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익을 위해 위험요소 발견 시 '서울스마트불편신' 앱으로 신고하자.

​일상 속 위험, ‘서울스마트 불편신고’ 앱 하나로 해결

필자는 길을 걸을 때 항시 주변을 주시하는 습관이 있다. 이번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우리 시민의식이 다른 나라에 비하면 상당히 높은 수준에 올라와 있는 것을 알게 됐지만, 아무리 조심한다고 해도 의도치 않게 타인에게 불편을 초래하는 일들이 생겨날 수 있다. 이런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각종 민원 앱이 운영 중이다. ​필자는 최근 길을 가다가 도로 한복판에 원인 미상의 주차금지 구조물이 있는 걸 보게 됐다. 공익을 위해 위험요소 발견 시 '서울스마트 불편신고' 앱으로 신고하면 된다. ©김재형 위험요소 발견 시 스마트폰으로 간편 신고! 지난 겨울, 퇴근길에서의 일이다. 집 근처 보행로에서 알 수 없는 물이 계속 솟구치길래 스마트폰 앱으로 이를 알렸다. 이후 대대적으로 공사가 시작됐던 일이 떠올랐다.  당시의 경험에 비춰 도로 위에 있는 원인불명의 구조물을 보고 잠시 생각에 빠졌다. 그냥 모른 척 할까, 아니면 사고가 나기 전에 내가 신고해야 하는 건가, 이런 사소한 걸로 혹시 다툼이 일어나지는 않을까 이런저런 생각을 하다가 아무리 봐도 차선 하나를 가린 구조물은 위험해 보였다. 스마트폰을 꺼내 들고 어떤 앱을 활용할지 살펴봤다. 안전신문고, 국민신문고, 생활불편신고 중에서 어떤 것을 선택할지 다소 혼란스러웠다. 서울시민이니 '서울스마트 불편신고' 앱이 가장 나을 것 같았다. 예전에 가입해 놓았기에 바로 이용할 수 있었다.    서울스마트 불편신고 앱을 다운로드 하면 상황에 따른 메뉴를 확인할 수 있다. ©김재형 ​놀라운 처리 속도...신고 한 시간 후 민원 처리 완료! 앱을 실행 후 생활불편신고를 클릭했다. 주요 메뉴는 '생활불편', '민생사범신고', '안전신고' 등이 있는데 필자는 당시 잘 몰라서 생활불편으로 선택했다. 민원처리를 위해서는 정확한 위치 입력이 중요하다. 주소 검색 기능을 활용할 수도 있고 본인 위치를 클릭하면 자동으로 확인돼 편리했다. 신고 위치 등록도 너무 간편하게 등록할 수 있었다. ©김재형 이어서 신고내용을 작성했...
생활속에 느낀 불편을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는 서울 스마트 불편신고

‘서울스마트 불편신고’로 더 나은 서울 만들어요!

공공시설이 파손되어 이용에 불편을 겪거나, 누군가의 불법주차로 인해 피해를 보는 경우가 있다. 나에게 직접 피해가 오진 않더라도, 누군가가 양심을 저버리고 불법행위를 저질러 다른 이들의 불편을 초래하기도 한다. 하지만 일일이 관공서를 찾아가 민원을 넣자니 귀찮거나 부담스럽게 느껴져 불편함을 참고 넘어가기 마련이다. 서울스마트 불편신고 홈페이지의 첫 화면 그러나, 시민의 불편을 초래하는 문제들을 마냥 두고 볼 수는 없는 법! 서울시민이라면 누구나, 스마트폰으로 간단하게 생활의 불편과 각종 민생사범, 안전 문제 등을 서울시에 신고할 수 있는 창구가 존재한다. 바로 '서울스마트 불편신고'(https://smartreport.seoul.go.kr/w100/index.do) 어플인데, 누구나 부담 없이 쉽고 편리하게 생활 속의 불편·불법을 신고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 '더 살기 좋은 내일의 서울'을 만드는 가장 간단한 방법, '서울스마트 불편신고' 앱에 대해 함께 알아보자. 서울스마트 불편신고 모바일 어플의 첫 화면(좌)과 서울스마트 불편신고를 통해 신고할 수 있는 항목들(우) 인터넷 홈페이지에서도 신고 및 조회가 가능한데, '서울스마트 불편신고' 앱은 스마트폰 앱스토어에 검색해 쉽게 설치할 수 있다. 2013년, 처음 서비스를 시작한 후 시민들이 앱을 이용하여 불편한 점들을 손쉽게 신고할 수 있도록 앱 사용 편의를 위한 업데이트를 꾸준히 진행해왔다. 생활에서 느끼는 다양한 불편과 불법 주·정차 등 각종 민생사범을 스스로 해결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서울스마트 불편신고를 통해 신고할 수 있는 것들은 크게 '도시생활 불편'과 '민생사범신고', '안전신고'의 세 분류로 나뉜다. ▲도시생활 불편신고를 통해서는 각종 공공시설의 파손이나 악취, 소음 등에 해당하는 민원 신고를 할 수 있다. 그 밖에도 주·정차 위반 과태료 부과 신고, 버스전용차로 위반 신고, 장애인 전용 주차 위반 및 장애인 편의시설 불편신고 등이 가능하다. ▲민생사범신고를 통해서는 대부...
서울시가 심야시간대 불법 주‧정차에 대한 ‘서울스마트불편신고’ 앱 시민신고를 24시간 받는다

