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시 공무원시험 평균경쟁률 57:1

내 손안에 서울

Visit2,404 Date2015.03.25 16:23

시험장ⓒ뉴시스

올해 서울시 공무원 임용시험에 응시한 수험생의 평균경쟁률이 57.1:1로 나타났습니다. 2015년도 서울시 공무원 임용시험 접수결과, 총 2,284명 선발에 13만 515명이 응시원서를 제출했습니다.

지난해 수준의 응시인원(13만 110→13만 515명), 경쟁률 하락(61.3:1→57.1:1)

서울시 인재개발원은 지난 3월 16일부터 3월 20일까지 5일간 서울시인터넷원서접수센터를 통하여 원서접수를 실시했는데요, 금년도는 선발인원이 전년대비 161명(2,123명→2,284명)이 증가됐기 때문에 평균 경쟁률이 전년도 61.3:1보다 다소 하락한 57.1:1을 기록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최고 경쟁 직류는 사서 9급 457.5:1, 2명 모집에 915명 신청

주요 모집단위별 접수 인원과 경쟁률을 보면, 사서 9급이 2명 모집에 915명이 신청해 457.5: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가장 많은 모집단위인 일반행정 9급(727명)에는 71,871명이 지원해 98.9:1의 경쟁률을 보였습니다.

이밖에도 일반행정 7급은 65명 모집에 11,642명(179.1:1),지방세 9급은 56명 모집에 8,951명(159.8:1), 토목 9급은 100명 모집에 2,460명(24.6:1), 건축 9급은 37명 모집에 1,198명(32.4:1), 간호 8급은 130명 모집에 2,706명(20.8:1)이 신청하는 등 전반적으로 높은 경쟁률을 보였습니다.

구분 모집하는 장애인은 2,214명, 저소득층은 1,369명, 시간선택제 6,221명 신청

사회적 약자의 공직진출 기회를 확대하기 위하여 실시하는 장애인 구분 모집에는 231명 선발에 2,214명이 신청해 평균 9.6:1, 저소득층 모집에는 183명 선발에 1,369명이 신청해 평균 7.5:1의 경쟁률을 보였습니다.

특히 경력단절여성 및 일자리공유를 위해 2014년도부터 도입한 시간선택제 모집에서는 276명 선발에 6,221명이 신청해 22.5:1의 경쟁률을 나타냈습니다.

연령별 20대(54%)가 가장 많고 50대도 1,160명이나 접수, 여성이 53.3%

응시자 연령대별로 보면, 20대가 주류를 이뤘습니다. 10대(18세∼19세) 243명(0.2%), 20대 70,426명(54%), 30대 50,559명(38.7%), 40대 8,127명(6.2%), 50대 1,160명(0.9%)이었습니다.

응시자 성별 구성을 보면, 여자가 69,596명(53.3%), 남자가 60,919명(46.7%)이고, 거주지별로는 서울이 33,950명(26%), 경기도가 38,795명(29.7%), 인천이 7,610명(5.8%)으로 수도권 거주자가 80,355명(61.6%)이었습니다.

3월 27일까지 응시철회기간, 철회 시 수수료 전액환불

시는 2010년부터 원서접수 후 철회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금년도에도 원서접수 마감 후 1주일까지인 3월 27일 오후 6시까지 응시생들이 서울시인터넷원서접수센터(gosi.seoul.go.kr)에서 접수를 철회할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동 기간에 응시원서 접수를 철회하는 수험생에게는 수수료(7급 7,000원, 8․9급 5,000원)를 전액환불해 줄 예정입니다.

■ 2015년도 공채 시험일정

필기시험 면접시험
시험장소 공고일 시험일 합격자 발표일 시험장소 공고일 시험일 합격자 발표일
5.29.(금) 6.13.(토) 8.28.(금) 8.28.(금) 10.19.(월)
~10.30.(금)
12.4.(금)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