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막아라’ 버스정류소, 손잡이도 방역 소독

내 손안에 서울

Visit2,025 Date2020.03.05 16:55

주 1회 버스정류소 승차대 총 4,081개소의 방역을 실시한다

주 1회 버스정류소 승차대 총 4,081개소의 방역을 실시한다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버스정류소 방역소독을 실시합니다. 시내버스는 운송업체가 자체 소독을 하고 있으나, 버스정류소는 서울시 전역에 넓게 분포되어 있기 때문에 소독이 쉽지 않은데요. 서울시민의 감염 예방을 위해 주 1회 버스정류소 승차대 총 4,081개소 방역을 시작합니다. 이와 함께 차고지와 시내‧마을버스 내부도 하루 평균 4~6회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시내‧마을버스와 버스정류소 승차대, 많은 이들이 이용하는 장소이니 만큼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2020년 3월 3일부터 버스정류소 승차대 4,081개소에 대하여 주 1회 집중 방역소독 실시한다.

서울시내 버스정류소 승차대는 가로변 3,170개소, 중앙차로 884개소, 환승정류소 27개소 등 총 4,081개소가 설치돼 있다.

서울시민 다수가 이용하는 시내버스는 운송업체가 자체 소독을 하고 있으나, 버스정류소는 서울시 전역에 넓게 분포되어 있기 때문에 하루에 모든 버스승차대를 방역 소독하기는 어려운 실정이다.

버스정류소 승차대의 의자, 디지털노선도, 정보판 등을 방역소독한다

버스정류소 승차대의 의자, 디지털노선도, 정보판 등을 방역소독한다

버스정류소 승차대에는 시민들과 직접 접촉할 수 있는 의자, 디지털노선도, led생활정보판, 손잡이, 봉 등이 설치돼 있다.

현재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단계가 유지되고 확진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서울시민의 감염 예방을 위해 시민이 접촉 가능한 버스정류소 승차대도 방역이 필요하게 되어 긴급 재난기금을 투입하여 방역소독을 실시하게 되었다.

중앙버스정류소의 방역소독 모습

중앙버스정류소의 방역소독 모습

방역소독은 서울시내버스운송사업조합과 버스정류소 유지관리업체가 관리구간별로 직접 또는 민간 방역전문업체를 활용하여 실시하고 있다. 또한 이용객이 많은 버스정류소를 우선적으로 집중방역을 실시하고, 일회성이 아닌 주기적인 소독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는 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서울시는 버스정류소 방역소독으로 인하여 시내버스 이용 시민의 불편이 없도록 출·퇴근 직후(오전 10시, 오후 8시) 시간을 활용하여 효율적인 방역소독을 추진할 계획이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일 4~6회 시내‧마을버스 방역소독이 실시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일 4~6회 시내‧마을버스 방역소독이 실시되고 있다

이에 앞서, 서울시는 지난 1월 29일 코로나19 감염 시작단계부터 차고지 방역과 시내‧마을버스 내부 손잡이, 의자, 기둥 등 승객 손이 많이 닿는 부분에 대해 1일 4~6회 이상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문의 : 다산콜센터 120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