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림 2번 출구 앞의 한 건물에 구로드웨이 벽화가 있다.

신도림역 거리가 예술이네…‘구로드웨이’ 핫스폿 13개

2호선 신도림역 2번 출구 앞을 평소처럼 지나가는데 어느 날 갑자기 한 건물이 눈에 확 들어왔다. 건물 한쪽 벽면이 형형색색의 그림으로 채워져 있었다. 자세히 보니 예술인의 모습을 형상화한 듯한데 하단의 문구를 보니 GURODWAY(구로드웨이)라고 적혀 있었다. 신도림 2번 출구 앞의 한 건물에 구로드웨이 벽화가 있다. ©김재형 여기는 3년 전 신혼 때 살던 동네다. 너무 익숙하다는 이유로 주변 변화를 관찰하는데 너무 소홀히 하지 않았는지 되뇌며 단서를 찾기 시작했다. 다행히 출구 앞의 표지판을 발견해 궁금증이 단박에 해소됐다.  신도림역 2호선 2번 출구 일대의 환경을 개선하면서 구로드웨이가 조성된 것이다. 미국 뉴욕시의 맨허튼 타임스 스퀘어에 자리한 극장들을 중심으로 지금도 활발하게 영화와 공연이 상연되는 브로드웨이를 연상해 구로드웨이로 센스 있는 이름을 지은 듯하다. 이곳에는 무려 13개의 주요시설이 자리했는데 맛보기로 소개하고자 한다. 구로드웨이를 알리는 간판에는 주요시설 안내도가 있다. ©김재형 ​1. 국제음식문화거리 예전에는 집 근처라서 별다른 생각 없이 자주 들렀던 곳인데 지금은 국제음식문화거리로 조성됐다. 입구에도 커다랗게 국제음식문화거리를 알리는 아치가 있다. 특별히 이름난 맛집거리로 유명한 것은 아니라도 고깃집, 선술집, 족발집, 횟집, 곱창, 중국식 샤부샤부 훠궈 등 다양한 먹거리가 있어 그날 그날 당기는 입맛에 맞춰 뭐든지 고를 수 있다. 다양한 음식점이 있어서 입맛에 맞춰 메뉴를 고를 수 있다. ©김재형​ 2.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 국제이해교육원(APCEIU) 국제이해교육원(APCEIU)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 회원국 47개국과 함께 ‘평화의 문화를 위한 교육’ 이념을 바탕으로 국제 이해 교육을 발전시키기 위한 국제기구라고 한다. 인종·문화·종교 등의 갈등을 극복하고 평화문화를 정착하기 위해서 교원 연수, 자료 개발을 주사업으로 하고 있다.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 국제이해교육원 전경 ©김재형 3.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