3단 또는 4단의 서가(書架)를 배치하고, 그 안에는 각종 서책과 골동품을 자세히 그렸다. 또한 조선후기에 유행한 ‘문방 애호 풍조’가 서양화의 ‘시점과 구도’, ‘채색기법’ 등으로 구현되어 당대의 보편적 미의식과 문화적 특질, 시대상을 잘 반영하고 있다. 이택균필 ‘책가도 병풍’ 중 ‘은인’ 부분 특히 ‘책가도 병풍’ 안에 숨겨 그려 놓은 ‘은인(隱印)’을 통해 ‘작가 및 제작시기’를 추정할 수 있어 회화사적 높은 가치를 지닌다. 이택균은 유명한 화원집안 출신으로, 그의 조부 이종현과 부친 이윤민도 책거리를 잘 그렸다. 이택균의 본명은 이형록으로 57세되던 1864년에 이응록(李膺祿)으로 개명하고, 다시 64세인 1871년 이택균(李宅均)으로 이름을 바꾸었다. 이택균필 ‘책가도 병풍’의 ‘은인’은 병풍의 두 번째 폭에 있는데, “이택균인(李宅均印)”이라는 글자가 음각으로 새겨진 도장으로 그려져 있다. 이를 통해 서울공예박물관 소장 이택균필 ‘책가도 병풍’은 그 제작시기를 1871년 이후의 19세기 작품으로 추정할 수 있다. 안료 성분 분석 결과 및 특징(일부) 이번 문화재 지정조사 과정에서는 ‘안료 성분 분석’을 위한 보존과학조사를 실시하였다. 그 결과 1850년경 서양에서 개발된 인공군청(Ultramarine Blue)이 조선시대 전통회화에서 적극 활용된 사실도 밝혔다. 안료의 색상별 성분분석은 휴대용 X-선 형광분석기를 이용했다. 그 결과 이택균필 ‘책가도 병풍’에 사용된 안료는 백색은 ‘백토’, 흑색은 ‘먹’, 적색은 ‘주사와 연단, 석간주’, 황색은 ‘석황과 금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