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_597x377

보드게임으로 배우는 성인지교육 ‘위캣두잇’

'희망세상 일구는 구로여성회'가 '2019 서울시 성평등기금' 공모사업에 선정돼 청소년을 위한 성평등 보드게임 체험키트를 개발했다.  성평등 보드게임 체험키트 ‘위캣두잇’ ©염윤경 교육부·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가 2018년 청소년 6만4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제14차(2018년) 청소년건강행태조사 통계'에 따르면 성관계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청소년은 전체의 5.7%였다. 성관계 시작 평균 연령은 만13.6세로 조사됐다.  아이들은 점점 더 어린 나이에 사랑과 성을 접한다. 이에 따라 아이들에겐 더더욱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성교육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제기된다. 하지만 아이들에게 제공되는 성교육은 아직까지 많이 미흡하기만 하다. 일방적인 수업의 형태는 아이들의 호기심과 필요를 제대로 충족하지 못했다. 비공식적인 통로를 통해 접한 성지식은 아이들에게 왜곡된 성인식과 관점, 더 나아가서는 부적절한 실천마저 초래했다.  '희망세상 일구는 구로여성회'는 2017년부터 구로구 관내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한 인권교육을 진행하며, 이러한 청소년들의 미흡한 성교육과 부적절한 성인식에 대한 문제점을 인식했다. 그리고 서울시가 여성의 사회참여 확대와 권익 향상을 위한 비영리단체 및 여성단체를 지원해주는 '서울시 성평등기금' 공모사업에 응모해 지원금을 지원받았고, 전문가들과 함께 청소년을 위한 성교육수업 교안과 콘텐츠 개발에 나섰다.  청소년을 위한 성평등 보드게임 ‘위캣두잇’은 그렇게 탄생했다.  현재 '위캣두잇'은 구로구 관내 초등학교 고학년, 중고등학교 성교육 수업 시간 교안으로 활용 중이다.   너의 선택을 믿어!  ‘위캣두잇’ (출처: 구로여성회 제공) ‘위캣두잇’은 친밀한 관계(연인관계)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기상황들이 미션으로 제시되며, 그 미션을 해결하기 위한 해법을 상상해 보는 보드게임이다. ‘위캣두잇’은 ‘우리들은 할 수 있다’라는 뜻의 영어 문구 ‘위캔두잇(We can do it)’에 보드게임의 캐릭터인 고양이를 합성시켜 붙인 제목이다. 캐릭터...
서울 강남역 인근 화장실 여성살인사건 피해자 추모 메모들ⓒnews1

여성안심특별시 3.0 “세살 성평등이 세상을 바꾼다”

서울 강남역 인근 화장실 여성살인사건 피해자 추모 메모들 아직도 단지 여성이라는 이유로 홀로 걷는 밤길이 무섭고, 공중화장실 사용이 꺼려집니다. 그 동안 서울시는 여성안심택배함, 여성안심귀가서비스, 여성안심비상벨, 데이트폭력상담 전용 콜센터 등 다양한 여성안심정책들을 펼쳐왔습니다. 하지만 우리사회에 ‘성평등 가치’가 자리 잡지 않은 한 근본적인 문제해결은 쉽지 않아 보입니다. 이에 내손안에서울에서는 이란 주제로 특별기획 기사를 3편에 걸쳐 연재합니다. 첫 번째로, 서울시가 오늘 발표한 을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서울시는 오는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이해 성평등 가치를 구현하고 여성안심도시를 실현하기 위한 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2013년부터 '여성안심특별시'라는 이름으로 여성안심택배, 안심귀가스카우트 등 다양한 여성안심 기반을 선도적으로 조성해 왔다. 앞으로는 을 통해 여성혐오문화와 데이트폭력, 디지털성범죄 등을 차단해 일상생활 속 여성안전을 강화해갈 계획이다. 은 ①사회 전반 성평등 가치 확산(평등서울) ②여성혐오범죄 예방 및 피해자 구제 지원(존중서울) ③기존 여성안심 인프라 확대·강화(안전서울) 등 3대 분야, 11개 사업으로 추진된다. 특히 강남역 인근 화장실 여성살인사건 이후, 우리사회에서 ‘여성혐오’가 더욱 공론화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성 평등(Gender Equality)' 가치를 생활 속에 확산시켜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 ‘여성안심특별시 3.0 대책’ 주요 내용 3개 분야 주요내용 평등서울 학교 - 성평등 교육 담당 현장활동가 90명 양성 - 어린이집 아동, 초·중학생 3만여 명 조기 교육 - 교사·학부모 총 7,000명 성인지 강화 교육 - 서울형 '성평등 교육 교재' 연내 개발 직장 - 시 전 부서 '젠더담당자' 지정·운영 - 직장맘지원센터 '18년까지 4개 권역별로 확충 일상 - 성평등 이미지 이모티콘 하반기 제작, 카카오톡 등 통해 무...
장미꽃ⓒ뉴시스

