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별누리 전경

노을여가센터 ‘가을 프로그램’ 26일부터 선착순 모집

노을여가센터 노을별누리 전경 서울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 ‘노을여가센터’에서 천체관측, 노르딕워킹 등 다양한 가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마포구 노을공원에 위치한 ‘노을여가센터’는 골프장 클럽하우스를 개조해 만든 공원 커뮤니티 공간으로, 매년 계절별로 공원의 자연환경을 활용한 숲치유·요리·공예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우선 공원 텃밭에서 직접 고구마와 땅콩을 수확하며 고구마 찰떡파이를 만드는 ‘요리를 통해 배우는 생태교실’과 식물열매, 나뭇잎 등을 주재료로 이용한 ‘DIY 미니정원만들기’가 준비돼 있다. 넓은 잔디밭에서 생태놀이(숲 밧줄놀이, 칡공 축구 등)와 족욕 명상 등을 즐길 수 있는 ‘숲 치유’도 가족 단위로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공원의 자연을 만끽하며 건강도 챙길 수 있는 성인 프로그램으로는 ‘1km 노르딕워킹’과 여름꽃을 말려 공간을 장식할 수 있는 ‘드라이플라워 센터피스 원데이 클래스’ 등이 운영된다. 96m 높이 노을공원을 배경으로 가을 별자리를 관측하는 ‘노을 별 여행’ 프로그램도 9~10월 각각 2회씩 진행될 예정이다. 노을여가센터 모든 프로그램은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할 수 있으며, 이번 가을 프로그램은 8월 26일 오전 10시부터 가능하다. 남길순 서부공원녹지사업소장은 “무더웠던 여름을 이겨내고 가을공원을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가족과 함께하는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 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노을여가센터 가을 프로그램 안내 프로그램 운영일시 참여인원 주요내용 비고 요리를 통해 배우는 생태교실 9.28(토) 10.26(토) 10:00 10가족/회 ‣고구마, 땅콩 수확 ‣요리(고구마파이)로 생태이야기 3천원/가족 자연물 공방교실 9.28(토) 10.26(토) 10:30 8가족/회 ‣DIY 미니 정원만들기 3천원/가족 숲 ...
서울 광진구 능동 어린이대공원

봄꽃축제, 가드닝, 족욕…공원에 가`봄`직 하네!

서울 광진구 능동 어린이대공원 겨울이 길었던 탓일까요? 따스한 봄볕이 유난히 반가운 3월입니다. 주말엔 도시락 하나 싸들고 공원으로 달려가 마음껏 봄을 만끽해보면 어떨까요. 봄을 맞아 공원에서 열리는 재미난 프로그램도 많으니 미리 알아두시면 더욱 알찬 봄나들이가 될 거예요! 봄꽃축제부터 가드닝, 목공, 생태요리 등 3월부터 6월까지 열리는 공원 프로그램들을 지금 확인해보세요. 서울시는 자연에서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여가·문화 프로그램 148개를 길동생태공원 등 22개 공원에서 운영한다. 꽃을 좋아하는 당신, 화사한 봄꽃축제 | 어린이대공원, 문화비축기지, 시민의숲 등 4월이 되면 공원은 형형색색의 꽃들이 화사하게 피어나 봄나들이 장소로 제격이다. 또한 어린이날 무렵 공원마다 다양한 행사가 개최되며 주말마다 숲속에서 즐기는 야외 음악회가 열린다. 어린이대공원에서는 4월, 진입로에 벚꽃이 피면 봄꽃축제가 열린다. 천호공원에서는 4월 21~22일, 2일간 철쭉축제를 개최하고, 남산공원에서는 벚꽃이 만개하는 4월 18~20일 점심시간에 맞춰 ‘남산 음악소풍-꽃비놀이’를 진행한다. 문화비축기지에서는 3월말부터 매주 주말마다 ‘밤도깨비야시장’과 ‘모두의시장’이 개최된다. 또한 서울숲에서는 5월 3일부터 파크데이 페스티벌이, 서울어린이대공원에서는 5월 4일부터 동화축제가 3일씩 개최된다. 시민의숲에서는 5~6월중 토요일에 음악소풍(봄)이 4회씩 개최된다. 시민의 숲 음악소풍(봄) 도시농부가 되어보자! 양봉, 가드닝까지 | 남산, 용산, 푸른수목원, 경의선숲길 등 도심의 공원은 농사를 체험할 수 있는 논과 밭이다. 길동생태공원 등 4개 공원에서는 어린이와 가족을 대상으로 도시농업의 소중함도 배우고 텃밭도 가꾸어보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특히, 1년 중 한번 ‘손모내기’를 체험하고 싶다면 길동생태공원과 서울숲을 추천한다. 또한 꽃이 만발하는 봄은 곤충의 활동이 왕성한 시기로 꿀벌의 생...
노을여가센터에서는 생태요리, 환경공방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사진은 어린이 요리교실에 참여한 어린이.

미세먼지‧한파 걱정 없는 나들이 장소는 여기!

