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총 53개 물류시설에 ‘전자출입명부’ 도입을 완료했다

53개 서울 모든 물류시설에 QR출입명부 도입 완료

서울시가 총 53개 물류시설에 ‘전자출입명부’ 도입을 완료했다 서울시 전역에 있는 물류센터, 택배 물류창고 등 총 53개 물류시설에 ‘전자출입명부’가 도입됐다. 이에 따라 물류시설 종사자들은 필수적으로 전자출입명부를 작성하고, 물류센터는 매일 1회 이상 종사자 증상을 확인하고 있다. 작업복·작업화 등 공용물품도 매일 1회 이상 소독해야 한다. 서울시는 관내 등록된 모든 물류시설을 이와 같이 코로나19 ‘고위험시설’ 수준으로 관리해 고강도 방역에 나서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중앙안전대책본부가 지난 6월 21일부터 송파구 소재 2개 물류센터(쿠팡·마켓컬리)를 고위험시설로 선정한데 이어, 6월 24일부터 시 자체적으로 중대본이 선정한 물류센터 2곳 외 나머지 물류시설에 대해서도 고위험시설 수준과 동일하게 강도 높은 관리를 하기로 한 것이다. ■ 고위험시설 핵심 방역수칙 사업주 수칙 근로자 수칙 ○ 출입자 명부 관리(4주 보관 후 폐기) - 전자출입명부 설치 - 수기명부 비치(이름, 전화번호 포함) ○ 1일 1회 이상 종사자 증상확인 및 유증상자 퇴근 조치 ○ 사업주 마스크 착용, 종사자 마스크 착용 안내 ○ 물류시설(구역)별 방역관리자 지정 ○ 하역·운반 장비, 공용물품(작업복·작업화 등) 매일 1회 이상 소독 ○ 근로자 간 간격 2m(최소 1m) 유지 ○ 전자출입명부 인증 또는 수기출입명부 작성 ○ 증상 확인 협조, 발열·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출근 자제 ○ 마스크 착용 ○ 근로자 간 간격 2m(최소 1m) 유지 시는 송파구 마켓컬리 물류센터에서 최초 확진자 1명이 발생한 5월 27일 직후 이틀(5월 29일, 6월 1일)에 걸쳐 서울 전역 물류시설을 전수 점검하는 등 다각도의 방역조치를 취한 이후 추가 확진자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CJ대한통운 영등포지점(6월 11일), 송파구 롯데택배(6월 13일) 근무자 중에서도 각각 ...

[2019 국감 설명자료]서울중소유통물류센터 경영실적 전국 ‘꼴찌’…누적적자 ‘31억원’ 넘어

○ 서울중소유통물류센터의 경영 실적이 전국 꼴찌라는 지적 관련 - ’18년 신규수탁업체 물류센터 경영능력 및 전문성 부족 등으로 매출이 줄어든 것은 사실이나 ‘19년 3월부터 ’물류센터 운영활성화 대책‘을 가동한 결과 ’19년 7월부터 경영 실적은 완만하게 상승하고 있음. * 서울중소유통물류센터 연 매출 : 18년 8.3억 → ’19년 7월 34억 ○ 서울시 중소유통물류센터의 결손금 규모가 커지는 데는 서울시의 부실한 지원이 더 큰 문제라는 지적의 경우 - 서울 중소유통물류센터는 수익창출형 위탁사업으로 위탁기관의 경영책임성과 전문성 확보의 저해 등을 우려해 직접 예산 지원은 하지 않고 있음. 다만, 시설·장비 이용료 면제, 시설물 유지보수, 경영컨설팅 지원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비를 지원하고 있음(’12년~19년 : 19.5억원 지원) ※ 수익창출형 위탁사업 : 시의 예산지원 없이 운영하는 위탁사무로서, 수익이 발생되는 시설을 일정한 공익적 목적 달성을 위해 법인·단체 등에게 맡겨 운영하도록 하는 사업임 - 특히, 물류센터 운영활성화를 위해 물류전문가 확보, 상품공급처 확대, 취급상품 다양화 등 매출증대를 위해 역량을 집중할 계획임 - 상품공급 : 슈퍼마켓 → 전통시장, 음식업소 등까지 확대 - 취급상품 : 공산품 → 농산물, 신선식품, 냉장·냉동식품까지 다양화 ○ 양재 중소유통물류센터 부지를 2022년부터 R&D캠퍼스로 조성할 계획인데도 대체부지 확보계획조차 없다는 지적의 경우 - 물류센터 향후 운영계획(이전, 임대 등)에 대해서는 R&D 공사시점, 현 운영기관 위탁기간 종료(’20년 말)전에 사업추진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할 계획임. 문의전화: 02-2133-555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