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덕강일 4단지 조감도

고덕강일지구 첫 공공분양! 4단지 642세대 모집

고덕강일 4단지 조감도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고덕강일 공공주택지구 첫 번째 공공분양을 실시한다. 4단지 분양주택 642세대에 대해 20일 입주자 모집공고하고, 9월 초에 특별‧일반분양 청약접수를 시작한다. 고덕강일 공공주택지구는 고덕동, 강일동, 상일동 구획으로 나뉘어 개발되는 대규모 공공주택지구로, ▴고덕동 지역은 지식산업센터를 중심으로 한 산업클러스터 육성, ▴강일동과 상일동 지역은 주거지역 중심으로 구성되어있으며, 이번에 분양하는 4단지는 강일동 지역에 속해 있다. 고덕강일 4단지(서울특별시 강동구 강일동 114번지) 위치도 고덕강일 공공주택지구 4단지는 초‧중학교와 녹지가 주변에 형성되어 있으며, 상일 IC(서울외곽순환 고속도로), 올림픽대로, 5호선 강일역(예정)이 인접해 교통편의도 갖췄다. 또한 데크주차장 구조를 도입, 친환경적 단지로 설계됐고, 향후 리모델링이 가능한 장수명구조와 판상형 세대설계를 적용했다. 고덕강일지구 4단지는 서울주택도시공사가 고덕강일지구에서 공급하는 최초 분양단지이며, 전용면적 49㎡, 59㎡로 구성된 분양주택 642세대와 국민임대‧장기전세 597세대를 합하여 총 1,239세대로 구성된 소셜믹스 단지이다. 금회 ‘고덕강일 공공주택지구 4단지 분양주택’ 공급대상별 모집세대수는 다음과 같다. 전용면적 분양물량(A+B) 특별분양 일반분양(B) 소계(A) 다자녀 노부모 신혼부부 생애최초 기타 - 642 520 55 20 184 124 137 122 49㎡ 345 264 20 10 135 82 17 81 59㎡ 297 256 35 10 49 42 120 41 세대별 분양가격은 동별, 층별, 향별로 차이가 있지만, 전용면적 59㎡는 평균 467,613천원, 49㎡는 평균 388,100천원으로, 주변 시세(전용 59㎡형 5억 후반대)를 감안할 때 가격경쟁력이 충분하다. 고...
우리나라 첫 번째 협동조합형 공공주택이자 육아형 공공주택인 이음채.ⓒnews1

올해 공공임대주택 1만 5,000가구 공급

우리나라 첫 번째 협동조합형 공공주택이자 육아형 공공주택인 이음채. 서울시가 최근 5년간(2012년~2016년) 공급한 공공임대주택은 얼마나 될까? 지난 5년간 실제 사업이 추진 중이거나 완료된 서울시 공공임대주택은 총 10만 5,770호에 이른다. 평균 가구원수 2.5명을 적용해보면 용산구 인구(24만명)보다 많은 약 26만명이 공공임대주택 입주 수혜를 받는 셈이다. 서울시가 공공임대주택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 것은 1989년 640호를 공급하면서부터이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총 25만 8,634호가 공공임대주택 입주를 마쳤으며, 이 가운데 1/3인 8만 101호가 최근 5년간 집중적으로 이뤄진 것이다. 5년간 투입된 예산 규모도 총 3조 6,717억 원에 달한다. 서울시 맞춤형 임대주택인 신내 의료안심주택. 바로 옆에 서울의료원이 자리하고 있어 응급상황에도 빠른 조치가 가능하다. 과거 임대주택이 물량 공급 중심이었다면 박원순 시장 취임 이후엔 수요자 맞춤형 임대주택이 대폭 늘어난 점이 눈에 띈다. 도전숙(청년 창업가를 위한 사무실 및 주거 겸용 공간), 의료안심주택(노인 및 환자 위한 주택), 여성안심주택(여성 1인 가구를 위한 방범 강화 주택), 홀몸어르신주택(독거노인을 위한 주택), 예술인 전용 협동조합 주택(창작예술에 매진할 수 있는 예술인을 위한 주택) 등 총 1,819호(2,364가구)를 맞춤형 공급했다. 서울시 맞춤형 임대주택인 금천구 홀몸어르신주택 또한, 어린이집, 북카페, 마을회관, 지역자활센터 같은 다양한 '주민 커뮤니티공간'을 임대주택 단지 내에 함께 조성하고 있다. 이를 통해 임대주택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고 지역주민들과의 자연스러운 상생을 유도해가는 중이다. 서울시 임대주택 내 주민편의시설 ‘작은도서관’ 설치 사례, 마곡6단지(좌), 신정숲속마을(우). 서울시는 올해도 수요자 맞춤형(450호), 고덕강일 7개 단지(4,935호), 정릉 공공주택지구(170호)를 비롯해 총 1만 5,000호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