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광장ⓒ코레일

온몸이 들썩~ 서울광장 ‘댄스 페스티벌’

지난해 인기를 끌었던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이 다시 돌아왔다. 올해 행사는 6월부터 10월까지 서울광장에 설치된 특설무대에서 펼쳐진다. 6월 주제는 ‘댄스 페스티벌(DANCE FESTIVAL)’. 비보이, 발레, 플라멩고, 쌈바 등 다양한 댄스 퍼포먼스를 만날 수 있다. 개막공연은 서울시대표 비보이단 ‘갬블러크루’와 ‘타악그룹도도’의 콜라보레이션 공연으로 꾸며진다. 비보이 겜블러크루와 여성 타악그룹 도도가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모습을 연출한다. 24일에는 ‘와이즈발레단’의 해설이 있는 차이코프스키 발레판타지가 펼쳐지고, 25일에는 또 하나의 서울시대표 비보이단 ‘드리프터즈크루’의 화려한 비보잉과 ‘정선희 플라멩고’의 플라멩고 댄스를 만날 수 있다. 이어서 26일에는쌈바 댄스를, 27일에는 태권도와 마샬아츠를, 28일에는 밸리 댄스와 팝핀, 스트릿 댄스까지 다양한 장르의 댄스 공연이 무대에 오른다. 일시 주요내용 공연팀 6.23(금) 19:00 ~ 20:30 코리안비트 갬블러크루/여성타악그룹도도 6.24(토) 18:00 ~ 19:30 차이코프스키 발레판타지 와이즈발레단 6.25(일) 18:00 ~ 19:30 b-boy퍼포먼스/ 플라멩고댄스 드리프터즈크루/정선희플라멩고 6.26(월) 19:00 ~ 20:30 바투카다(쌈바 댄스) 에스꼴라알레그리아 6.27(화) 19:00 ~ 20:30 태권도&마샬아츠/ 전통연희 트리커스/ The들썩 6.28(수) 19:00 ~ 20:30 밸리댄스/팝핀, 스트릿댄스 더에스밸리무용단/애니메이션크루 ‘2017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은 이번 6월 23일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7월 ‘보이스 페스티벌’, 8월 ‘퍼포밍아츠 페스티벌’, 9월 ‘오케스트라 페스티벌’ 등 월별 다른 주제를 선정하여 10월까지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자세한 공연 일정은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홈페이지(www.cultureseoul.c...
서울무도회

시민 모두가 춤추는 ‘서울무도회@선유도’

유재석처럼 춤이 ‘고픈’ 당신을 선유도로 초대합니다. 시민 모두가 모여 춤추는 ‘서울무도회@선유도’가 오는 19일 오후 2시부터 10시까지 한강 선유도공원에서 열립니다. 모든 행사는 무료로 진행하며, 주요 프로그램으로 ▲서울무도회 시작을 알리는 한낮의 춤판 ‘서울그루브데이’ ▲잔디 위에 돗자리를 깔고 휴식과 춤을 즐기는 ‘게릴라춤판’ ▲춤 선생님과의 ‘춤 교습소’ ▲막춤 버라이어티 댄스 콘테스트 ‘댄스 골든벨’ ▲대규모 야외 클럽 ‘서울그루브나이트&불꽃놀이’ 등이 있습니다. 몸치라서 참여하기가 꺼려지신다고요? 걱정하실 필요 없습니다. ‘춤 교습소’에서 선생님과 함께 춤을 배우다보면 댄스 울렁증도 극복할 수 있습니다. 특히 무작위로 나오는 음악에 즉흥적으로 움직여보는 ‘애매모호한 리듬 찾기’와  의자에 앉아 배우는 ‘체어댄스 워크숍’ 등을 통해 누구나 쉽고 재밌게 춤을 배울 수 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현장에서 신청 가능하지만, 인원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춤 선생님에게 배운 댄스 실력으로 상금을 노려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100여 명의 참가자들이 춤으로 퀴즈를 푸는 막춤 서바이벌 댄스 콘테스트인 ‘댄스 골든벨’에서는 막춤의 경지에 오른 최후의 3인 ‘막춤이스트’에게 상금(최대 50만원)을 수여합니다. 참가자 모집은 선착순 100명에 한해 9월 12일까지 서울댄스프로젝트 홈페이지(www.seouldance.or.kr)에서 진행됩니다. 전문 공연으로는 서울시 대표 비보이단 ‘갬블러 크루’와 케이블 TV프로그램 ‘댄싱9’으로 유명해진 김설진 안무가가 공동 작업한 신작과 브라스 밴드 ‘바스커션’의 라이브 등이 준비됐습니다. 이 날 행사에 참가한 시민들은 마지막까지 자리를 지켜야 할 것 같습니다. 화려한 불꽃놀이와 함께 하는 야외클럽 ‘서울그루브나이트&불꽃놀이’가 늦은 밤까지 댄스 축제의 뜨거운 열기를 이어나갈 예정이기 때문입니다. 이밖에도 자투리 천, 구슬 등으로 나만의 의상과 액세서리를 만들어 보는 ‘드레스 리듬 플레이스’, 자유롭게 춤 에...
2013042903331154_mainimg