노을여가센터에서는 생태요리, 환경공방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사진은 어린이 요리교실에 참여한 어린이. ‘삼한사미’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한파와 미세먼지가 골고루 기승을 부리는 요즘. 집 안에 있고 싶지만 아이들의 등쌀에 어디라도 나가야 하는 부모님들을 위해 ‘노을여가센터’를 추천합니다. 노을여가센터는 월드컵공원 내 위치한 공원형 실내놀이터로 생태요리, 환경공방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는데요. 매달 20일 서울시 예약사이트(www.yeyak.seoul.go.kr)에서 다음 달 프로그램을 예약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도 즐겁고 부모도 만족하는 ‘노을여가센터’. 마음 속에 저장~ 하세요. ‘노을여가센터’에서는 야외놀이로만 인식됐던 꽃, 나무, 열매를 활용한 체험놀이부터 공원작물을 이용한 생태요리, 족욕 등 건강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입장료는 무료고 유료 프로그램도 3인 가족 기준 최대 3,000원으로 매우 저렴하다. 생태요리교실에서는 공원에서 재배되는 고구마‧감자 등을 활용해 동물모양의 과자나 고르곤졸라 피자 등을 만들어 볼 수 있다. 어린이 체형을 고려한 싱크대와 오븐 등이 갖춰져 있어 어린이들도 요리강습에 부담이 없다. 환경공방 프로그램에 참여한 사람들 환경공방에서는 공원에 자생하는 꽃을 활용한 비누·향초 만들기, 나뭇가지, 폐지 등 버려지는 폐품을 이용한 생활공예품 만들기 등이 운영된다. 계절을 고려한 석고방향제, 벌꿀 비누, 크리스마스 리스 등 다양한 리폼 작품들도 만들어 볼 수 있다. 여가센터에서는 쌍방향 체험 놀이가 가능한 ‘영상 놀이방’과 발 건강을 위한 ‘족욕방’ 등을 체험할 수 있고, 공원의 숲 치유 프로그램과 연계한 건강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생태요리교실의 봄꽃 떡 만들기 노을여가센터의 모든 프로그램(요리교실, 환경공방, 족욕방) 참가비는 1가족당 3,000원이며, 이외 입장료는 일체 없다. 영상 놀이방과 휴게공간은 프로그램을 이용하지 않더라도 시민 누구나 무료로 편히 이용할 수 있다. 여...
공원ⓒ시민작가 이선정

아직도 공원에서 산책만 하세요?

완연한 봄 날씨에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요즘, 탁 트인 도심 속 공원으로 가보는 건 어떨까요? 콧바람 쐬며 산책도 하고, 벤치에 앉아 사색에 잠겨보는 것도 좋지만 그게 전부는 아니랍니다. 공원에서의 즐거움을 두 배로 누리게 해주는 특별한 프로그램들이 무려 200여종이나 준비되어 있거든요. 오늘은 올해 서울의 18개 공원에서 준비한 활쏘기, 농사짓기, 요리하기, 족욕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을 소개해드립니다. 지금까지는 몰랐던 공원 속의 또 다른 즐거움, 꼭 챙겨보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시민 여가·문화 활동의 활성화를 위해 18개 공원에서 공원별 특성을 살린 200여종 8,500여회 프로그램을 연중 운영합니다. ☞ 연간 프로그램 일정 보기 그중에서 눈에 띄는 몇 가지 이색적인 프로그램들을 소개해드립니다. 먼저, 활쏘기로 건강도 챙기고 역사도 배우는 ‘남산 석호정’의 프로그램입니다. 가장 오래된 민간 활터인 남산 석호정은 작년 11월 재정비를 마치고 우리나라 전통무예인 국궁문화 활성화와 시민의 건강증진을 위해 ‘허리가 바로 서는 건강 활쏘기’와 ‘활쏘기로 배우는 역사기행’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건강 활쏘기’ 교실은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에 진행하며 총 2개월 과정에 참가비는 8만 원입니다. ‘활쏘기로 만나는 역사기행’은 매주 토요일 오전 11시와 오후 1시에 진행하며 참가비는 무료입니다. (문의 : 02-3783-5998) 남산 석호정의 `건강활쏘기` 다음으로 자연과 함께 서당체험과 인성교육을 내세우고 있는 ‘남산 호현당’입니다. 이곳은 지난해 5월부터 서당으로 꾸며져 운영되고 있으며 시민뿐만 아니라 외국인도 즐겨 찾는 명소입니다. 인기 프로그램으로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나는 예의바른 어린이’, ‘유아서당체험’이 있으며 가족을 대상으로 하는 ‘즐거운 전통놀이’이 있습니다. 이번에 새롭게 운영하는 ‘고사성어’와 ‘재미있는 한국사 한자용어’도 기대...
수분크림 용기에 제조일자를 적는 아이

