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봉사

매년 1만 이상 ‘인기 대학생 봉사’ 나도 도전해볼까

해외봉사 꼭 돈이 많아야 봉사를 할 수 있는 건 아닙니다. 자신이 가진 재능과 경험을 활용해 봉사할 수도 있는데요. 서울시 자원봉사센터에서는 서울시 대표 청년 봉사활동인 ‘서울동행프로젝트’ 2018년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대학생 또는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하며, 초·중·고 학생들의 학습지도, 특기적성 지도 등의 활동을 하게 됩니다. 우수 봉사자에게는 해외 봉사 활동, 기업탐방, 문화 공연 관람, 서울시장 표창 등 혜택도 제공합니다. 재능도 나누고, 다양한 경험도 할 수 있는 동행 프로젝트. 함께 동행해 주실 거죠? 초·중·고 동생들에게 지식과 재능을 나누는 ‘서울동행프로젝트’ 대학생 참가자를 모집한다. 상반기 집중 모집 기간은 2월 19일부터 4월 6일까지며, 활동은 3월~6월까지 진행된다. 2009년부터 시작한 서울동행프로젝트는 ‘동생행복도우미’의 줄임말으로, 매년 1만 명의 대학생이 630여 개의 활동기관에서 5만여 명의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교육 봉사활동을 진행해오고 있다. 서울동행프로젝트 대학생 봉사단은 자신의 재능과 경험을 필요로 하는 동생들에게 나누는 활동을 통해 사회 참여를 경험하고 사회적 리더십을 키우는 프로그램이다. 예체능지도 재능봉사 참여를 희망하는 대학(원)생은 ▲교육 봉사 ▲재능 봉사 ▲돌봄 봉사 중 본인이 원하는 분야의 활동을 선택할 수 있다. 서울 소재 초·중·고·특수학교·지역아동센터 등 630개 이상의 활동기관에서 봉사 활동이 가능하며, 활동 기간은 활동에 따라 단기·중기·장기로 구분된다. 특히 서울동행프로젝트는 2018년 ‘모두가 함께 성장하는 활동’이란 목표를 세웠다. 대학생이 단순히 봉사 활동에 참여하는 경험을 넘어 스스로 활동에 의미와 가치를 느끼고, 배운 점을 자신의 삶에 적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과 활동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봉사 활동에 참여하는 대학생은 스스로 성장의 의미를 고민하는 ‘동행 인문학’ 교육, 직접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실행하는 봉사활동 ‘DIY : Do it y...
2011030404391721_mainimg

동생들 공부 도우미 자청한 대학생들…

2011년 3월 3일 건국대학교 새천년관 대공연장에서 서울시 ‘동행프로젝트’ 발대식이 열렸다. 지난 2009년, 어렵고 도움이 필요한 초・중・고등학생들에게 대학생들의 지식과 재능을 나눠주는 참여형 교육복지 사업의 일환으로 동행프로젝트가 시작됐다. 동행은 ‘동생 행복도우미’ 줄임말. 대학생과 초・중・고등학교 동생들이 서로 함께 배움의 길을 간다는 뜻이다. 초기엔 참여 대학생이 2,689명이었는데 올해엔 5,500명으로 늘었다. 이날 행사에는 1,200여 명의 대학생들이 참석했다. 명덕고등학교 학생들의 오케스트라 연주, 영락고등학교의 댄스 무대 등 신전 공연으로 발대식이 시작됐다. 2010년 동행 봉사자들이 제작한 동영상이 선보여졌고 이 자리에 참석한 서울시장과 서울시교육감 등 인사들은 봉사자들에게 “나눔의 씨앗이 되기를 부탁하다”고 격려했다. 이날의 주인공인 1,200여 명 대학생 봉사자들의 선서와 봉사단증 수여, 기념사진 촬영 후 서울시 홍보대사인 이은결 마술사의 공연이 펼쳐졌다. 동행 프로젝트는 ‘교과목 학습지도’, ‘초등학교 돌봄교실’, ‘체험학습지원’, ‘기획봉사’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올해부터는 수혜학생들에게 공부하는 습관을 지도하는 ‘자기주도학습지원’분야가 신설됐다. 현재, 참여자는 서울동행홈페이지(http://www.donghaeng.seoul.kr)에서 계속해서 접수 중이다. 서울시 소재 대학(원) 재학 중이거나 서울 거주 대학생, 대학원생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40시간 이상 봉사 시 서울시장 명의 인증서를 제공하고 워크숍 참석 및 해외봉사활동 기회 제공 등의 인센티브를 준다. 대부분의 대학생들은 활동 후 자원봉사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했으며 동생들에게 학습 지도를 하면서 예비교사로서의 사전체험도 했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하고 있다. 동행 프로젝트에 참여하고자 하는 초・중・고등학교 역시 서울동행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동생들이 들려준 ‘스승의 은혜’가 최고의 선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