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주잡은 손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선물 ‘마주 잡은 손’

아이를 업은 소녀 서울시 홍보대사 ‘이광기의 포토에세이’ (4)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선물 올해가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한해를 마무리하며, 새로운 한해를 맞이하며, 또 크리스마스도 가까워오고 자연스럽게 선물을 고르게 되는 요즘입니다. 선물을 받는 일, 또 주는 일, 뭐든 즐겁고 행복한 일이죠. 연말연시 고마운 사람들을 생각하며 선물을 준비하다 불현 듯 한 사람이 떠오르네요. 아프리카 봉사를 따라온 문형태 작가 2014년 오랫동안 알고 지내던 후배 문형태 작가와 함께 아프리카 봉사를 갔었습니다. 첫 해외 봉사활동이 멀고 먼 아프리카라니... 처음에는 ‘힘들다’, ‘괜히 따라왔다’ 하던 동생이 하루하루 아이들과 교감을 쌓아가더니, 마지막 날, 결국 눈물을 흘리더라고요. 후배는 무릎에 앉아있던 아이가 자기의 손가락 한마디를 잡는 순간 눈물이 났다고 말했습니다. 아프리카 봉사 당시 아이들에게 그림을 그려주고 있는 문형태 작가 난 그에게 말했어요. 그것이 바로 ‘사랑’이라고. 너의 가슴에 나눔의 사랑이 자리하기 시작한 거라고. 아이들과 미술수업도 하며 그곳에서 추억을 한 장, 한 장 쌓아갔습니다 문형태 작가 그림 비록 5년이란 시간이 흘렀지만 지금 이 동생은 그때 한 소년이 잡아준 작은 손의 온기를 기억한대요. 그 온기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나눔을 실천하면서 어려운 사람들에게 행복을 그려주는 화가로 성장했습니다. 마주잡은 손 날씨도 춥지만 마음까지 추워지는 요즘, 따뜻한 온기가 있는 당신의 손으로 또 다른 누군가의 손을 한 번 따뜻하게 잡아주세요. 연말연시, 이보다 큰 선물이 어디 있을까요? 마주 잡은 손이 전하는 따뜻한 사랑을 영원히 기억할게요! 연기자이자, 최근에는 사진작가로 활동 중인 서울시 홍보대사 이광기 씨가 격주 매주 목요일(발행일 기준) '포토에세이'라는 칼럼으로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그의 사진을 통해 팍팍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