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도로 `보행자`가 `운전자`보다 우선

서울톡톡

Visit2,285 Date2013.11.20 00:00

개선 전(좌), 개선 후(우)


[서울톡톡] 서울시가 폭이 10m 내외로 좁아 보도와 차도 구분이 없는 주택가 도로에서 차보다 보행자 안전과 편의를 우선으로 하는 ‘생활권 보행자 우선도로’를 도입한다. 생활권 보행자 우선도로에는 보행자와 차량이 같이 이용할 수 있지만, 지그재그 노면표시, 과속방지턱 등 속도 저감시설이 설치돼 현재 통상 허용되고 있는 60km/h의 차량 통행 속도를 30km/h이하로 유도한다.


또, 도로가 시작되는 곳의 바닥재질을 차량용 보도블록으로 바꿔 기존 아스팔트 도로와의 연속성을 단절시킴으로써 시각적인 인지를 통한 과속을 예방한다.


이는 시가 올 초 발표한 ‘보행친화도시 서울 비전’의 하나로 현재 시 전체 도로연장 대비 77%(6,346km)가 주택가 이면도로인데 반해, 차량 중심의 교통제도와 정책으로 보행자의 안전이 상대적으로 소외되어 있는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조치로 마련됐다. 실제 2012년 교통사고 분석결과 서울의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 총 235명 중 57.5%를 차지하는 135명이 폭 13m미만 도로에서 발생한 사고로 사망한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안전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 폭원별 사망자수 구성비 (출처: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


사고 다발지역인 2곳 시범 조성


서울시는 보행자 사고 다발지역인 구로구와 중랑구에 1개소씩 총 2개소를 ‘생활권 보행자 우선도로’로 시범 조성한다고 밝혔다. 올해 시범 사업지는 서울시의 공모를 통해 자치구별로 보행안전 확보가 절실한 이면도로를 대상으로 선정됐다.


올해 조성되는 시범 사업지 중 ‘구로구 개봉로3길’은 상가 및 주거시설이 밀집된 생활도로로서, 2011~2012년 총 5건의 보행자 사고가 발생해 보행안전에 대한 요구가 높은 지역이다. 이에 서울시는 개봉동 대원주유소~광진교회 490m 구간에 차량속도 저감시설을 설치하고, 교차로는 블록으로 포장한다. 또, 보행자 전용 쉼터를 조성하고 불법주차 집중단속을 실시해 보행권을 확보한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보행자를 위해서 버스승차장도 개선한다.


‘중랑구 면목로48길’은 주변학교와 대중교통을 연결해 주는 도로로, 시간대별로 학생 및 주민들의 보행이 집중돼 2011~2012년 총 11건의 보행자 사고가 발생한 중랑구의 대표적 교통사고 다발지점이다. 서울시는 면목동 신한은행~오가네 410m 구간에 블록포장 등 속도저감을 위한 시설보강과 함께 인근 구역 전체의 속도를 30km/h 이하로 제한하는 경찰청의 생활도로 속도관리 지침(Zone30)과 연계해 안전한 보행권을 확대한다.


문의 : 도시교통본부 보행자전거과 02-2133-2422


간편구독 신청하기   친구에게 구독 권유하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