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하나 건너면 병원! ‘의료안심주택’ 첫 선

내 손안에 서울

Visit1,377 Date2015.07.28 15:30

신내의료안심주택 건설현장

신내의료안심주택 건설현장

서울시가 독거 어르신, 노약자, 당뇨·고혈압 환자 등 의료취약계층을 위한 맞춤형 공공 임대주택인 ‘의료안심주택’을 중랑구 신내동에 처음으로 선보입니다.

의료안심주택은 시가 추진하는 ‘임대주택 8만호 공급’ 사업의 하나로, 공공보건·의료서비스 기능을 공공임대주택에 접목해 의료취약계층이 보건, 복지, 의료서비스를 손 쉽게 제공 받을 수 있도록 한 수요자 맞춤형 공공임대주택입니다.

국내 1호 중랑구 ‘신내 의료안심주택’은 서울의료원에서 길 하나만 건너면 닿는 가까운 거리에 있어 입주민들이 병원 가까이 살면서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인근 병원, 자치구, SH공사가 공공인프라가 돼서 건강, 복지, 주거를 전폭 지원하게 됩니다.

연면적 13,099.58㎡에 2개 동(지하1층~지상7층) 총 222세대(▲전용 18㎡ 92세대 ▲전용 29㎡ 130세대) 규모이며, 8월 준공을 목표로 현재 내부 마감공사 중입니다(공정률 95%). 오는 8월 입주자를 모집하고 10월부터 입주를 시작합니다.

주택 내부는 거동이 불편한 입주자 특성을 고려해 ‘무장애(barrier-free) 공간’으로 만들었습니다. 현관문, 화장실 등에는 미세한 움직임을 감지하는 센서를 달아 일정 시간 이용하지 않을 경우 관리사무실로 자동 연락되는 시스템을 갖춰 입주자의 건강상태를 수시로 파악할 수 있게 됩니다.

또 가구마다 비상벨을 설치해 입주민이 위급시 비상벨을 누르면 관리사무실로 연결되고 관리사무실에서는 상황 위급 여부에 따라 119 또는 서울의료원 응급치료센터로 바로 연락을 취해 응급상황에 유기적으로 대처하게 됩니다.

특히, ▲SH공사-주거·생활지원 상담 ▲중랑구-단지 내 복지서비스 연계 ▲서울의료원-입주민 건강관리 등 의료안심 공공임대주택의 취지를 최대한 살릴 수 있는 서비스를 지원합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변창흠 SH공사 사장, 김민기 서울의료원장, 나진구 중랑구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신내 의료안심주택 맞춤형 보건·복지·의료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28일 중랑구청에서 체결했습니다.

의료안심주택의 입주자격은 서울에 거주 중인 자 가운데 ▲만65세 이상 고령자 ▲만성질환관리제도 대상자(고혈압·당뇨병 등 만성질환자) ▲휠체어 사용자로, 자세한 내용은 8월 중 입주자모집 공고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SH공사는 일반공급세대(212세대) 중 70%를 중랑구 거주자에게 공급하고, 입주민 건강관리를 담당할 서울의료원 직원(간호사 등) 20여 명이 의료안심주택에 입주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정유승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국내에서 최초로 시도되는 의료안심주택 입주민이 보건, 복지, 의료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하고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관계 기관이 앞으로도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획일적인 임대주택 공급방식에서 탈피해 연령·성별·소득수준 등을 고려한 다양한 유형의 수요자 맞춤형 임대주택을 개발, 공급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문의 : 임대주택과 02-2133-7063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