데이트폭력 참지말고 전화하세요 02-1366

‘다른 남자를 쳐다봤다는 이유로 남자친구에게 뺨을 맞아 얼굴에 멍이 들었어요. 저를 너무 좋아해서 순간 화가 나서 그랬다며 미안하다고 하는데 정말 저를 좋아해서 그런 걸까요?’ 자신을 아껴주던 연인이 돌변해 폭언과 폭력을 가한다면 그 충격과 공포가 더 크게 다가옵니다. '사랑해서 그렇다'는 식으로 나오거나 기준이 모호하기 때문에 데이트폭력을 당하고도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데이트폭력 상담 전용콜'이 신설돼 홀로 고민만 하던 피해자들을 돕는 창구가 마련됐습니다. 1년 365일에 하루를 더한 1366, 02-1366을 기억해주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이처럼 데이트폭력으로 고민하는 여성을 위한 ‘데이트폭력 상담 전용콜’을 운영한다. 02-1366으로 전화하면 상담원이 데이트폭력 진단부터 대응방법까지 상담을 실시하고, 피해자에 대해서는 법률·의료지원과 연계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는 앞서 서울시가 세계 여성의 날(3.8)을 맞아 발표한 `여성안심특별시 2.0대책` 중 하나다. 최근 데이트폭력으로 인한 사망사건은 3일에 1명꼴로 발생할 정도로 심각하지만(2010년 ~ 2015년 8월 총 645건, 경찰청 자료), 부부가 아닌 남녀사이의 폭력은 당사자 간 문제로 간주돼 피해가 발생한 후에야 사법처리 위주로 처리하는 등 피해예방이나 피해자 보호 등에 대한 체계적인 대응은 부족한 실정이다. 한국여성의전화 조사에 따르면 데이트폭력 피해자의 98.9%가 여성인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 데이트폭력 성비 (한국여성의전화, 2015) 구분 합계 (명) 남성 여성 미 파악 피해자 187 1 (0.5%) 185 (98.9%) 1 (0.5%) 가해자 187 185 (98.9%) 0 (0.0%) 2 (1.0%) ※ 미파악 : 타인의 사례라고 하며 전화상담 도중 가·피해자 미파악 상태에서 종료 ...
귀가여성ⓒ뉴시스

밤길이 무서울 땐, ‘안심이’ 앱을 켜세요

지난여름, 수영장 탈의실에서 한 여성이 몰카를 찍어 동영상을 유포한 ‘워터파크 몰카’ 사건 기억하시죠. 이후, 여성들만 다니는 곳도 예외는 없다는 인식이 생겨 났습니다. 앞으로 서울시는 더 이상의 몰카 피해를 막기 위해 모든 공공기관을 '몰카 프리존(Free zone)'으로 만들고, 몰카 안심점검단을 구성해 몰카를 찾아내기로 했습니다. 몰카뿐 아니라, 데이트폭력과 밤 늦은 귀갓길 등의 위험으로부터 여성의 안전을 지켜줄 다양한 대책들을 마련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을 살펴볼까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4대 분야 16개 사업으로 구성된 여성 안전정책 `여성안심특별시 2.0`을 발표했습니다. 2013년부터 추진한 여성안심택배, 안심귀가스카우트 등 타 시도가 벤치마킹하고 세계가 주목한 ‘여성안심특별시’ 인프라는 확대 강화하되, 최신 스마트기술을 반영해 정책을 고도화하고, 여성의 주체성을 강화하는 정책 등을 새롭게 추가한 것이 특징입니다. # 2016년 10월. 싱글 여성 이00씨(28세)는 서울시가 개발한 ‘안심이’ 앱을 휴대폰에 설치한 이후 늦은 밤 귀갓길 불안을 덜었다. 두려움이 느껴질 때 이 앱을 실행하면 이씨의 위치가 자치구의 CCTV통합관제센터 상황판에 실시간 표시된다. 실제 위험상황 발생 시엔 음량버튼을 누르면 휴대폰에 영상이 촬영되고, 센터로 송출된다. 위험을 모니터링, 감지하는 시스템이 갖춰진 것. 센터에선 경찰출동까지 시간을 벌기 위해 CCTV의 스피커 기능을 이용, 가해자에게 경고방송도 한다. 먼저, 시는 스마트기술+CCTV+자치구 통합관제센터를 연계한 24시 스마트 원스톱 안심망인 ‘안심이(가칭)’앱을 올 9월을 목표로 개발합니다. 기존 인프라에 스마트기술을 접목해 여성의 위험을 감지, 구조 지원까지 하는 원스톱 시스템입니다. 사용자가 심야 귀갓길, 스토킹 등 안전에 위협을 느낄 때 ‘안심이’앱을 실행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