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명자료]서울 전기차 집중충전소 정책, 이대로 가면 실패한다

서울특별시 대변인

Visit738 Date2020.01.13 09:13

해설명상단

◆ “서울시가 상반기까지 양재, 마포, 양천, 마곡 등 4곳에 추가로 집중형 충전소를 지을 계획이라고 전했으나…이런 계획이 실행되지 못했고”“양재 수소충전소부지내 전기차 충전소는 건축법 등 여러 가지 이유 때문에 언제부터 운영될지 모르는 상황이다”는 보도 관련

– ’19년 구축완료 예정인 서울형 집중충전소 중 ① 마포유수지 공영주차장과 ② 양천 솔라스테이션에 설치된 급속충전소는 ’19년 5월부터 전기차 충전을 시작하여 현재 정상 운영중이며

– ③ 양재 솔라스테이션과 ④ 마곡 중앙광장 공영주차장 내 전기차 충전소는 현재 설치가 완료되어, 8월 초부터 정상적인 충전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임

◆ “수차례 집중형 충전소 운영 차질을 빚은 서울시는 이제부터라도 전기차 충전편의를 위한 새로운 정책을 내 놓을 때가 됐다”는 보도 관련

– 서울시는 ‘17년부터 전기차 이용자의 편의를 위해 5개 권역별(도심․동북․동남․서북․서남)로 대기시간 없이 충전이 가능한 서울형 집중충전소 구축 사업을 추진 중에 있으며

– 올 하반기에 5개소 26기를 추가 구축하여 연말까지 14개소 94기, ‘22년까지 29개소 169기의 서울형 집중충전소를 구축, 좀 더 편리하게 전기차 충전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충전인프라를 제공할 계획임

문의전화: 02-2133-3609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