불법 주·정차 ‘스마트폰 앱’으로 24시간 신고 가능

서울시가 심야시간대 불법 주‧정차에 대한 ‘서울스마트불편신고’ 앱 시민신고를 24시간 받는다 서울시가 심야시간대 불법 주‧정차에 대한 ‘서울스마트불편신고’ 앱 시민신고를 24시간 받는다. 서울시는 지난 2013년 8월부터 시행해 온 ‘시민신고제’ 운영 시간을 19일부터 오전 7시~밤10시에서 24시간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신고 대상은 서울시내 전역의 ▴소화전 ▴소방차 통행로(소방활동장애지역) ▴보도 ▴횡단보도 ▴교차로 ▴버스정류소, 6개 지점의 불법 주정차 차량이다. 6개 지점은 에 따라 비워둬야 하는 불법 주정차 절대 금지구역들이다. 시는 낮보다 심야시간대(22시~익일08시) 차량 주행속도가 상대적으로 빠르고, 불법 주정차량으로 운전자 시야가 방해받을 경우 인명피해를 수반하는 교통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은 만큼 보행자 안전을 위해 운영시간을 확대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도로교통공단의 ‘교통사고(차 대 사람) 현황’에 따르면 최근 3년(2016~2018년)간 서울시내 심야시간대(22시~익일08시)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총 28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사망자 568명의 50.4%를 차지하는 수치로, 심야시간대 사고 시 인명피해가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신고는 ‘서울스마트불편신고’ 앱 실행 → 과태료부과요청 클릭 → 위반사항 선택 → 위반 장소 주변과 차량번호를 명확히 식별할 수 있는 사진을 2장 이상 첨부하면 된다. 사진은 동일한 위치, 각도에서 1분 간격으로 찍어야 한다. 신고요건을 충족하면 현장 확인 없이 과태료가 부과된다. 과태료는 주·정차 금지표지가 있는 소화전에 불법 주정차의 경우 8~9만 원, 보도·횡단보도·교차로·버스정류소 등에 주차위반 시 4~5만 원이 부과된다. 시민신고제 신고 항목 이외의 불법 주‧정차 단속이 필요한 경우엔 다산콜센터(02-120)로 신고하거나 ‘서울스마트불편신고’ 앱에서 ‘생활불편신고’ 메뉴를 이용해 신고하면 된다. 한편, ‘서울스마트불편신...
불법 주정차 차량을 신고할 수 있는 서울스마트불편신고 앱이 더 편리해진다ⓒ뉴시스

불법 주정차 신고 더 쉽게…’사진 찍어 바로 앱전송’

