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6일까지 시민소통전문가 `서울소통파트너`를 모집한다

“나도 한번 해볼까?” 서울소통파트너!

2월 16일까지 시민소통전문가 `서울소통파트너`를 모집한다 “처음 만난 사람과 하는 대화도 좋고, 오랜 친구들과 다음 날 기억나지 않을 대화를 나누는 것도 좋고, 격식 있는 대화도 좋고, 눈을 마주치는 대화도 좋고, 눈을 피하며 하는 대화도 좋고, 수줍은 대화도 좋고, 건방진 대화도 좋다.” 어느 수필의 구절처럼 서울시는 시민 한 명 한 명과 때론 소소하게 때론 심각하게 대화하고 경청하며 공감하길 원합니다. 그리고 ‘서울소통파트너’가 서울시와 시민 사이의 가교 역할을 하며 함께 소통할 것을 기대합니다. 지금 바로 여러분이 서울시의 소통파트너가 되어주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시와 시민 사이의 가교 역할을 수행할 시민소통전문가 ‘서울소통파트너’를 모집한다. ‘서울소통파트너’는 시민생활에 유익한 정책과 시정정보를 보다 많은 시민들과 함께 듣고·만들고·나누는 시민소통전문가로서 현재 10개 분야에서 4,000여 명이 활동 중(2016.12월 기준)이다. 대표적으로 서울시 미디어 허브 `내 손안에 서울 시민기자단`, 서울브랜드 캠페인 시민참여단 ‘I·SEOUL·U 프렌즈’, 도시문제에 대해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시민집단지성 ‘싱크’, 시정모니터단 ‘꼼꼼한 서울씨’, 어린이 신문 ‘내 친구 서울 어린이 기자단’ 등이 시정 곳곳의 다양한 정책을 만들고 알리는 데 큰 기여를 해왔다. 이번 모집은 6개 분야 1,260명을 선발한다. 접수는 2월 2일~16일까지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하며, 선정결과는 2월 28일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단, 내 친구 서울 어린이 기자단은 새 학기를 맞아 3월 2일~16일 접수, 23일 결과 발표 일정으로 진행한다. ■ 2017년 서울소통파트너 모집 안내 ○ 모집분야 분 야 모집 인원 활동 내용 문 의(지원방법) 서울을 바꾸는 좋은 생각 싱 크 200명 홍보·광고 전문가, 대학생으로 구성돼 주요한 시...
꼼꼼한 서울씨와 한양도성 해설사로 활동 중인 신치호씨의 해설에 집중하고 있다

한 ‘꼼꼼’하는 사람들의 뜻깊은 역사산책

더위가 막 시작되던 지난 5월 말의 초여름, 서울시민모니터단 꼼꼼한 서울씨 70명이 광복 70번 째 해를 맞아 인왕산과 효창공원을 나누어 찾았습니다. 단순히 오르거나 쉴 공간을 넘어 인왕산과 효창공원은 우리의 근대역사를 품고 있었습니다. 꼼꼼한 서울씨들이 내손안에 서울 편집실로 보내온 후기 중 두 편의 이야기를 8월의 무더위가 찾아온 이제야 풀어드립니다. 인왕산은 영상으로 생생함을 더했습니다. 기다린 만큼 더 값지고 의미 있는 역사산책을 지금 시작합니다. 윤동주문학관에서 경교장까지, 역사가 깃든 도성구간 답사기 | 꼼꼼한 서울씨, 박칠성 나는 ‘꼼꼼한 서울씨’의 모니터의 일원으로 ‘광복 70주년 기념 역사현장 답사팀’으로 선정되는 행운을 얻었다. 5월 25일 오후 선정통보를 받고 답사일인 29일이 밝기까지 국민학생 시절 소풍날을 기다리는 기분으로 시간들을 보냈다. 답사 당일도 얼마나 서둘렀던지 모임시간보다 1시간 전에 경복궁역에서 내렸다. 나는 건강도 챙길겸 별도의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고 두 다리로 걸어 윤동주 문학관에 도착했다. 통인시장과 경복고교 그리고 청운중학교를 지나 자하문터널 통과 후 창의문공원에서 길을 건너면 되는 곳이었다. 문학관 제1 전시실에는 시인의 일생을 시간적 순서에 따라 배열한 사진자료와 친필원고 영인분이 전시되어 있었다. 이곳에서는 발행 시집과 시인이 즐겨 읽었던 책들을 목형으로 만들어 전시하고 있었다. 옛날 학창시절 읽었던 ‘하늘과 바람과 별과 詩’ 시집을 보고 잠시나마 옛 생각에 잠기기도 했다. 제2 전시실은 '자화상' 시에 등장하는 우물에서 모티브를 얻어 윗 천장을 개방하여 중정(中庭)을 만들고 '열린 우물'이라는 주제로 꾸며져 있었다. 제3 전시실은 '닫힌 우물'이라는 주제로 시인의 일생과 시(詩)세계를 담은 영상물을 상영하고 있었다.  윤동주 문학관(좌), `자화상`의 우물을 형상화한 제2 전시실(우) 문학관을 나와  목재계단을 밟고 오른 곳은 윤동주시인이 시상을 떠올리기 위해 자주 찾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