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시청’ 오면 놓치지 말아야 할 ‘두 가지’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1,847 Date2016.02.29 16:48

꿈새김판

거칠게 잘린 단발머리, 꼭 움켜쥔 손, 발꿈치가 들린 맨발로 의자에 앉아 있는 작은 소녀. 소녀가 말없이 묻습니다. “나를 잊으셨나요?”

97주년 3·1절을 맞아 서울시는 지난 달 28일 서울광장 앞 서울도서관 꿈새김판에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 사진과 ‘위안부’피해자 길원옥 할머니의 ‘나를 잊으셨나요?’ 친필 문구를 게시했습니다.

시는 평화의 소녀상과 역사의 산 증인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메시지로 일제강점기 고난의 자화상을 표현하고, 그 시대의 아픔을 현 세대와 공유하고 공감하기 위해 이번 꿈새김판을 기획했다고 밝혔습니다.

■ 평화의 소녀상 상징 의미
‘거칠게 잘린 머리카락’ : 가족과 고향의 품을 떠나 단절되어야 했던 아픔을 상징
‘어깨 위의 새’ : 돌아가신 할머니들과 현재의 우리를 이어주는 매개체 역할을 상징
‘움켜쥔 두 손’: 일본정부의 책임 회피에 맞서는 분노이자 함께하겠다는 다짐을 의미
‘발꿈치가 들린 맨발’ :그동안 겪었던 고난과 죄인인양 살아야 했던 시간을 의미
‘빈 의자’ : 돌아가신 할머니들의 빈자리이자 지금 우리가 소녀와 함께 앉아 공감할 수 있는 공간을 의미

꿈새김판은 서울도서관 정면 외벽의 대형 글판(19m×8.5m)으로, 시민에게 희망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지난 2013년 6월부터 시민들의 순수 창작 글귀가 게시되고 있습니다.

대한독립 만세 서울시청

한편, 시는 신청사 정문 외벽에  ‘대한독립만세’라는 문구와 함께 어린이가 대형 태극기를 들고 있는 퍼포먼스 래핑 게시물을 설치했습니다. 시민들은 정문 앞에서 어린이와 함께 태극기를 맞잡고 있는 모습으로 인증샷을 찍으실 수 있습니다.

97주년 3·1절 맞이 꿈새김판과 태극기 래핑 게시물은 오는 3월 20일까지 운영될 예정입니다. 

김영환 서울시 시민소통담당관은 “이번 기획을 통해 서울시민 모두가 그 시대의 아픔과 대한독립을 염원했던 간절한 마음을 되돌아 보고 3·1절의 역사적 의미를 함께 공감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다음뉴스검색제휴 api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