불법 주정차 차량을 신고할 수 있는 서울스마트불편신고 앱이 더 편리해진다 불법 주정차 등 교통법규 위반차량 사진을 찍어 신고할 수 있는 ‘서울스마트불편신고’ 앱 이용방법이 더 간편해졌다. 서울시는 그간 문의사항과 등록 오류 건을 꼼꼼하게 분석, 앱 기능을 개선해 23일부터 서비스한다. 우선 개선된 앱은 첫 화면 상단에 ‘생활불편 신고’와 ‘불법 주정차 및 전용차로 위반 신고’를 한눈에 알아보도록 구분했다. 교통법규 위반신고를 선택 후에는 불법 주․정차(보도 위, 횡단보도, 교차로)와 전용차로 통행 위반 등 4가지 유형을 직관적으로 선택할 수 있게 했다. 또보다 정확한 신고접수를 위해 신고접수 요건을 갖추지 않으면 다음 등록절차가 진행되지 않게 했다. 미충족 상태로 ‘보내기’를 누르면 미충족 사유 안내메시지가 표출된다. 미리 저장해둔 사진을 다량으로 한꺼번에 신고하는 일부 보복성 신고나 전문 신고꾼 악용사례를 차단하기 위한 제한도 있다. 오전 7시~ 오후 10시에 위반행위를 한 차량 신고를 실시간 접수로만 받는 것. 명확한 판단이 어렵고 판독에 시간이 소요되는 동영상은 첨부할 수 없게끔 했다. 과태료 부과 신고방법 (왼쪽부터) ‘서울스마트불편신고’ 앱을 통해 신고하는 방법은 매우 간단하다. 차량번호와 위반사실을 입증할 수 있는 사진 2매 이상을 시차 1분 간격을 두고 찍어 등록하면 된다. 유효한 접수 건에 대해서는 신고자에게 신고 4건당 1시간의 자원봉사 시간(1일 최대 4시간)이 인정되며, 위반 차량은 차종에 따라 4만 원에서 5만 원까지 과태료가 부과된다. 사전 납부 통보서 발송 시 신고자에게도 통보 사실을 문자로 알려준다. 그 외 동영상 촬영, 사진이 1장뿐이거나 2장이지만 사진에 촬영일시가 표기되지 않아 과태료부과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신고는 기존처럼 ‘생활불편신고’로 접수할 수 있다. 앱은 안드로이드, iOS기반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으며, ‘서울스마트불편신고’로 검색한 후 다운받으면 된다. 김정선 교통지도과장은 “스마트...
모바일세상

서울시 불편사항, 어디에 신고하면 되나요?

서울시는 시민들이 언제 어디서나 생활 속 불편사항을 스마트폰을 이용해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찍어서 신고할 수 있도록 ‘서울스마트불편신고’ 앱을 운영해 오고 있다. 불법주정차, 불법현수막, 쓰레기 무단투기, 보도블록파손, 보안등·가로등 파손, 소음신고, 하수시설파손, 도시시설물파손, 공사장불편, 안전신고 등 서울과 관련된 모든 불편사항을 ‘서울스마트불편신고’ 앱을 통해 신고할 수 있다. play스토어(안드로이드폰) 또는 앱스토어(아이폰)에서 ‘서울스마트불편신고’ 앱을 다운 받아 설치한 후, 성명과 핸드폰번호만 입력하면 별도의 인증절차 없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신고 방법 신고 방법은 신고하기 화면에서 신고위치, 사진등록, 신고내용을 작성하고 보내기 버튼을 클릭하면 된다. 신고된 민원은 120다산콜센터에서 즉시 접수해 서울시·구청·사업소 등 해당부서를 지정, 담당공무원이 민원을 신속하게 처리하게 된다. 처리 과정과 결과는 실시간으로 문자와 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처리절차 : 신고(시민) → 접수(120상담원) → 처리(공무원) 서비스 시작 이후 현재까지 80만 건의 신고가 있으며, 지난해에는 하루 평균 신고가 1,000여건, 연간 신고건수가 37만 3,291건에 이르렀다. 시행초기인 2013년 신고건수 3만 3,276건에 비해 무려 10배 이상이 증가한 수치다. 이는 스마트폰 보급률 확대와 시민들의 스마트폰 활용도가 높아짐에 따라 나타난 현상으로 앞으로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앱 이용 말고도 서울지도 홈페이지(gis.seoul.go.kr)를 이용해 불편사항을 신고할 수 있다. 또한 신고에 참여한 시민들에게는 1일 4건당 1시간, 1일 최대 4시간 자원봉사시간을 인정하고 있다. 자원봉사시간 신청은 '서울스마트 불편신고앱' 처리결과조회 메뉴에서 할 수 있으며, 자원봉사활동 실적확인을 위해 1365자원봉사포털(www.1365.go.kr) 회원으로 등록돼 있어야 한다. 문의 : 공간정보담당관 02-2133-283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