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C 2020] 박원순 시장, 재레드 다이아몬드와 포스트코로나 대담

내 손안에 서울

Visit359 Date2020.06.04 11:00

글로벌서빗2020

CAC 글로벌 서밋 2020 관련 기사 모아보기 ☞ 클릭

박원순 서울시장이 4일 오전 'CAC 글로벌 서밋 2020'에서 퓰리처상 수상작 '총, 균, 쇠'의 저자인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와 온라인 대담을 나눴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4일 오전 ‘CAC 글로벌 서밋 2020’에서 퓰리처상 수상작 ‘총, 균, 쇠’의 저자인 문화인류학자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와 온라인 대담을 나눴다.

박원순 시장이 퓰리처상 수상작 <총, 균, 쇠>와 <대변동> 등 저자이자 세계적 문화인류학자인 재레드 다이아몬드(Jared Mason Diamond)와 ‘코로나 이후 사회 대전환’을 화두로 온라인 대담을 나눴다.

두 사람의 만남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서울시가 개최하는 온라인 국제회의 「CAC 글로벌 서밋 2020」 저명인사 대담 세션으로 마련된 자리로, 4일 오전 8시부터 한 시간 반 동안 진행됐다.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와 화상을 통해 인사를 나누고 있는 박원순 시장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와 화상을 통해 인사를 나누고 있는 박원순 시장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청 다목적홀에 설치된 CAC 화상회의 스튜디오에서, 재레드 다이아몬드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UCLA) 교수는 미국 자택에서 각각 화상으로 만나 소통했다.

박원순 시장과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는 기후변화와 감염병 대응 상황에서 심화되는 사회적 불평등 해소,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글로벌 연대와 협력 등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도시의 대전환과 서울의 역할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졌다.

박원순 시장과 재레드 다이아몬드이 ‘코로나 이후 사회 대전환’이란 주제로 대담을 나누고 있다.

박원순 시장과 재레드 다이아몬드이 ‘코로나 이후 사회 대전환’이란 주제로 대담을 나누고 있다.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재난지원금, 자영업자 지원 등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박 시장의 질문에 다이아몬드 교수는 “서울시가 지금 추진하는 사회안전망 정책을 두 배로 해야 한다”며 “미국에서는 아프리카계 미국인 등의 치명률이 더 높은 것이 사실이다. 지금도 LA에는 폭동이 이어지고 있다. 여러 측면에서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선 성공적으로 위기를 해결한 사례를 보고 따라 적용하라는 것”이라며 “현재 한국은 전 세계의 모델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데, 다른 국가들이 한국이 위기 대처를 어떻게 하고 있는가 보고 배울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두 사람의 일대일 대담은 서울시 공식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 시청할 수 있다. (영어로 진행, 동시통역 제공)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