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생식물과 동물들의 안식처 습지 ⓒ김종성

도심 속 자연의 숨소리, 들어보셨나요?

수생식물과 동물들의 안식처 난지생태습지원습지는 물이 흐르다 고이는 긴 과정을 통하여 다양한 생명체를 키움으로써 자연의 생산과 소비 균형을 유지한다. 수많은 야생 동식물이 습지에 의존하여 생존하고 있고, 물과 생태계를 유지하는 근간인 1차 생산자를 배양하고 있다. 육지와 수생 생태계 전이 지대로 각종 생물이 서식하는 곳이다. 완벽한 생태계의 요람인 서울시 대표 습지 두 곳을 시민기자가 방문했다.난지생태습지원난지생태습지원은 강 건너편에 있는 강서습지생태공원과 함께 한강 하류 생태계 복원에 큰 역할을 하는 인공습지다. 시민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통해 풍성한 생태 공간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울창한 숲속을 거니는 기분이 드는 난지생태습지원 탐방로지난 2009년 조성된 난지생태습지원은 약 5만㎡(약 17만 평) 크기로 비 올 때 물이 고였다가 비 그치면 마른 땅이 되곤 했던 난지한강공원의 건조한 습지에 한강 물을 지속적으로 유입하는 방식으로 만들어졌다.난지생태습지원 중 사람이 드나들 수 있는 개방형 습지는 3만㎡이며, 1만㎡는 생태계 보전을 위해 출입이 통제되는 폐쇄형 습지이고, 나머지 1만㎡는 새들이 머물기 좋은 작은 섬이다. 난지생태습지원에서 만난 곤충난지생태습지원은 ‘야생동식물 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곳이기도 하다. 멸종 위기종인 맹꽁이와 무당개구리 등 양서류 동물이 집단 서식하는 데다 고라니, 너구리 외에 천연기념물인 큰소쩍새까지 서식하는 보금자리다. 실제로 짝짓기 때인 장마철에는 목소리가 조금 다른 맹꽁이와 개구리들의 울음소리가 난지생태습지원과 노을공원, 하늘공원 일대에 가득해진다. 난지수변생태학습센터 옥상에서 한 눈에 보이는 난지생태습지원난지생태습지원이 한눈에 들어오는 난지 수변생태학습센터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여러 체험학습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신나는 습지 탐방, 난지 생태학교, 소목재 공방 등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좋아할 흥미로운 프로그램들이다. 특히 ‘즐거운 비오톱 만들기’는 한강공원에 다양한 생물들이 살아갈 수 있는 장소(숨을 곳, 먹...
은빛 억새, 푸른 하늘, 그리고 하늘공원 전망대가 어우러진 가을 풍경 ⓒ뉴시스

억새 따라 일렁이는 가을빛 ‘서울억새축제’

은빛 억새, 푸른 하늘, 그리고 하늘공원 전망대가 어우러진 가을 풍경 은빛 솜털이 춤추듯 하늘거린다. 그 앞으로 일상에 지친 도시민들이 들뜬 표정으로 다가선다. 손에 들린 카메라는 덩달아 흔들린다. 비단처럼 고운 억새밭 속의 연인, 가족, 친구들이 삼삼오오 맑은 웃음을 자아낸다. 환하게 짓는 미소는 그렇게 또 하나의 가을의 전설이 돼 추억으로 남는다. 밤이 되자 은은한 달빛 아래 조명까지 받은 억새는 또 다른 정취를 빚는다. 잿빛 억새가 빨강, 보라, 연두, 노랑… 한밤에 무지개로 피어난다. 저마다의 사연으로 가슴 시린 시민들 마음을 포근히 감싸준다. 올해로 15회를 맞는 ‘서울억새축제’는 2002년 월드컵 공원 내 하늘공원을 조성하면서 첫발을 뗐다. 서울시가 쓰레기 매립지였던 난지도 일대를 ‘하늘공원’과 ‘평화의공원’, ‘난지한강공원’으로 탈바꿈 시켰다. 특히 제2매립지를 하늘공원으로 바꿔 억새를 심었다. 15년이 흐른 지금, 하늘공원에는 철새가 날아들고 맹꽁이와 개구리가 산다. 2015년엔 멸종 위기 동물인 삵이 발견돼 생태공원으로서의 면모를 다졌다. 각종 쓰레기가 매립된 탓에 150여 종의 귀화 식물도 자란다. 난지도 귀화식물은 우리나라 전체 귀화식물의 50%를 차지한다. 아름다운 조명의 하늘공원 야경. 억새축제 기간에는 야간 개방을 하고 있다. 생태공원인 만큼 낮에는 시민에게 개방하지만 밤에는 야생 동식물의 보호를 위해 문을 닫는다. 예외가 있다. ‘서울억새축제’ 기간 중이다. 억새풀이 만발한 10월, 입구와 전망대를 비롯한 억새밭 일대에 조명을 설치해 밤 10시까지 문을 연다. 억새밭 내 무대에서 시민을 위한 야간 소공연도 펼쳐져 눈과 귀가 즐겁다. 이번 억새축제에서는 주말을 이용해 거리 퍼레이드, 팝페라, 7080 노래 공연, 마술쇼 등이 시민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저녁 7시부터 9시까지 이어진 공연에는 시민 100여 명이 모였다. 가족 단위의 관람객이 즐기는 문화 축제로서의 면모를 한껏 뽐냈다. 제15회 서울억새축제를 즐기고 있...
2014050204544950_mainimg

