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미근동에 위치한 ‘독도체험관’ 입구 전경

서울에서 독도를 만날 수 있는 서대문 ‘독도체험관’

서대문구 미근동에 위치한 ‘독도체험관’ 입구 전경 대한민국 사람들이라면 독도가 어디에 위치해 있는지, 일본과 어떤 분쟁을 벌이고 있는지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한 섬이다. 거기에 우리나라 천연기념물 336호로 지정되어 있는 아주 소중한 우리의 땅이기도 하다. 독도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뜨는 곳이기도 하며 다양한 수산자원과 지하자원이 묻혀 있어서 경제적인 측면과 지정학적인 면에서 가치가 매우 높다. 사실 뱃길로도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 독도를 직접 찾아 가는 일이 쉬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직접 현장을 찾아가지 않고도 독도에 대해 자세히 배우고, 체험 할 수 있는 특별한 장소가 있다. 서울시 서대문구에 위치한 ‘독도체험관’이 바로 그곳이다. 독도체험관 내 자연관 전경 독도체험관은 동북아역사재단에서 청소년들에게 살아 있는 독도 교육의 장을 제공하기 위해 대한민국 국민의 독도 영토주권 수호의 의지를 모아 2012년 9월에 개관했다. 독도체험관은 약 574㎡ 규모로 자연관, 역사관, 4D영상관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곳에선 독도의 자연을 체험하고, 역사를 배우며, 영토 수호의 의지를 다질 수 있는 체험형 전시관이다. 독도에 살고 있는 다양한 식물, 바다생물 등에 대해 게임을 통해 재미있게 알아 볼 수 있다. 체험관에 들어서면 제일 먼저 접하게 되는 ‘자연관’에선 독도를 1/120 규모로 만들어 놓은 대형 모형이 눈길을 끈다. 독도의 형태와 지리적 위치 등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다양한 전시물을 통해 독도의 지형과 지질, 독도의 조류, 식물과 곤충, 바다, 미생물, 부유생물 등 독도만의 특별한 생태 환경에 대해 알아 볼 수 있다. 역사관을 흥미롭게 탐구하는 어린이들 독도의 역사 그리고 한일 관계를 살펴볼 수 있는 코너 자연관을 관람 후 나오면 이어지는 ‘역사관’을 체험할 수 있다. 약 1,500년 전 신라의 우산국 정복을 계기로 한국의 역사 속에 모습을 드러낸 이후 지...
2013091202485459_mainimg

서울 한복판에서 독도를 만나다

동북아역사재단(이사장 김학준)은 독도체험관 개관 1주년 기념행사를 오는 9월 29일(토)까지 진행한다(단, 월요일 제외). 독도체험관은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독도가 우리 영토라는 올바른 정보와 인식을 전하고자 동북아역사재단이 2012년 9월 14일, 서울시 서대문구 미근동에 설립한 박물관이다. 독도의 역사와 자연, 일반현황 등 독도의 모든 것을 전시하고 있으며 독도와 관련하여 다양한 체험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지난 1년간 어린이, 청소년, 언론인, 학자, 외국인 등 약 3만 2,000여 명의 관람객이 독도체험관을 방문하였다. 독도체험관은 역사·미래관과 자연관으로 구분되어 있으며, 이번 행사기간 동안만 야외전시, 기획전시, 4D영상관 등을 같이 운영한다. 역사·미래관에서는 약1500년 전 신라에게 정복을 당한 우산국시대부터 울릉도의 부속 섬 독도에 이르기까지 독도의 역사를 <독도와의 대화>라는 주제로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자연관에는 독도의 지리, 기후, 해양, 생태계 등의 정보와 주변 해역의 자연조건을 재현시킨 독도 대형 모형(1/120규모)이 전시되어 있다. 이번 행사기간 동안 <안용복은 왜 일본에 갔을까?>라는 주제로 야외전시가 진행된다. 정영미의 스토리텔링과 서우람의 만화·캐리커처로 제작한 안용복 이야기는 재미있으면서 감동을 준다. 그리고 1977년 최초로 독도를 그린 이후 40년 가까이 독도문화심기운동과 고구려문화지키기운동 NGO활동을 하고 있는 한국현대미술의 거장이며,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인 이종상 화백의 '독도(獨島)-기(氣)Ⅱ'라는 수묵화가 전시된다. 이번 행사는 한국어를 할 줄 아는 외국인을 초청하여 각종 행사를 진행하는 것이 이색적이다. <동북아 영토문제>에 대한 외국인 한국어 경연대회가 9월 14일(토)에 대회의실에서 진행된다. 또한 9월 25일(수)에는 우리나라의 대학생 3명과 일본 대학생 3명이 만나서 <역사 갈등을 넘어 화해로>라는 주제로 한일 대학생 포럼을 진행한다. 더욱이 외국인 참여자 중에서 일부를 선발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