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전 2월 8일에 외친 ‘독립선언’ 세계에 알려요!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323 Date2019.02.08 16:24

3·1운동 100주년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7일 서울도서관 외벽 꿈새김판이 ‘2.8독립선언’ 내용으로 교체됐다.

3·1운동 100주년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7일 서울도서관 외벽 꿈새김판이 ‘2.8독립선언’ 내용으로 교체됐다.

100년 전인 1919년 2월 8일 일본 도쿄의 기독교청년회관(현 재일본 한국YMCA)에서 조선인 유학생 수백여 명이 조국독립을 선포했다. 일제강점기 일제의 심장부에서 전 세계를 향해 일제가 한국을 침략한 정황과 일제의 폭력성에 대해 폭로하고 한국의 독립의지를 밝혔던 역사적인 ‘2.8독립선언’이다. ‘2.8독립선언’은 이후 조선이 독립국임과 조선인이 자주민임을 선언하는 내용의 기미독립선언서와 범민족적 독립운동인 ‘3.1운동’의 기폭제가 됐다.

서울시가 2.8독립선언 100주년을 맞아 서울시교육청, 사이버외교관 반크(VANK‧Voluntary Agency Network of Korea)와 공동으로 ‘2.8독립선언서’를 번역해 총 5개 언어로 전 세계에 배포한다고 밝혔다.

100년 전 조국독립의 염원과 뜻이 현재를 사는 시민들에게도 쉽게 와 닿을 수 있도록 기존 국한문체로 쓰여진 선언문은 읽기 쉽게 풀어 쓰고, 이를 4개 언어(영어, 일본어, 중국어, 에스페란토어)로 번역했다. 특히, 중립적인 국제 공용어이자 식민지 청년들에게 가장 선진적인 의미를 가졌던 에스페란토어로도 번역했다.

‘2.8독립선언서’는 8일 오후 2시 3‧1운동 100주년서울시기념사업 공식 홈페이지와 반크가 운영하는 ‘독립운동가의 꿈’ 홈페이지을 통해 공개돼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반크는 선언문을 전 세계에 있는 한글학교와 해외 한인단체에, 서울시교육청은 서울시내 전 학교에 공문 형식으로 각각 배포할 예정이다.

‘2.8독립선언서’는 같은 해 2월 1일 만주 지린에서 발표됐던 ‘대한독립선언’의 영향을 받았는데 대한독립선언서를 기초한 조소앙 선생이 도쿄에 파견돼 유학생들을 지도해 선언서 작성이 이뤄졌다. 당시 와세다 대학교 학생이었던 이광수가 초안을 작성했다. 2.8독립선언의 주체들은 국한문체의 선언문을 영어와 일본어로 번역해 세계에 알리고자 했는데, 아쉽게도 영어‧일본어 번역본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선언서 첫머리에는 ‘우리 민족은 4천 3백 년의 유구한 역사를 가진 민족으로 오랜 역사동안 독립을 유지했다’고 선포하고 있다. 본문에서는 일제가 한국을 침략한 정황과 일제의 폭력성에 대해서 폭로하고 한국의 독립의지를 밝히고 있다. 마지막으로 선언문은 ‘우리 민족은 세계의 평화와 인류의 문화에 공헌한다’라며 약속한다.

황치영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3‧1운동에 영향을 미친 2‧8독립선언이 독립운동 역사에 있어 얼마나 중요한 지, 100년 전 외친 겨레 독립의 당위성을 세계에 알리는 행사가 바로 이번 선언문 번역 배포다”라며 “다양한 언어로 번역된 이 선언서가 우리의 당시 독립정신과 의지를 세계로 전파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 복지정책과 02-2133-7315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