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자원봉사 인권 워크숍 참가 학생들이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청소년 인권개선 정책'을 전달하기 위해 서울시교육청을 방문했다

고등학생 71명이 제안한 ‘학폭위 인권개선 정책’

청소년 자원봉사 인권 워크숍 참가 학생들이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청소년 인권개선 정책'을 전달하기 위해 서울시교육청을 방문했다 71명의 고등학생들이 자원봉사 인권 워크숍을 통해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이하 ‘학폭위’) 청소년 인권개선 정책 7가지’를 수립하고, 자신들의 목소리를 국회와 교육청에 직접 전달했다. 참여학생 대표 9인, 한국법조인협회 공익인권센터,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국회의사당 국회의원회관 정인화 의원실, 서울특별시교육청 민주시민생활교육과 방문을 통해 정책을 제안하고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방문은 각각 8월 13일, 16일 이뤄졌다.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청소년 인권개선 정책‘은 학폭위 구성에 당사자인 ‘학생’을 포함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총 7가지 안건으로 구성된다. 7가지 안건에는 ▲학폭위 구성 이해당사자 균분 배분, ▲학교장 종결제 요건에 있어 집단적 폭력 요건 추가 건, ▲온라인을 활용한 보복행위의 금지 건, ▲모의 학폭위 체험 프로그램 표준화 및 도입 건, ▲학폭위 사례집 제작 및 배부 관련 건, ▲학교폭력대책지역위원회 및 지역협의회 활성화 건, ▲변경된 학폭위 제도 홍보의 건 등이 있다. 이 활동은 청소년 문제에 정작 배제돼있던 청소년이 주체가 되어 자신의 권리와 책임을 인식하고, 나아가 자신의 목소리를 통해 사회에 참여하는 실질적인 경험을 제공하자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지난 5월부터 한국법조인협회 공익인권센터와 함께 최초로 ‘청소년 자원봉사 인권 워크숍’을 기획하고 청소년들에게 가장 밀접한 인권문제로 대두되는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주제로 선정했다. ‘학폭위, 우리가 한 번 해볼게요!’ 라는 슬로건과 함께 진행된 청소년 자원봉사 인권 워크숍은 전 과정에서 학생들이 중심이 돼 진행됐다. 71명의 고등학생들은 학폭위를 중심으로 교내 청소년 인권 정책 개선을 위한 50여 가지의 제안을 도출해내고, 이를 다시 7가지 공동 안건으로 정리했다. 변호사들은 학...
2013년 ICLEI 청소년 모의세계총회 모습

기후변화 대응, 고등학생들의 생각은?

2013년 ICLEI 청소년 모의세계총회 모습 17살 고교생들이 1일 시장이 되어 기후변화대응에 대해 참신하고 기발한 대안을 내놓는  'ICLEI 청소년 모의세계총회'가 21일 서울시청 신청사에서 열립니다.  서울시와 서울시 교육청이 공동으로 마련한 이번 모의총회는 4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ICLEI 청소년 모의세계총회'를 앞두고, 청소년들이 기후변화 대응에 대해 스스로 실천적 대안을 모색해보고자 마련됐습니다. 학생들은 10개 팀으로 나누어 '도시의 미래를 위한 기후변화대책'에 대한 발표와 패널토론을 진행합니다. 그 결과는 실천적 대안으로 제안하게 됩니다. 10개 참여 팀은 사전 공모를 통해 발표계획서와 환경 분야 활동실적을 기준으로 선정됐으며, 학생들은 이번 모의총회를 위해 약 3개월간 발표 자료와 토론을 준비해 왔습니다. 주제는 도시의 기후변화 완화 대책과 도시의 기후변화 적응 대책 두 가지로 진행됩니다. 심사는 주제별로 관련 분야 전문 심사위원이 학생들의 발표와 토론을 평가하게 되며, 분야별 최우수상 1팀, 우수상 2팀, 장려상 2팀을 선정합니다. 수상자에게는 서울시장 상장이 주어집니다. 또 시는 에 참여하는 학생 및 학부모가 자연스럽게 환경문제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환경 관련 공연과 인포그래픽 영상을 통한 교육 등을 부대행사로 진행할 계획입니다. 문의 : 기후변화대응과 2133-3622 ...
2012112705245547_mainimg

고교생인 나, 이런 강연을 기다렸다!

