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80부터” 서울노인영화제, 청춘 이후의 청춘을 조명하다

대학생기자 이성희

Visit903 Date2019.09.26 15:36

2019 서울노인영화제 포스터 ⓒ이성희

‘노인의, 노인에 의한, 노인을 위한’ 영화제가 있다. 9월 25일 개막한 ‘2019 서울노인영화제’다.
100세 시대라는 오늘날에도 노인을 위한 사회적 배려는 흔치 않다. 2008년부터 시작된 서울노인영화제는 이렇듯 사회 주변에서 밀려나는 노인의 삶에 초점을 맞춰 청춘 이후의 청춘을 집중 조명한다. 

2019 서울노인영화제 포토월 ⓒ이성희

9월 25일부터 9월 29일까지 5일간의 여정을 시작하는 ‘2019 서울노인영화제’의 올해의 콘셉트는 ‘100 BACK 白, #100’이다. ‘100’세 시대를 살아가는 노년 세대의 과거 경험을 다시 되돌아본다는 ‘BACK’의 의미를 담고 있으며, ‘白(흰 백)’ 이 가지고 있는 ‘진솔하다’라는 의미를 살렸다고 한다. 또한 SNS에서 특정한 주제를 검색하고 싶을 때 쓰는  ‘#(해시태그)’ 수식을 단 ‘#100’을 통해 ‘영화로 노인의 삶’이라는 주제를 풀어내고 소통하는 장을 열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

2019 서울노인영화제가 열리는 충무로 대한극장 안내데스크 ⓒ이성희

2019 서울노인영화제는 충무로 대한극장에서 9월 25일 개막작 ‘나는 다른 언어로 꿈을 꾼다'(감독 에르네스토 콘트레라스)을 시작으로 주요 상영을 시작한 뒤 9월 29일 폐막작 ‘2019 서울노인영화제 단편경쟁 국내,해외 부문 대상 수상작’으로 대장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9월 25일과 26일의 상영시간표 안내물 ⓒ이성희

이번 영화제에서는 11개 부문(SISFF 단편경쟁 국내부문  등) 총 77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국내 노인감독과 청년감독이 제작한 SISFF 단편경쟁 국내부문 작품들뿐만 아니라, 초고령화 일본 사회를 담아낸 해외특별장편 ‘당신이어서 고마워요'(감독 스즈키 코스케), 대만 가오슝 영화제에 출품된 노인영화를 볼 수 있는 ‘가오슝영화제 특별전’ 등  전 세계의 노인영화를 관람할 수 있다. 가족 관객들을 위한 ‘주니어 섹션:같이 가자!’, 한국예술종합학교 청년감독들이 1970~80년대 중동지역 파견 근로자였던 어르신들의 인생이야기를 담아낸 ‘영상자서전 프로젝트:인생교환’ 등 다양성 면에서도 볼거리가 풍부하다. 대한극장 1층 야외와 4층 부대행사장에서 재밌존, 키즈존, 포토존, 헬스존 등의 프로그램도 준비되어 있다. 

서울노인영화제 역대 포스터 모음 ⓒ이성희

서울노인영화제는 영화제 기간 외에도 ‘찾아가는 서울노인영화제’ 프로그램을 연중 진행하여 관내외 지역사회로 직접 찾아가고 있다. 영화도슨트 어르신이 영화 설명을 하는 등 소통의 장도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SISFF 서울노인영화제 홈페이지(sisff.seoulnoin.or.kr) > 만남 > 찾아가는노인영화제에서 신청 가능하다.

‘인생은 60부터’라는 말이 있다. 요즘은 평균연령이 높아지면서 ‘인생은 80부터’로 바꿔 사용되기도 한다. 인생은 젊음만으로 이루어지지 않기에 노년부터 시작되는 새로운 인생을 즐기라는 뜻을 담고 있다. 삶의 새로운 국면에서 펼쳐지는 노인의 삶이 궁금하다면,  화창한 가을 주말 어르신과 부모님, 아이들이 함께 모여 ‘2019 서울노인영화제’의 다채로운 작품들을 관람하러 가는 것은 어떨까? 각 세대가 모여 서로의 삶에 대한 진득한 공감과 활발한 교류를 이룰 수 있을 것이다.

■ 2019 서울노인영화제
– 일정: 2019년 9월 25일(수)~9월 29일(일), 5일간
– 장소: 충무로 대한극장
– 입장료: 무료
– 예매 방법: 개인 9/25(수)~9/29(일) 대한극장 4층 티켓부스 현장발권
단체(10인 이상) 9/3(화)~9/24(화) 이메일 사전예매
– 문의: 서울노인영화제 사무국(전화 02-6220-8691, 이메일 sisff@daum.net)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