설명이 필요 없는 `국민 공원`

대한민국을 하나로 묶은 2002년 월드컵, 가족과 함께 푸른 벌판에서의 캠핑, 그녀와 함께 손잡고 걸었던 하늘공원 억새축제 등 서울시민에게 추억을 제공한 마포구 소재 월드컵공원이 5월 1일로 개원 12주년을 맞았다. 2002년 5월1일 개원한 이래 지금까지 9,100만여 명의 시민이 공원을 이용하였으며 이는 2002년부터 지금까지 서울시민 1인당 9회씩 방문한 셈이 되는 것이다. 올 연말이면 누적 방문자 수가 1억여 명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월드컵공원은 어린이날이나 억새축제기간 중에는 하루에 20여만 명 이상이 찾는 서울시민과 함께하는 환경생태공원으로 자리 잡았다. 월드컵공원은 2002년 월드컵과 새 천년을 기념하기 위해 서울 서쪽에 위치한 난지도 쓰레기매립장을 안정화하면서 3백5십만㎡의 면적으로 조성됐고, 대규모 환경생태공원으로 평화의공원을 비롯해 하늘공원, 노을공원, 난지천공원의 4개 테마공원으로 구성되어있다. 이곳 평화의 공원에는 유니세프 광장과 난지연못을 비롯해 평화의 정원, 피크닉장, 난지도이야기(월드컵공원 전시관) 등이 있다. 하늘공원은 드넓은 억새밭으로 이루어진 인상적인 초원이고, 노을공원은 푸른 잔디밭에 조각 작품 등이 조화를 이루며 캠핑장과 자연물놀이터, 파크골프장이 함께 있어 가족단위로 이용하기 좋다. 난지천공원은 난지유아숲체험마당과 어린이 놀이터(2개소) 및 농구, 족구, 축구 등을 즐길 수 있는 다목적구장이 있어 화창한 요즘 많은 시민들이 찾는 명소이다. 시는 환경생태공원인 월드컵공원에서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매달 반딧불이생태관 해설 프로그램, 누에생태투어, 자연물을 이용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며, 서울의 공원 홈페이지(parks.seoul.go.kr)을 통해 예약할 수 있다. 문의 : 푸른도시국 서부공원녹지사업소 02-300-5529    ...
2013052101512549_mainimg