서울시는 대부분의 학교가 겨울방학에 들어가는 다음달 26일부터 내년 1월 30일까지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희망특강'을 개최한다. 그간 학업과 입시준비로 지쳐 있을 고등학생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전하기 위해 마련한 이번 '희망특강'에는 정호승 시인과 김용택 시인을 비롯해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 이상묵 서울대 교수, 박원순 서울시장이 강사로 나서며 총 5회에 걸쳐 진행된다. 특강은 매주 수요일 오전 10시 서울시청 신청사 8층 다목적홀에서 열리며, 기간 중 내년 1월 2일은 제외된다. 다음달 26일 첫 회 강사로 나서는 정호승 시인은 '고등학생에게 힘이 되어 주는 한마디'를 주제로 학생들에게 희망 메시지를 전하며, 이어 김용택 시인은 '자연이 말해주는 것을 받아쓰다',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는 '21C 인간형태 호모 심비우스'를 주제로 강연한다. 또, '한국의 스티븐 호킹'이라 불리는 이상묵 서울대 교수가 '사회적 약자를 위한 따뜻한 기술과 인류의 미래'를, 마지막으로 박원순 서울시장이 '나의 삶, 나의 스승-내 삶을 밝혀준 열 분의 스승'을 주제로 희망 메시지를 전한다. 특강이 시작되기 전에는 고등학생들로 구성된 보컬 밴드, 비보이 그룹 등이 직접 무대에 올라 문화 공연 행사도 펼친다. 서울시 고등학생이면 누구나 특강에 참가할 수 있으며, 관심 있는 학부모도 참석 가능하다. 참가 신청 접수는 서울시 홈페이지 공공서비스 예약(http://yeyak.seoul.go.kr)을 통해 할 수 있으며, 매회 500명 선착순 마감한다. 신청은 5회 특강을 모두 신청하거나 원하는 특강만 지정하여 신청할 수 있다.  한편, 시는 강연에 참가하는 학생들에게 대체수업 시간을 인정해주는 방안을 교육청과 협의 중이며, 특강에 참석하지 못하는 학생들을 위해서는 서울시 소셜방송 라이브서울(http://tv.seoul.go.kr)을 통해 강연을 생중계할 예정이다. 희망특강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학교지원과 (02-2171-2124~28)로 문의하면 안...
2012082901575634_mainimg

박물관 큐레이터, 미리 경험해봐요!

9/8일~12/22일까지 2·4째주 토요일마다 총8회 교육 대한민국에서 제일 바쁜 사람은? 직장인? 아줌마? 아니 청소년이다. 입시 위주 교육현실에 밥 먹을 시간도 없이 학교, 학원, 그리고 독서실을 반복하는 삶을 살고 있기 때문. 이에 서울역사박물관에서는 일상적인 삶에서 벗어나 새로운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제4기 고등학생 인턴제'를 마련하고 참가자를 모집한다. 이 프로그램은 청소년을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미래 문화산업의 주역인 청소년의 잠재력과 소질을 개발할 수 있도록 3단계 교육과정으로 구성되어 있다. 먼저 1단계 박물관 문화학교 과정에서 체험학습을 통해 이론적 소양을 키우고, 2단계 박물관 큐레이터에서 박물관 학예업무를 알아보고 팀별 과제를 완성하는 창의활동을 수행하며, 최종적으로 3단계인 박물관 볼런티어에서는 앞서 진행된 과정을 바탕으로 관람객과 함께할 수 있는 전시 도슨트 봉사활동을 수행하고 마무리한다. 교육은 9월 8일(토)부터 12월 22일(토)까지, 2·4주째 토요일에 총8회 과정으로 진행되며, 7회 이상 참석자에게 수료증을 발급할 예정이다. 참가를 원하는 청소년은 8월 27일(월) 24:00까지 서울역사박물관(http://www.museum.seoul.kr) 또는 서울시예약사이트(http://yeyak.seoul.go.kr)에서 신청가능하며, 컴퓨터 자동 추첨을 통해 30명을 선발한다. 최종 발표는 8월 28일(화) 11:00에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 공지 및 개별 연락한다. 문화와 관련된 직업 및 큐레이터에 관심 있는 청소년들에겐 이번 인턴 교육이 특별한 기회가 될 것이라 기대된다. ■ 교육과정(총8회) 단계 일자 교육세부내용 방법 박물관문화학교(체험학습) 9.8 오리엔테이션/서울 정도의 역사 교육 9.22 경희궁을 거닐다(경희궁 답사) 답사 10.13 한양에 부는 근대화의 바람 교육 10.27 근현대 중심 정동길(정동답사) 답사 박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