서울과 함께 춤을~

오는 5월, '춤추는 서울'이라는 슬로건 아래 <서울댄스프로젝트>가 시작된다.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조선희)이 주최‧주관하는 <서울댄스프로젝트>는 춤을 통해 일상에 해방감과 즐거움을 선사하는 대규모 댄스프로젝트로 오는 5월부터 10월까지 6개월간 도심의 거리와 한강 등 곳곳에서 시민이 함께 즐기는 '춤판'을 마련할 예정. 주말 거리에서 '게릴라춤판', 한여름 한강에서 '춤야유회', 10월 서울광장에선 '서울무도회'가 펼쳐지고 '춤바람 커뮤니티'가 시민들의 일상생활 공간을 파고든다. 도시발광(發光)프로젝트? '게릴라춤판'은 지하철 광화문광장 서울시청 동호대교 등 시내 곳곳에서 시민춤꾼 '춤단'이 벌이는 이른바 도시발광(發光)프로젝트다. 30여 회에 걸쳐 주말의 거리에 게릴라처럼 출몰하여 약 20분간 퍼포먼스를 펼친다. 8월 중순, 한여름 한강에서는 시민, 댄스동호회, 춤바람 커뮤니티가 함께 어우러지는 대규모 댄스파티 '춤야유회'가 개최된다. 춤으로 한강을 수놓으며 더운 여름밤의 열기를 한층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댄스프로젝트의 피날레는 '서울무도회'다. 10월 서울광장에서 대규모 종합 댄스페스티벌이 <서울댄스프로젝트>의 대미를 장식한다. 6개월간 <서울댄스프로젝트>와 함께 해온 게릴라 춤판의 춤꾼들과 춤바람 커뮤니티와 춤 동호회 예술가들이 한데 모이는 축제의 장이다. 댄스프로젝트의 모든 과정을 영상에 담은 다큐멘터리들도 공개된다. 시민이 주체가 되어 함께 만들어가는 축제! <서울댄스프로젝트>는 시민이 주체가 되어 함께 참여하고 이를 통해 함께 성장하는 프로젝트로 사전공모와 오디션으로 선발된 '춤단', '시민기획단', '춤바람 커뮤니티'가 함께 만들어 간다. 지난 3월 오디션을 통해 공개모집한 '춤단'은 초등학생부터 대학생, 직장인, 아버지와 딸, 어르신까지 다양한 연령층 50여 명으로 구성됐다. 이들 '춤단'은 4월 한 달간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의 워크숍을 통해 스스로 춤을 개발하고 연습하고 호흡을 맞추었으며 5월부터 거리로 진출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