노을여가센터 프로그램, 직접 참여해보니…

수분크림 용기에 제조일자를 적는 아이서울시는 ‘공유공간 발굴사업’을 통해 본래 용도대로 사용되지 않거나 활용도가 낮은 공공 공간을 시민이 이용할 수 있도록 새롭게 고쳐 개방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2008년 난지도골프장 공원화로 인해 방치되었던 노을공원 내 옛 난지도골프장 클럽하우스를 리모델링하여 지난해 말, 생태요리교실, 공예품 만들기 등 체험학습 공간으로 조성된 ‘노을여가센터’가 가장 먼저 개방했다. 월드컵공원 내에 위치한 노을여가센터지난 14일, 기자는 아이와 함께 노을여가센터에서 지난해 12월 29일부터 운영하는 ‘겨울방학 공원나들이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입소문이 나서인지 개인예약이 가능한 주말에는 일찍 마감이 되어 2주전에야 겨우 등록할 수 있었다.한파 이후 다시 추워진 날씨였지만, 강의실은 엄마, 아빠와 함께 온 아이들로 가득찼다. 다들 오순도순 모여 과학실험을 하듯 선생님의 지도에 따라 전자저울계에 비커를 올려 놓고 첨가물들을 한방울씩 섞으며 손크림을 만들고 있다. 천연수분크림 만들기 수업만드는 방법은 의외로 간단했다. 미리 준비된 용기를 에탄올로 소독을 하여 키친타올에 가지런히 놓는다. 두 분 선생님의 지도를 받아 먼저, 비커에 호호바 오일, 로즈힙 오일과 비타민 E를 1그램씩 넣고 잘 젓는다. 유상층이 생기면 올리비리퀴드, 알로에베라젤, 글리세린, 판테놀 그리고 향을 내기 위한 제라늄 오일과 라벤더 등 첨가제를 넣어 다시 잘 저어 수상층을 만들어주면 된다. 효능과 제조방법이 적힌 화이트보드 부모와 아이들이 준비된 비커에 각종 오일과 에센스를 넣고 있다그렇게 만들어진 수분크림을 용기에 붓고 밀폐한 후 스티커를 붙여 제조날짜와 유효기간(천연크림은 3개월)을 표시하면 완성! 이게 끝이 아니다. 크림 제작 후 남은 잡지로 화장품용기를 넣을 수 있는 쇼핑백까지 만들고 나니 그럴싸해 보였다. 아이와 함께 재활용의 가치까지 느낄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 되었다. 폐잡지를 활용해 쇼핑백을 만들고 있다‘천연수분크림만들기’는 이번에 시범적으로 시행되는 프...
노을여가센터 전경

방치된 공공공간 찾아내 시민에게 개방

노을여가센터 전경 작년 12월 말 월드컵공원 내 노을공원 입구에 새로 문을 연 ‘노을여가센터’는 공원에서 자란 친환경 농작물로 요리를 만들고, 나뭇가지, 열매 등을 활용해 공예품을 만들어 볼 수 있는 체험학습 공간입니다. 이곳은 과거 난지도골프장 클럽하우스로 쓰이다가 2008년 골프장이 공원화되면서 방치됐던 곳이었으나 서울시가 전면 리모델링을 추진,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멋진 체험 공간으로 재탄생됐습니다. 서울시는 이렇게 본래 용도대로 사용되지 않거나 활용도가 낮은 시 소유 공간들을 발굴해 시민이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는 ‘공유공간 발굴사업’을 추진합니다. 기존 공간 개방이 공공시설 유휴공간에 한해 제한적으로 시민에게 개방하는 방식이었다면, ‘공유공간 발굴사업’은 민간이 위탁관리 중인 건물, 빈 창고, 전시실 등 다양한 공간을 개방 대상에 포함하고, 이중 활용도가 낮은 공간은 리모델링을 통해 온전히 시민의 공간으로 조성하는, 보다 적극적인 개념의 공간 개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시 전역 2,089개 시유공간의 활용실태를 전수조사해 시민과 공유할만한 공간 51개소를 최종 발굴했습니다. 이중 오래돼 지저분하거나 시설이 노후한 14개소는 시가 예산을 지원해 전격 리모델링 후 연내 모두 시민에게 개방됩니다. ‘노을여가센터’가 작년 12월 말 가장 먼저 문을 열었고, 폐 공간이던 관악구 신림2가압장과 서대문구 천연가압장은 북카페, 전시공간 등을 갖춘 ‘마을활력소’, 영등포 수도사업소는 ‘서남권 돌봄종사자지원센터’, 종로구 명륜파출소는 ‘환경미화원 휴게실’로 각각 변신할 예정입니다. 나머지 37곳은 서울월드컵경기장 스카이박스(회원실), 뚝섬자벌레, DMC첨단산업센터 등 리모델링 없이도 즉시 개방 가능한 곳들로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시스템(yeyak.seoul.go.kr) 또는 전화(각 시설별)로 예약 후 이용 가능합니다. 한편, 이미 개방됐지만 활용률이 다소 부족했던 곳들은 운영시간 연장, 프로그램 확대 등을 통해 개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