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형 도시재생’ 본격화…선도모델 13곳 선정

내 손안에 서울

Visit9,947 Date2015.11.20 17:05

낙산공원에서 내려다 본 서울시 내 주택가 ⓒ조이스터

낙산공원에서 내려다 본 서울시 내 주택가

이제는 과거의 일률적인 전면철거가 아닌, 주민들을 중심으로 그 지역의 정체성을 반영한 ‘맞춤형 도시재생’이 필요한 때입니다. 서울시는 <2025 서울시 도시재생전략계획>을 세우고, 재생이 시급한 13곳을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선정해 본격적인 ‘서울형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합니다. 앞으로 새롭게 변화할 서울의 모습, 자세한 내용을 전해드립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 ‘서울형 도시재생’ 시대 개막
 – <2025 서울시 도시재생전략계획>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조건부가결’ 통과
 – 창동·상계, 세운상가 등 13개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첫 선정, 마중물사업 공공지원
 – 4~5년에 걸쳐 지역역량강화사업, 앵커시설 확충 등 최대 100억~500억 원 규모

서울시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선도모델' 13개소

서울시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선도모델’ 13개소

서울시 최초의 도시재생 법정계획인 <2025 서울시 도시재생전략계획>이 지난 18일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조건부가결’로 통과됐습니다. 이로써 서울시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서울형 도시재생’이 법정절차를 마무리하고, 13개의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이하 활성화지역)’을 선정하는 등 사업에 박차를 가합니다.

‘2025 서울시 도시재생전략계획’은 지난 3월 시가 발표한 <서울 도시재생 종합플랜>에서 제시한 서울형 도시재생의 철학과 비전을 한층 구체화한 것으로, 외부 전문가 자문회의, 도시계획위원회 사전자문 및 소위원회, 공청회, 시의회 및 관계기관 의견청취 등을 거쳐 마련됐습니다.

이번 계획의 핵심 내용은 창신·숭인, 서울역 일대, 창동·상계, 가리봉, 세운상가, 장안평, 해방촌 등 13개 활성화지역을 처음으로 지정한 것인데요. 이 지역들은 지난 <서울도시재생 종합플랜>에서 선정된 27개의 중점추진지역 중에서도 특히 재생이 시급한 곳들입니다. 주민들의 공감대는 형성돼 있으나 자생적인 변화가능성이 낮아 공공의 통합지원이 필요한 실정입니다.

활성화지역은 인구감소, 건축물 노후화 등 법적 쇠퇴기준 검토, 서울 복합쇠퇴지수 및 지역 잠재력 평가 등을 거쳐 선정했으며, 국가 선도지역, 자치구(주민)공모사업, 서울시 선도지역 총 3가지 유형으로 구분됩니다.

■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선도모델
 ○ 국가 선도지역(1) : 창신숭인
 ○ 주민(자치구)공모사업(5) : 장위1동, 암사1동, 성수1·2가동, 신촌동, 상도4동
 ○ 서울시 선도지역(7) : 서울역, 창동·상계, 가리봉, 해방촌, 세운상가, 낙원상가, 장안평

이들 13개 지역은 4~5년에 걸쳐 최대 100억~500억 원까지 지역역량강화사업, 앵커시설 확충 등 ‘마중물 사업’에 대한 공공지원을 받게 됩니다. 시는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의 실행이 준비된 지역부터 우선 지원하며, 단계별 모니터링 및 평가를 통해 차등 지원을 원칙으로 합니다.

27개+ α `서울형 도시재생` 유형 및 위치

27개+ α `서울형 도시재생` 유형 및 위치(☞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그밖에도 시는 이번 계획에서 27개 중점추진지역을 쇠퇴정도와 자생적 변화가능성을 고려해 4개의 도시재생 유형으로 구분하고, 각 유형별 발전방향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저이용·저개발 중심지역’은 신경제 광역 중심으로 육성하고, ‘쇠퇴·낙후한 산업지역’은 기존 생태계를 유지하면서 지속가능성을 확보합니다. ‘역사·문화자원 특화지역’은 지역자원을 활용해 관광 명소로 만들고, ‘노후 주거지역’은 지역 맞춤형 정비로 개선합니다.

전 과정에서 주민들 간 소통과 관계망 형성이 ‘서울형 도시재생’ 성공의 중요 요소인 만큼 ▲재생지원센터를 통한 상시소통 ▲주민설명회 등을 통한 정기소통 ▲주민모임 지원을 통한 현장소통 등 다양한 소통방안도 마련됩니다.

그뿐만 아니라 시는 신규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지정과 관련해 ‘시민역량강화 4단계 프로세스'(준비단계→계획단계→실행단계→자력재생단계)를 도입합니다. 도시재생의 주축이 될 주민들의 역량과 도시재생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마련된 후에 지정한다는 목표에 따라 법정단계(계획단계→실행단계)의 앞뒤로 사전 ‘준비단계’와 사후 ‘자력재생단계’를 추가로 두는 것입니다.

시민역량강화 4단계 프로세스

시민역량강화 4단계 프로세스

한편, <2025 서울시 도시재생전략계획>은 향후 10년간 ‘서울형 도시재생’ 정책수립의 기본방향이 됩니다. 10년마다 수립되며 필요한 경우 5년마다 재정비됩니다.

지난 18일 열린 심의에서 시 도시계획위원회는 당초 계획(안)의 서울형 도시재생 종합구상, 도시재생 방향 등 기본골격은 유지하되, 일부 세부적인 사안을 보완토록 했습니다.

시는 도시계획위원회 심의결과에 대한 후속조치가 완료되는 오는 12월 <2025 서울시 도시재생전략계획>을 최종 확정하고, 이를 공고할 예정입니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주민이 중심이 되고 지역이 가진 정체성을 살리는 서울형 도시재생의 방향과 구체적 추진전략을 담은 서울시 최초의 법정계획 <2025 서울시 도시재생전략계획>이 최종심의를 통과함으로써 현재 진행되고 있는 도시재생사업의 법적근거가 마련됐다”며 “향후 지역별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담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을 차질 없이 진행하여 서울의 각 지역이 명소화 되고 지역경제가 활성화되어 공동체가 살아나는 서울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의 : 재생정책과 02-2133-8623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