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을 위한 열린 독서문화 축제, ‘2019 서울지식이음축제’

시민기자 김진흥

Visit117 Date2019.11.29 09:30

지난해까지 이어졌던 ‘서울 북 페스티벌’이 새로운 이름으로 시민 곁으로 돌아왔다. 11월 23일(토), 서울시는 서울도서관에서 ‘2019 서울지식이음축제·포럼’ 개최했다. 23일과 24일 이틀간 진행된 이 축제는 2008년부터 진행된 서울도서관의 대표 축제 ‘서울 북 페스티벌’을 개편한 것이다. 올해부터 축제의 시민 참여를 확대하고 도서관을 넘어 남녀노소 모든 시민들을 위한 열린 독서문화 축제로 거듭나기 위해 새단장했다.

서울지식이음축제 입구 ⓒ김진흥
서울지식이음축제 입구 ⓒ김진흥

‘2019 서울지식이음축제’의 주제는 ‘도서관을 넘어서’란 뜻을 지닌 ‘Beyond Library’다. 도서관에 관한 기존 고정관념을 깨고 도서관의 혁신과 사회적 역할을 모색하기 위한 의미를 담았다. 그래서 이번 축제는 평소 도서관에서 경험할 수 없던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제공하면서 시민들이 지식을 얻고 나누는 것에 대한 즐거움을 공유해 도서관의 이미지를 더욱 넓히고자 했다.

2019 서울지식이음축제는 크게 4가지 영역으로 진행됐다. I(Innovation, 혁신), T(Technology, 기술), D(Democracy, 민주주의), A(Alternatives, 대안)로 나누어 각각 콘셉트에 맞게 운영됐다. 혁신 부문에서는 도서관의 문제점 발견부터 해결까지, 시민의 아이디어로 미래 도서관을 기획하는 아이디어톤 대회 프로그램인 ‘Link Revolution’과 포토존 ‘도서관이 살아있다’, ‘눕독’ 등이 진행됐다.

자료실 곳곳에 마련된 소파에 눕독하는 시민들 ⓒ김진흥
자료실 곳곳에 마련된 소파에 ‘눕독’하는 시민들 ⓒ김진흥

서울도서관에서 볼 수 없었던 ‘눕독’(누워서 독서한다의 준말)이 눈길을 끌었다. 서울시는 행사 기간 내내 군데군데 마련된 간이소파에 누워 편하게 독서할 수 있도록 했다. 딱딱한 의자가 아닌 소파에 누워 책을 보는 시민들을 쉽게 볼 수 있었다. 눕독하며 시간을 보낸 한 학생은 “의자에 앉으면서 보는 것보다 내가 원하는 자세로 책을 볼 수 있어서 맘 편히 읽은 것 같다”라고 전했다.

도우미 안내를 받아 코딩을 하는 아이들 ⓒ김진흥
도우미 안내를 받아 코딩을 하는 아이들 ⓒ김진흥

기술 부문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는 미래의 도서관을 준비하는 구역이었다. 시민과 전문가들이 논의하는 ‘서울지식이음포럼’, 코딩을 체험하는 프로그램 ‘상상코딩’, 내 삶에 필요한 진짜 정보를 찾는 체험형 프로그램인 ‘True or Fake(진실 혹은 거짓)’ 등이 진행됐다. ‘상상코딩’이 운영된 1층 기획전시실에는 많은 가족들을 볼 수 있었다. 도우미의 안내를 받아 직접 해보는 아이와 함께 뒤에서 신기하게 지켜보는 부모까지 다양한 코딩 프로그램들이 시민들에게 선보였다.

민주주의 영역에는 시민이 자신의 이야기를 자유롭게 표현한다는 주제로 프로그램들을 꾸렸다. 랩으로 자신의 의견을 표출하는 ‘지식래퍼’, 3명의 강연자가 본인 인생의 터닝포인트 순간을 시민들과 공유하는 인생 토크쇼 ‘톡톡하게’, 지식 퀴즈게임 ‘지식랜드’ 등이 진행됐다.

시민이 시민에게 전하는 '생활꿀팁릴레이' ⓒ김진흥
시민이 시민에게 전하는 ‘생활꿀팁릴레이’ ⓒ김진흥

마지막으로 대안 부문에는 ‘생활꿀팁릴레이’, 여행과 관련된 지식을 공유하는 ‘리틀트래블러’, 도서관과 서점의 상생을 모색하는 전시 프로그램 ‘Fun From Book(책으로부터 즐거움)’ 등 여러 프로그램들로 이루어졌다.

축제 2일차에 진행된 ‘생활꿀팁릴레이’는 본인이 습득한 지식을 타인들과 공유하는 것으로, 본인의 경험에 바탕이 된 이야기를 전하고 질의응답으로 궁금함을 해결하는 등 지식으로 교감하는 자리였다. 숙면을 취하는 법, 휴대폰 카메라를 잘 찍는 법, 자녀를 대하는 부모의 자세 등 소소하지만 중요한 정보들을 나누었다.

여러 꿀팁들을 들은 한 시민은 “단순히 책이나 인터넷으로 보고 얻은 정보보다 경험을 통해 얻은 정보라서 더 신뢰가 간다. 모르는 정보들도 얻어서 좋았다”라고 말했다.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는 알렉스 김 사진 작가 ⓒ김진흥

김동우, 박지현, 알렉스김 등 우리나라와 세계 곳곳을 두루 다니며 사진 촬영한 작가들의 이야기가 진행된 리틀트래블러도 시민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그러나 아쉬운 점들도 있었다. ‘True or Fake’ 등 사전신청을 하지 않으면 참여할 수 없는 프로그램들이 존재해 이것을 알지 못한 많은 시민들이 발길을 돌렸다. 친구와 함께 서울도서관에 방문한 청년은 “콘텐츠는 많지만 형식만 갖출 뿐 실질적으로 어떤 메시지를 주는 건지 잘 모르겠다. 이름은 뭔가 거창한데 속은 별로 없는 느낌이다. 소통이 중요한 요즘, 도서관 혹은 서울시와 시민들이 터놓고 서울도서관의 미래를 나누는 프로그램 등이 있으면 더 좋지 않을까 싶다. 없어도 되는 콘텐츠들이 여럿 있는 것 같다”며 본인의 의견을 나타냈다.

'Fun From Book' 코너에서 책을 유심히 보는 시민 ⓒ김진흥
‘Fun From Book’ 코너에서 책을 유심히 보는 시민 ⓒ김진흥

비가 오는 주말의 궂은 날씨에도 많은 시민들이 서울도서관을 찾아 축제에 참여했다. 축제에 대해 시민들의 평은 호불호가 엇갈렸다. 부족한 부분들도 있었지만 도서관이 책을 넘어 지식을 공유하는 장소로 범위를 넓히려는 시도는 좋은 듯하다. 도서관은 어떤 곳인가에 대한 물음에 대해 이제는 시민들과 의견을 공유하면서 같이 만들어야 하지 않을까. 축제를 통해 서울시가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서울도서관이 되길 희망한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