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냥 세워둔 자전거 “얼른 찾아가세요!”

내 손안에 서울

Visit744 Date2014.12.22 17:59

자전거ⓒbucheonhyun

추운 날씨로 인해 보관대나 울타리에 마냥 세워둔 자전거가 있다면, 미리 챙겨놔야겠다. 서울시가 자전거 이용이 줄어드는 겨울을 맞아 시내 곳곳에 방치된 자전거를 연말까지 수거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겨울철에는 자전거를 이용하는 시민이 급격히 줄어드는데다, 한번 자전거를 세워 두기 시작하면 봄이 올 때까지 몇 달 간 방치하는 경우가 많아 날씨가 더 추워지기 전에 방치되는 자전거를 줄이기 위해 일제 정리하기로 했다.

특히 시는 방치 자전거가 거치대를 오랫동안 차지하고 있어 실제로 자전거를 보관해야 할 시민이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생길 뿐 아니라, 좁은 보도에 가로수·울타리 등에 묶인 자전거가 보행을 방해하거나 보행자 안전을 위협하기도 해 주기적인 정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보행 환경을 개선하고 자전거거치대의 원활한 이용을 위해 올해 2월 11개 지역자활센터와 2개 사회적 기업 및 자치구과 협약을 맺고 방치 자전거를 처리하고 있다.

자전거수거업체는 수시로 관할지역을 순회하며 자전거보관대나 보도를 점검, 방치된 자전거가 발견될 경우 ‘자전거이용활성화에 관한 법률’ 제20조에 따라 처분 예고장을 부착하고 10일 이후 자전거를 수거, 14일 동안 보관하다가 주인이 찾아오지 않을 경우에는 매각 또는 재활용하는 방법으로 처리한다.

한편 서울시는 기존에 공공시설에 한정되었던 방치 자전거 수거대상지를 올해부터는 아파트․주택가․학교 등으로 확대하면서 2014년 한 해 동안 총 1만 1,193대를 수거, 지난해(8,482대) 대비 수거량이 약 31% 늘었다.

구 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처리대수 5,038대 5,989대 8,482대 11,193대
기증대수 363대 1,425대

아울러 올해 수거량이 늘면서 폐자전거를 수리해 저소득층, 사회복지시설 등에 기증한 물량도 늘었다. 2013년 전체 수거대수의 4%인 363대가 기증되었으나 올해는 13%인 1,425대가 기증됐다.

기존에는 아파트나 학교 등에 방치된 자전거가 대부분 고철로 폐기되었으나 서울시는 앞으로 자전거수거센터를 통한 자전거 기부가 활성화되도록 각 자치구청, 아파트 관리사무소 등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방치 자전거 처리신고는 120다산콜센터로 연락하거나 자치구청 교통행정과로 연락하면 된다.

서울시 이원목 보행자전거과장은 “자전거를 폐기물로 처리할 경우에는 보통 4,000~5,000원 정도 비용이 들지만 각 지역별 자전거수거센터에 연락주시면 무상으로 수거해 드린다”며, “자전거를 간편하게 처분하고, 필요한 이웃에게 나눌 수도 있는 수거센터를 이용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