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청소로 미세먼지 2천kg 잡았다!

내 손안에 서울

Visit1,032 Date2019.03.08 17:30

도로청소 중인 분진흡입차와 물청소차

도로청소 중인 분진흡입차와 물청소차

서울시는 역대 최악이라 평가 받는 지난 1~6일 미세먼지에 대응하여 미세먼지를 흡입하고, 도로물청소를 실시하는 등 도로청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3월 1일부터 발령된 비상저감조치에 따라 연휴기간을 포함한 3월 6일까지 물청소차 160대, 먼지흡입차 123대 등 가용 가능한 청소차량 총동원했다. 청소한 거리만 총 4만8,137㎞. 이는 서울~부산 60회 왕복거리에 해당한다.

시는 이 기간 동안 청소시간을 1일 8시간에서 15시간으로 확대하고, 물청소가 가능한 최저온도 기준을 영상 5℃에서 영상 3℃로 완화했다.

종전까지는 영상 5℃ 이상 지속될 경우 도로 물청소 작업을 하도록 정하고 있어 보통 3월 15일 이후에나 물청소가 가능했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기간 중 도로 물청소에 사용된 용수는 총 1만3,487톤으로 전년도 동기간(3월 1일 ~ 3월 6일) 사용량 763톤 대비 약 17.7배 증가했다.

먼지흡입차량은 도로 재비산먼지를 진공흡입하여 필터를 통해 초미세먼지까지 제거하는 차량으로 서울시는 전국 지자체 중 가장 많은 대수인 123대를 운영하고 있다.

3월 1일부터 3월 6일까지 도로 미세먼지 제거에 총 525대, 1일 평균 87대가 동원되어 지난해 같은 기간 운행대수 31대 대비 2.8배 증가 됐다. 미세먼지는 총 2,187㎏을 제거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렇게 제거된 미세먼지는 5등급 노후경유차량 26만대가 10km를 주행했을 때 발생한 미세먼지 양에 해당한다.

도로청소차량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

도로청소차량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

서울시는 서울시 전역의 도로 청소작업 상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GIS차량정보관리 시스템’을 운영하여 빈틈없는 물청소가 되도록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청소상황을 과학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또 미세먼지 주의보 등 비상 발령 시에 미세먼지 취약군인 환경미화원을 보호하기 위해 빗자루에 의한 인력 청소방식을 차량 등 기계를 활용한 청소방식으로 전환했다.

서울시는 방진마스크 등을 지급하는 등 미세먼지에 의한 청소근로자들의 건강 등 피해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문의 : 생활환경과 02-2133-3737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