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집사는 누구? ‘반려인 능력시험’ 5000명 모집

내 손안에 서울

Visit3,356 Date2020.09.28 14:57

서울시는 11월 14~15일 ‘반려인 능력시험’을 온라인 비대면으로 진행한다

서울시는 11월 14~15일 ‘반려인 능력시험’을 온라인 비대면으로 진행한다

서울시는 최초 반려견 상식시험으로 화제가 된 ‘반려인 능력시험’을 오는 11월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간 진행한다. 올해는 반려묘 과목까지 추가해 응시인원을 전국 5,000명(강아지3,000명, 고양이2,000명)으로 확대했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반려인 능력시험’은 ▲11월 14일, 11시~12시 반려견 부문 ▲11월 15일, 11시~12시 반려묘 부문으로 각각 나누어 치러진다. 응시를 원하는 사람은 10월 5일부터 11월 6일까지 ‘네이버 동물공감-공지란’을 통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특히 시는 이번 시험은 반려견 부문 뿐 아니라 반려묘 부문이 추가됐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만큼 응시자를 5,000명으로 확대해 지역에 관계없이 동물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시험문제는 시험 문제는 한국고양이수의사회, 해마루동물병원, 바우라움 등 전문기관의 검수를 거쳐 반려인이 꼭 알아야 할 내용이 영역별로 출제된다. ①수의임상 ②영양과 질병 ③사회화와 행동학 ④반려동물 일반지식 및 정책 등 4가지 영역으로 나뉘며 총 50문항이다.

시험방식은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신청자에 한해 문자와 이메일로 응시 URL을 공지해 PC, 모바일로 응시하게 된다. 성적 발표는 11월 4째 주 응시 URL을 통해 개별 점수, 평균 점수 등 세분화해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응시자 전원에게는 ‘응시확인증’을 지급하며, 반려인 능력시험 성적 우수자 각 50명에게는 ㈜동그람이가 준비한 다양한 상품도 제공한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번 서울시 반려인 능력시험을 통해 전국에서 참여하는 많은 시민이 반려동물에 대한 깊은 이해와 지식을 쌓으며 책임과 의무를 생각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시는 시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동물 정책 추진 등이 동물과 더불어 살아가는 반려문화 정착에 원동력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반려인 능력시험
○ 신청기간: 2020.10.5.(월)~11.6.(화)
○ 응시일: 11.14.~15. 오전 11:00 / 총 50문제, 60분 제한시간
– 강아지: 11.14(토)
– 고양이: 11.15.(일)
○ 응시방법
– 신청자에게 별도로 응시URL방송, 온라인 시험 진행(※모바일, PC 모두 사용 가능)
– 선착순 5천명(강아지 부문 3천명, 고양이 부문 2천명), 응시료 없음
○ 응시자 혜택: 성적우수자 상품 지급, 응시 확인증 및 성적표 별도 확인 가능
○ 접수방법: 네이버 동물공감 공지 포스트 내 별도 폼으로 신청 (10/5 오픈예정)
02
○ 출제 도움: 한국고양이수의사회, 해마루동물병원, 바우라움 서울숲
○ 문의: ㈜동그람이 dgri_concon@naver.com, 02-724-2794, 동물보호과 02-2133-7656

▶ ‘내 손안에 서울’ 앱으로 받아보기
▶ ‘코로나19 서울생활정보’ 한눈에 보기
▶ 내게 맞는 ‘코로나19 경제지원정책’ 찾아보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