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지하철역에 있다고? 샐러드자판기, 2m대형집게

내 손안에 서울

Visit10,162 Date2019.08.09 17:04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역사 환경과 승객 편의를 위해 다양한 시설들을 도입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역사 환경과 승객 편의를 위해 다양한 시설들을 도입하고 있다

200kg짜리 청소기, 2m 길이의 대형집게, 샐러드자판기…서울 지하철에는 뭔가 특별한 것이 있습니다. 서울교통공사가 쾌적한 지하철 역사 환경과 승객 편의를 위해 도입한 것들인데요. 다른 곳에서는 쉽게 보지 못하는 신박한 아이디어라 시선을 끕니다. 작지만 생활을 더욱 풍족하게 해주는 이색 시설물들, 하나씩 살펴볼까요?

물걸레·양동이는 이제 그만! | 200kg짜리 습식청소기

3년 전만 해도 지하철역 계단과 승강장, 대합실 물청소에는 밀대형 물걸레와 양동이가 동원됐다. 그러나 지금은 습식청소기가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다. 물청소 과정에서 청소수가 선로나 기계시설물에 유입되어 고장이나 부식을 일으키는 문제가 발생하면서 도입된 것이다. 무게 200kg에 한 대당 가격이 400~650만 원에 달하는 고가의 장비다.

현재 277개 역 중 234개 역에 도입이 완료됐다. 나머지 43개 역은 바닥 마감재가 습식청소기 사용에 적합하지 않아 제외됐다.

시설물의 안전을 위해 도입됐지만 청소인력 운영의 효율성도 높아졌다. 300평을 기준으로 물청소를 할 경우, 기존에는 1시간 동안 필요한 직원이 5명이었으나 습식청소기를 사용하면서 1명으로 줄었다.

직원이 습식청소기로 승강장 바닥을 청소하고 있다.

직원이 습식청소기로 승강장 바닥을 청소하고 있다.

쓰레기통의 냄새를 잡아라! | 음료수거통

지하철 승강장이나 대합실에 설치되어 있는 쓰레기통이 변신 중이다. 마시고 남은 음료를 버릴 수 있는 18.9L의 음료수거통을 추가한 것. 그간 지하철역 쓰레기통은 승객들이 먹다 남긴 커피, 주스가 담긴 일회용 컵으로 가득 차면서 악취를 풍기고 액체가 쓰레기통 밖으로 흘러나와 주변이 지저분해지는 일이 잦았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직원들이 아이디어를 낸 결과, 2018년 9월 강남역 등 3개 역에 최초로 음료수 전용 수거통이 설치됐다. 현재는 음료 쓰레기가 많이 발생하는 신촌역, 서울대입구역, 광화문역 등 11개 역 40개소에서 만날 수 있다.

최초 설치한 강남역, 홍대입구역, 사당역은 음료수거통 기능에 미흡한 점이 발생해 철거했다. 이후 기능을 보완한 음료수거통을 11개 역에 설치해 운용 중이다. 향후 음료수거통 디자인을 개선하고 설치를 확대할 예정이다.

1호선 시청역에 설치된 음료수거통

1호선 시청역에 설치된 음료수거통

선로에 빠진 물건을 구해라! | 2m 대형집게

열차 운행이 모두 종료된 새벽에는 길이가 2m에 달하는 대형 집게가 지하철역에 등장한다. 이 집게는 열차와 승강장 사이 틈으로 승객의 소지품이 빠진 경우 요긴하게 사용된다. 열차가 다니지 않는 시간에 안전이 확보된 상태에서 역 직원이 승강장 안전문을 열고 집게로 선로에 떨어져 있는 유실물을 수거한다.

좁은 틈새에 주로 빠지는 물건은 휴대폰, 지갑, 음향기기, 안경, 우산 등이다. 지난 7월에는 한 승객이 8호선 강동구청역에서 열차를 타다가 손에 들고 있던 카디건이 빠져 되찾은 사례도 있었다. 열차가 혼잡할 때는 승·하차하면서 소지품을 떨어뜨리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선로에 떨어진 카디건은 당일 열차 운행이 종료된 후 안전하게 수거됐다.

5호선 답십리역에서 
만날 수 있는 샐러드자판기

5호선 답십리역에서 만날 수 있는 샐러드자판기

지하철역에 이런 자판기가? | 샐러드 자판기

5호선 답십리역에는 서울교통공사가 운영하는 277개 역 중 유일하게 샐러드 자판기가 있다. 판매를 개시한 6월에 282만 원의 매출을 기록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43%가 늘어난 403만 원의 매출을 올렸다. 서울교통공사는 을지로3가역과 충정로역에 샐러드자판기 추가 설치를 검토 중이다. 샐러드의 판매가격은 일반형 3,900원, 프리미엄형 5,500원이다.

문의 : 서울교통공사 서비스운영처 02-6311-9586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