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인 나도 커피 한 잔의 여유를 즐기고 싶다”

볼리

Visit700 Date2019.02.20 15:10

아기와 강아지를 데리고 나가고 싶은 엄마

아기와 강아지를 데리고 나가고 싶은 엄마

초보엄마 볼리의 DOG박육아 (6) 아이, 강아지와 함께 산책하기

#1 우리 밖에 나가볼까?

집에서 다양한 활동을 즐기는 윤우지만 백일이 지나고 나니 엄마는 바깥 활동에 욕심을 내보게 된다. 주로 방바닥 생활을 오래하는 윤우와 바닐라에게 바깥은 새로운 세상이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사실 엄마인 나도 커피 한 잔의 여유를 즐기고 싶기 때문이다.

아이와 밖에 나가기 위해서는 준비물이 많다. 기저귀와 가재 손수건, 담요는 필수다. 그리고 공갈 젖꼭지나 치발기를 챙겨야 한다. 유모차에 아이를 눕히고 혹시 덜컹거림에 놀랄까봐 나비 베개로 목을 고정해주었다. 아이도 바깥 공기의 다름을 아는지 바람과 소리, 그리고 다른 사람을 보느라 정신이 없다.

유모차 산책이 즐거운 윤우

유모차 산책이 즐거운 윤우

#2 보호자가 지켜야할 펫티켓

바닐라도 함께 산책하기 위해 주로 반려동물 동반가능한 공원으로 산책을 나선다. 요즘은 반려동물 산책시 꼭 지켜야할 펫티켓이 있다. 반려동물을 뜻하는 펫(pet)과 에티켓의 합성어로, 반려동물을 키울 때 지켜야 할 매너를 의미하는 말이다.

야외활동 시 보호자가 지켜야할 펫티켓

ㅇ 산책 줄(리드 줄)을 반드시 착용하며 공공장소에서는 2m로 이내로 조절합니다.

ㅇ 반려동물의 배변봉투를 반드시 소지하여 용변 후 직접 수거 및 처리합니다.

ㅇ 반려동물이 타인(특히 어린아이)에게 큰 짖음이나 갑작스런 다가감으로 놀라게 만들지 않습니다. (거리 유지 및 교육 필요)

ㅇ 다른 반려동물과 접촉할 시 상대방 보호자의 동의를 구한 뒤 다가갈 수 있도록 합니다.

ㅇ 반려동물의 동물등록과 인식표(반려동물의 이름과 보호자의 연락처 기재)를 꼭 착용하도록 합니다.

ㅇ 만약 공격성이 강한 반려동물이라면   입마개를 반드시 착용해야 합니다.

집 근처 공원에도 많은 보호자가 반려동물과 함께 산책하지만 모든 사람이 반려동믈 좋아하는 것은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보호자가 좀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그것이 타인뿐만 아니라 자신의 반려동물도 보호하는 일이기 때문이다. 바닐라는 겁이 많은 편이라 짖음이 심한 편이다. 소형견이라 큰 소리는 아니지만 아이에게는 공포의 대상이 될 수 있다. 그래서 사람이 없는 쪽으로 산책을 하거나 사람이 가까이 오지 못하도록 멀찌기 떨어져 하는 편이다. 가끔 강아지가 귀엽다며 무작정 달려오는 아이들도 있는데 그런 경우 일부러라도 강아지가 물 수 있다고 주의를 준다. 서로 에티켓을 지키는 것이 필요하다.

산책 줄을 하고 산책 중인 바닐라

산책 줄을 하고 산책 중인 바닐라

#3 산책 후에는 손씻기, 발씻기

아이가 무언가를 만지는 것은 아지만 외출 후에는 꼭 손을 씻긴다. 이 시기에는 주로 손을 빨기 때문에 혹시 모를 먼지나 바이러스로부터 지키기 위함이다. 윤우는 아직 주먹을 꽉 쥐고 있는 시기여서 가끔 손가락을 펴면 먼지나 머리카락이 나오는 경우가 있다. 실내활동만 하더라도 손 씻기는 자주 해주는 것이 좋다.

강아지도 마찬가지다. 바닐라도 산책 후에 꼭 발 씻기를 한다. 이 때 반려동물에게 순한 세정제나 물로만 씻겨주는 것이 좋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말리는 과정이다. 수건으로 물기를 다 제거해줘야 한다. 잦은 드라이기 사용은 오히려 피부 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어 수건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손 씻기, 발 씻기를 마치고 함께 노는 윤우와 바닐라

손 씻기, 발 씻기를 마치고 함께 노는 윤우와 바닐라

아이와 함께 바깥나서는 일도 엄마의 작은 도전이다. 거기에 반려견까지 함께 하기에 준비해야 할 것도 조심해야 할 것도 많다. 그럼에도 나는 함께 산책하는 것에 기꺼이 도전하려 한다. 사람과 사람 사이 지켜야 할 규칙과 배려를 믿기 때문이다.

지난 2018년 6월 출산한 초보엄마 ‘볼리’는 남자 아기와 반려견 ‘바닐라’를 키우며 말 그대로 ‘DOG박육아’를 하고 있다. 아기와 강아지를 함께 키우며 벌어지는 고군분투 이야기를 내 손안에 서울에 한 달에 한 번(발행일 기준, 매월 셋째 주 수요일) 발행하며, 초보부모 및 반려견 가정에게 도움 되는 유용한 정보를 전할 예정이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