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어린이보호구역에 CCTV 설치

내 손안에 서울

Visit806 Date2016.03.17 15:30

어린이 보호구역 내 노상주차장 현황

서울시가 올해 어린이보호구역에 151대의 CCTV를 추가로 설치해 연말까지 서울시내 어린이보호구역 내 CCTV를 100% 확충합니다.

지난해 말 기준 서울시내 어린이 보호구역 CCTV 설치율은 97.3%로 어린이 보호구역 1,704개소 중 1,659개소에 3,167대의 CCTV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시는 유괴, 폭력 등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각종 범죄를 막고 불법 주·정차로 인한 교통사고로부터 어린이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어린이 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초등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등 주변 도로에 CCTV를 설치하고 있습니다.

올해 시는 마포구 서일유치원 등 CCTV가 1대도 설치되어 있지 않은 기존 어린이 보호구역 44개소와 동대문구 어린왕자 어린이집 등 올해 어린이 보호구역으로 신규 지정되는 33개소에 각각 1대씩 총 77대를 설치할 예정입니다.

또한 나머지 74대는 이미 CCTV가 설치되어 있는 어린이 보호구역이지만, 교통사고 위험이 큰 안전 사각지대로 자치구에서 추가설치를 요청한 지역에 설치합니다.

서울시는 CCTV 설치와 함께 운영도 중요하다고 보고 어린이보호구역 내 CCTV를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관리·지원한다는 계획입니다.

어린이보호구역 내 CCTV는 자치구 내 통합관제센터에서 각종 범죄·사고를 예방하고, 사건·사고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자치구 직원, 경찰 등 인력이 상주하여 상시 모니터링 하고 있으며 동시에 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도 단속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범죄 예방, 사생활 침해 등 여러 의견이 공존하는 만큼 CCTV 설치 전 해당 시설장과 긴밀히 협의하고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을 대상으로 행정예고(1개월 이상) 및 주민공청회 등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추진합니다.

이방일 서울시 보행자전거과장은 “어린이보호구역 내 CCTV 설치 뿐만 아니라. 과속방지턱, 미끄럼방지 시설 등 차량속도 제한시설 설치, 통학로 보도정비, 학교앞 시간제 차량통행제한 지역확대, 교통안전지도사업 등 시설과 제도를 정비하여 학부모가 안심하고 자녀를 학교에 보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갈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