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관에 담긴 차를 조신하게 찻잔에 따르고 있다

남산골한옥마을서 배운 ‘차 한 잔, 인생 한 잔’!

다관에 담긴 차를 조신하게 찻잔에 따르고 있다 가을 햇살이 따스한 어느 날, 다례문화체험을 위해 남산골한옥마을을 찾았다. 다례체험은 말 그대로 차를 대접하는 의식이다. 한복 저고리를 착용하고서 다례를 체험할 수 있는 도구가 가지런히 놓인 상 앞에 앉았다. 넘치는 것은 부족함만 못하다는 일화를 인형을 통해 들려주고 있다. 체험에 앞서 강사가 인형을 세워놓고서 한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조선시대 과거 급제자의 평균 연령은 36.7세로, 당시의 기대수명을 생각한다면 평생을 과거에 바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데 19세에 장원급제를 한 이가 있었으니, 맹사성이다. 맹사성은 조선 전기의 재상으로, 황희와 함께 조선 전기 문화 창달에 크게 기여한 인물이다. 어느 날 세종이 맹사성에게 차 한 잔을 기울이는데 차가 흘러넘쳤다. 맹사성이 차가 넘친다고 말하자 세종은 “너는 차가 넘치는 것은 보이면서, 어찌 네 지식이 넘치는 것은 보이지 않느냐! 넘치는 것은 부족함만 못 하다”고 말했다고 한다. 호박과 녹차 반죽을 다식판에 박아 문양을 내자 다식이 만들어졌다. 이쯤에서 드는 궁금증, 남자들은 차를 어떻게 따랐을까? 엄지로 다관(차를 우리는 주전자)의 뚜껑을 누르면서 그릇의 높이만큼 반절을 따랐다. 두 손으로 잔을 잡는 것은 소중한 나를 대접한다는 뜻이 담겨 있다. 다식만들기와 절하는 법을 배우고 난 후 차 마시는 법을 본격적으로 배우기 위해 체험방으로 이동했다. 차를 우리고 있는 강사가 우리를 맞아주었다. 진한 찻잎의 향기보다 더 맛깔스런 강의가 시작됐다. “불고기도 지글지글 고기 냄새가 들어와야 맛있다고 하잖아요, 차도 똑같이 뜨거운 게 맛있어요” 젊은 사람들은 냉차를 들고 다니지만, 원래 차는 따뜻해야 향과 같이 맛을 느낄 수 있다. 그렇다고 찻물이 너무 뜨겁거나 오래 우려내면 쓴 맛과 카페인 성분이 우러난다. 공수의 위치가 오른손에 가도록 하며 평절을 하기 위한 자세를 취하였다. 찻잎 끓인 것(연잎차, 녹두차, 황차, 우엉차)을 돌아가면서 향을 ...
전통한옥 문화공간 `상촌재`에서는 한국의 전통문화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김수정

상촌재에서 한복 입고 다도 체험해요~

전통한옥 문화공간 `상촌재`에서는 한국의 전통문화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 상촌재-지도에서 보기 ◈ 경복궁을 사이에 두고 옛 골목들 사이사이로 한옥이 들어서 있는 북촌과 서촌. 북촌이 한옥마을을 중심으로 사람들의 발길을 끌면서 서촌도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사람들은 이름 부르기 쉽게 북촌과 서촌이라고 말하지만, 서촌의 본래 이름은 세종마을이다. 1397년 5월 15일, 이곳 준수방 장의동 본궁에서 세종대왕이 태어났기 때문이다. 현재 600여 채의 한옥과 옛 골목들이 세종마을만의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내면서 사람들의 발길을 붙잡고 있다. 그중 전통한옥 문화공간 ‘상촌재’는 한국 문화 콘텐츠 활성화를 위한 거점시설로 운영되고 있다. 2013년 상촌재는 종로구에서 장기간 방치된 경찰청 소유 한옥 폐가를 매입해 1년여에 걸쳐 복원하여 2017년 6월에 개관하였다. 방석에 다소곳이 앉아 한복 설명을 듣는 아이들 19세기 말 전통한옥 방식으로 조성된 상촌재는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난방기술인 온돌문화와 세계에서 가장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글인 한글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전통문화 전시실로 운영되고 있다. 또한, 한옥, 한복, 한글, 전통공예, 세시풍속에 관련된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그중에서 아이들과 함께 한복을 올바르게 입는 방법을 배울 수 있는 한복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해 보았다. 신발을 벗고 안채의 방으로 들어가니 방석이 준비되어 있다. 한복을 곱게 차려입으신 선생님께서 아이들에게 방석사용법부터 알려주셨다. 방석은 발로 밟아서는 안 되며, 자리에서 일어서거나 앉을 때 조심하고 던지거나 갖고 놀아서는 안 된다고 하셨다. 설명을 들은 후 수업시간 동안 아이들은 방석을 밟지 않으려고 조심조심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한복을 입고 다도예절을 배우는 아이들 선생님은 또 남자 한복과 여자 한복을 보여주면서 특징과 명칭을 알려주셨다. 남자 바지에는 큰사폭, 작은사폭이 있는데 큰사폭에 오른쪽 다리가 들어가도록 입어야 한다. 한복에 대해 알아본 후 아...
북촌가기 딱 좋은 10월 '토요 문화행사'도 챙기세요!

