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만㎡ 광운대역세권 개발 사전협상 막바지… 2021년 착공

‘광운대역세권’ 46층 복합시설로 내년 착공

광운대 역세권 개발 사업 노원구 월계동 광운대역 물류시설 부지 15만㎡에 주거‧업무‧판매‧문화 등 복합적 기능을 갖춘 동북권 신(新) 경제거점을 조성하는 ‘광운대역세권 개발사업’이 개발계획 확정을 위한 마지막 단계에 들어섰습니다. 공공, 민간, 외부전문가 등이 모여 ‘협상조정협의회’를 연 것인데요. 서울시는 이르면 내년에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서울시와 토지소유자인 코레일은 광운대역세권 개발의 핵심인 물류부지 개발계획(안)을 논의하고 최종 확정하는 ‘협상조정협의회’(1차)를 지난 2월 17일 개최했다. 서울시와 코레일은 작년 5월부터 진행 중인 사전협상을 통해 공공기여, 교통개선대책 등 대규모 개발에 따른 여러 이슈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이번에 1차 ‘협상조정협의회’를 열게 됐다. 이 같은 ‘사전협상제도’는 5,000㎡ 이상 대규모 개발부지에 대해 공공과 민간사업자가 사전협상을 통해 구체적인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도시계획을 변경하는 제도로, 토지의 효율적 활용과 도시개발사업의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한 취지다. 서울시는 상반기 중으로 사전협상을 마무리 짓고, 하반기 도시관리계획 입안‧결정 등 관련 행정절차를 거쳐 이르면 2021년에는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광운대 역세권 개발 사업 ‘광운대역세권 개발사업’은 광운대역 일대 물류부지(토지면적 15만 320㎡)에 업무‧판매, 컨벤션, 영화관 등을 포함하는 최고 46층짜리 복합건물과 2,466세대 규모의 주상복합 아파트 단지를 짓는 사업이다.(연면적 40만㎡) ■ 사업자(코레일) 제안 개발계획(안) 구 분 대지면적 규 모 건축면적 건폐율 연면적 용적률 복합용지 75,418.1 지상46(복합)/35층(APT)(2,466세대) 31,057.2 41.2 301,604 399.9 지구중심용지 19,324.1 지상40층 11,497.8 59.5 115,325 596.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