난지한강공원으로 음악소풍을 떠나다

<그린플러그드 서울 2013>가 지난 5월 17일부터 18일까지, 난지한강공원에서 화려하게 펼쳐졌다. 이번 <그린플러그드 서울 2013>에는 무명 인디밴드부터 국민밴드인 YB나 자우림까지 합세했다. 톱 밴드로 유명해진 네미시스, 악퉁, 슈퍼키드, 톡식, 브로큰 발렌타인, 해리빅버튼, 장미여관, 로맨틱 펀치 등의 그룹도 눈에 띠었다. 명불허전 클래지콰이, 크라잉넛, 노브레인의 원숙한 무대 매너도 볼 수 있었다. 디아블로, 피아, 나티, 옐로우 몬스터즈같은 하드록밴드의 매력적인 음색까지 다양한 음악을 한 곳에서 모두 들을 수 있는 의미 있는 공연이었다. 또한 TV에서 보기 힘든 밴드들의 공연을 야외에서 볼 수 있다는 것이 무엇보다 매력적이었다. 그린플러그드는 한마디로 소통하는 음악축제다. 따라서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누구나 즐길 수 있으며 일상탈출을 만끽할 수 있다. 또한 그린플러그드는 환경을 생각하는 축제다. 개인 텀블러를 가져오면 무료 맥주를 즐길 수 있고 커피도 2,000원씩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입장할 때 미리 배부 받은 재활용 봉투에 개인 쓰레기를 담아야 한다. 배달 음식도 금지. 비록 행사장 밖 텐트존에서는 전단지를 돌리는 배달원들이 있었지만 관객들은 가능하면 개인 도시락을 지참하거나 행사장 내 식당을 이용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린=에너지 절약'이라는 그린플러그드의 취지답게 자전거 보관소와 도시락을 싸온 관객들을 위한 물품보관소도 따로 준비되어 있었다. 물론 아쉬운 부분도 있었다. 일단 행사장이 외진 곳에 있다 보니 지하철역에서도 20분 이상 걸어야 했고 대중교통이 버스 한 대밖에 없어 대부분의 관객들이 자가 운전을 하거나 셔틀버스에 의지해야했다. 셔틀버스는 합정역에서 수시로 운행했음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관객을 실어 나르기에는 완전히 역부족이었다. 또한 공연장에 도착했더라도 인터파크에서 일반 예매한 티켓을 발권을 받는데 줄을 따로 서야 했고, 입장을 위한 링을 착용하기 위해서도 다시 한 번 줄을 서야 했다. 관객이 몰리다 보니 ...
2013022502360991_mainimg

10년의 세월이면 쓰레기 더미에서도 꽃이 핀다

'2012년 월드컵공원 자연생태계 모니터링' 식물 486종, 동물 484종 등 총 970종 15년간(1978~1993년) 쓰레기 매립지로 사용돼 먼지, 악취, 파리가 많은 삼다도로 불렸던 난지도가 2002년 총 면적 268만 9,500㎡의 환경·생태공원인 월드컵공원으로 탈바꿈한 지 10년 만에 동·식물이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지난해 3월~12월에 걸쳐 실시한 '2012년 월드컵공원 자연생태계 모니터링' 결과를 25일(월) 발표, 식물 486종과 동물 484종 등 총 970종의 생물이 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는 공원 조성 전 실시한 2000년 조사에서 동·식물 438종만 발견된 것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식물 : 금억새, 난쟁이아욱 등 20종 새롭게 추가 발견, 귀화식물 101종 특히 지난해 식물 조사에선 금억새, 난쟁이아욱 등 20종이 새롭게 추가 발견됐다. 금억새는 하늘공원 억새밭에서 발견돼 억새 종류가 6종으로 늘어났으며, 주로 남부지방에 분포하는 귀화식물인 난쟁이아욱도 처음 관찰됐다. 20종은 ▴개속새 ▴개고사리 ▴은사시나무 ▴분꽃 ▴현호색 ▴큰황새냉이 ▴땅빈대 ▴난쟁이아욱 ▴애기봄맞이 ▴들메나무 ▴길마가지나무 ▴덜꿩나무 ▴참쑥 ▴물골풀 ▴금억새 ▴구내풀 ▴가는포아풀 ▴산비늘사초 ▴그늘사초와 학명은 있으나 국명이 없는 식물 1종이다. 이 중 은사시나무와 들메나무, 덜꿩나무는 서울시가 식재한 것이다. 이를 포함해 월드컵공원에서 나타난 식물은 총 94과 486종이다. 벼과식물이 68종으로 가장 많았으며, 국화과 67종, 콩과 34종, 사초과 26종 순으로 조사됐다. 외래종으로 국내에 자연 정착한 귀화식물은 101종으로 귀화율 20.8%를 보였다. 야생조류 : '10년 번식 돕기 위해 인공새집 설치 후, 이소기에 박새 개체수 증가 야생조류는 총 32과 78종이 조사돼 공원 조성 전인 2000년의 21과 33종에서 종수만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법정보호종은 새매, 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