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와이파이, ‘초고속’으로 갈아타요~

프로필이미지 내 손안에 서울

Visit7,856 Date2016.01.07 13:23

핸드폰ⓒ뉴시스

달리는 지하철 안에서 무선인터넷이 잘 되지 않아 힘들었던 경험이 한번쯤은 있으시죠? 내년부터는 달리는 열차 안에서도 끊김 없이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입니다. 서울시가 승객으로 가득 찬 열차 안에서도 요금제나 통신사에 관계없이 빠르게 접속되는 ‘초고속 공공 와이파이(Wi-fi)’를 구축하기로 했기 때문입니다. 내 손안에 서울에서 자세한 소식 전해드릴게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7일, 올해 서울지하철에 초고속 공공 와이파이 시스템을 구축하고 2017년부터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내년 1월, 먼저 4호선과 8호선에서 시범 서비스를 제공한 후 10월부터 전 노선으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입니다.

그렇다면 왜 지하철 내에서는 와이파이(Wi-fi, Wireless Fidelity: 근거리 무선 통신 기술) 속도가 제대로 구현되지 않았을까요? 현재 지하철 내 와이파이는 2011년 통신사업자가 구축한 휴대인터넷 와이브로(Wi-Bro, Wireless Broadband Internet: 무선 광대역 인터넷 )망을 통해 제공되고 있어 속도 지원에 한계가 있었습니다.

특히 열차 내부의 경우 데이터 전송속도가 10Mbps(Mega bit per second: 데이터 전송속도를 나타내는 단위. 1초당 1백만 비트를 보낼 수 있는 속도)에 불과해 동시에 접속자가 한꺼번에 몰리면 속도가 느려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또, 현재 시내 모든 지하철 역사에는 속도 150Mbps 이상의 와이파이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지만 열차내부는 일부 통신사(SKT, KT)만 와이브로를 통한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열차 내 통신 환경’ 보완이 필요한 실정이었습니다.

서울시는 기존 와이브로망 시스템을 ‘초고속 와이파이’로 전면 교체해 열차 내부에 승객이 많아 혼잡한 고밀도 환경에서도 끊김 없는 접속이 가능하도록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지하철ⓒ뉴시스

아울러 지하철역 내부 뿐 아니라 역사 주변까지 무선중계기(AP)를 설치해 서울 시내에 광범위한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도 함께 검토할 계획입니다.

이번 시스템 구축은 민간투자 사업으로 진행되며, 시는 공정·투명성 확보를 위해 올 3월 사업자를 공개경쟁으로 선정할 예정입니다. 사업자가 역사 시설을 사용하고 수익을 창출하는 방식으로 추진하되, 공익적인 측면을 고려해 수익보다는 지속가능성에 초점을 두도록 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일관된 서비스 품질 유지와 시민들의 편리한 이용을 돕기 위해서, 1~9호선을 운영하는 3개 기관(서울메트로, 서울도시철도공사, 9호선운영(주)) 모두 동일한 사업자를 선정해 같은 방식으로 추진됩니다.

신용목 도시교통본부장은 “초고속 공공 와이파이 구축을 효율적인 민간사업으로 추진하게 되면 통신 서비스 비용 절감, 부대 수익 창출 등의 장점이 있다며”며 “지하철에서 누구나 편리하게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구현해 통신복지를 실현하고, 세계적인 수준의 서울지하철의 위상을 견고히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지난해 8월 한국능률협회가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스마트폰 이용자 86.7%가 교통수단 안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지하철에서 필요한 부가 서비스로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19%)’가 상위에 선정된 바 있습니다. 서울지하철이 실시하는 ‘초고속 와이파이’ 개선 서비스를 통해 시민들의 통신비 부담은 줄고, 누구에게나 차별 없고 편리한 공공 서비스가 실현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합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