북촌가기 딱 좋은 10월 ‘토요 문화행사’도 챙기세요!

백인제가옥 서울시와 (사)문화다움은 북촌에서 ‘북촌 가을추억’라는 주제로 10월 한 달간 매주 토요일, 주민과 방문객이 함께 하는 문화행사 ‘북촌문화요일’을 진행한다. ‘북촌문화요일’은 매주 토요일, 종로구 북촌 내 서울 공공한옥 3개소인 북촌문화센터(계동길 37), 한옥지원센터(계동2길 11-7), 북촌마을서재(계동2길 11-9)에서 펼쳐지는 문화행사다. ○ 한옥에서 마시는 가을 향기 ‘다도 체험’ 다도체험은 인성다례의 김용춘 강사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으로 차를 내어오는 과정에서부터 마시는 법, 그리고 정리하는 방법까지 안내한다. 고즈넉한 한옥 처마 아래, 따듯한 차를 앞에 두고 좋은 사람들과 함께 넉넉한 가을을 만나보자. (14/21일, 오후 1시30분~3시, 재료비 3천원, 사전접수) ○ 한옥과 한글이 만나는 시간 ‘멋진 한글 체험’ 세계인에게 한글의 멋과 아름다움을 보급하고 있는 ‘한글플래닛’이 재미있는 놀이를 통해 한글에 대한 문화적 공감력을 높이기 위해 야심차게 준비한다. 우리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인 한글과 한옥이 만나는 시간, 한글의 멋과 아름다움을 북촌문화센터에서 마음껏 느껴보자. (14/21일, 오후 2시30분~4시30분, 재료비 3천원) ○ 해설이 있는 북촌문화센터, ‘계동마님 찾기’ 1921년 지어진 등록문화재 제229호인 북촌문화센터는 ‘계동마님 댁’으로 불리었다. 매주 토요일, 해설사와 함께 북촌문화센터 곳곳을 둘러보며 계동마님의 삶과 한옥에 대한 이야기를 찾아본다. 마지막에는, 한옥 곳곳에 계동마님이 숨겨 두었다고 하는 보물찾기 놀이가 진행된다. (매주 토, 오후 1시/오후 2시, 회당 15명 사전접수, 무료) ○ 북촌 마을 해설사 박경숙의 ‘북촌감성’ 박경숙 선생이 이끄는 북촌감성 여행은 골목길 구석구석에 숨어 있는 북촌의 감성들을 깨우며 함께 걷는 여행이다. 서울 도심 안에서 일상에 지친 감수성을 회복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14일, 오후 4시~5시30분, 10명 선착순 사전접수, 무료) ...
한국의 차문화를 즐기고 있는 외국인 관광객

남산골한옥마을 ‘윤씨 가옥’에서 다도 배워요~

한국의 차문화를 즐기고 있는 외국인 관광객 고즈넉한 한옥에서 직접 우려낸 차 향을 음미하며, 몸과 마음 모두 잠시 쉬어갈 수 있는 기회, 놓치지 마세요. 멀리 가실 필요도 없습니다. 남산골한옥마을은 3월 10일부터 10월까지 다도체험 프로그램인 ‘윤씨 다실(茶室)’을 운영합니다. 한옥 ‘윤씨 가옥’에서 진행되는 ‘윤씨 다실’에서 전문강사에게 다례를 배우며 차를 우려 마시고 다과도 즐길 수 있습니니다. 프로그램은 매주 목요일~일요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30분 단위로 운영되며 체험요금은 재료비 7,000원입니다. 현장에서 당일 접수하실 수 있으며, 10인 이상 단체참여의 경우 최소 3일 전 전화문의 및 예약이 필수입니다. 차문화를 즐길 수 있는 다기세트(좌) 다례를 배우고 있는 사람들(우) ‘윤씨 다실’이 운영되는 ‘윤씨 가옥’은 순정효황후의 큰아버지 윤덕영이 소유했던 종로구 옥인동 집으로, 부재가 낡아  이전하지 못하고 건축양식을 본떠 남산골한옥마을에 복원한 것입니다. 한편, 남산골한옥마을에서는 한복입기 체험, 한풍 문화마실, 전통예절학교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에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또한, 이번달부터 한복을 착용하고 남산골한옥마을을 찾아오는 방문객들에게 한옥카페 ‘아리’에서 모든 제조음료를 20% 할인된 가격으로 제공합니다. 더 자세한 사항은 남산골한옥마을 홈페이지(www.hanokmaeul.or.kr)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문의 : 남산골한옥마을 02-3224-177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