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취약가구 대상 전기·가스 시설 정비

내 손안에 서울

Visit376 Date2016.01.20 13:38

안전점검

서울시와 자치구가 홀몸 어르신, 한부모 가정, 장애인 등 재난취약계층 1만 7,593가구를 대상으로 생활안전시설 정비 개선에 나섭니다.

올해 예산은 10억 1,500만 원(시비 5억 9,500만 원, 구비 4억 2,000만 원)으로 작년(10억 400만 원)과 비슷한 규모이며, 예산 범위 내에서 대상 가구를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점검지원 가구 선정을 위해 지난해 12월 각 동 주민자치센터를 통해 주택의 전기, 가스 시설 노후화 정도, 정비의 시급성 정도를 조사한 바 있습니다.

특히 쪽방촌 등 화재에 취약한 노후 주거시설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기초생활보장수급자, 홀몸 어르신 등 생활이 어려운 가구를 우선 선정했습니다.

주요 점검사항은 ①전기시설(누전차단기, 콘센트, 등기구 등) ②가스시설(가스타이머, 가스밸브 등) ③보일러시설(보일러 연통 및 보일러 설비)로 이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한 후 노후·불량 시설은 교체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누전차단기 작동상태 점검, 전기배선 누전 측정, 보일러 가스 누출 및 가동상태 점검, 가스타이머 설치, 노후시설 교체 등도 함께 이루어집니다.

또 시설의 안전한 사용 및 점검법과 재난 시 대처요령 등 안전 교육을 실시하고, 긴급 신고 전화번호와 전기·가스 시설에 대한 안전 매뉴얼도 배부할 예정입니다.

점검 활동은 오는 3월부터 10월 말까지 순차적으로 진행되며, 전기안전공사, 가스안전공사 등에서 파견된 전문가와 자치구 공무원으로 구성된 ‘안전복지 컨설팅단’이 직접 방문할 계획입니다.

김준기 서울시 안전총괄본부장은 “재난취약계층이 밀집된 곳은 재난 발생 시 피해가 클 수밖에 없다”며 “재난취약가구 안전점검 및 정비 사업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생활 속 위험요소를 제거함으로써 사회적 약자들도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