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적 인생후반전 돕는 ‘성북50플러스센터’ 개관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712 Date2019.02.12 15:55

성북50+센터(성북구 지봉로24길 26)는 6호선 보문역 7번 출구에서 신설동 방면으로 200m 가량(도보 3분) 걸어오면 된다.

성북50+센터(성북구 지봉로24길 26)는 6호선 보문역 7번 출구에서 신설동 방면으로 200m 가량(도보 3분) 걸어오면 된다.

서울시가 12일 성북구에 중·장년층의 성공적인 인생후반전을 돕고자 50플러스센터를 연다.

현재 서울에는 시립시설인 도심권 50플러스센터(종로구 위치)를 비롯, 동작영등포노원서대문에 50플러스센터센터가 있다. 12일 문을 여는 성북 50플러스센터는 여섯 번째로 개관하는 인생이모작지원시설이다.

성북 50플러스센터는 연면적 1,092㎡로, 북카페, 요리실습실, 컴퓨터실, 강의실, 창업지원공간 등이 갖춰져 있다.

앞으로 서울시는 장년층의 인생재설계 및 인생이모작을 종합적,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인생이모작지원시설을 2021년까지 자치구마다 1곳씩 25개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서울시 인생이모작지원시설은 ‘50플러스캠퍼스’와 ‘50플러스센터’ 두 가지 형태로 조성되는데, 5,000㎡ 규모로 조성되는 ‘50+캠퍼스’는 교육은 물론, 문화‧건강‧일자리 등 중․장년층들의 욕구에 맞춘 다양한 기능을 수행하는 시설이다.

‘50플러스캠퍼스’는 2월 현재 은평구(서부), 마포구(중부), 구로구(남부) 3곳에 설치‧운영 중이며 오는 2021년까지 도봉구(북부), 광진구(동부), 강남구(동남)까지 6개 권역별로 총 6개를 구축할 예정이다.

‘50플러스센터’는 1,000㎡ 내외 소규모 자치구 단위 교육 중심 시설로서 50+캠퍼스가 미설치된 19개 자치구 중 현재 설치된 6곳을 제외한 나머지 13개 자치구에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황치영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50+센터는 인생 후반전을 앞두고 있는 중·장년층들이 익숙한 지역 사회를 떠나지 않고 변화를 준비할 수 있는 좋은 토대”라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중·장년층의 인생이모작이 풍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힘껏 지원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문의 : 50플러스재단 1661-5516, 02-460-5050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