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 서울에 설립된다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63 Date2019.01.16 17:10

15일에 열린 ‘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 서울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 서명식에 참석한 박원순 시장

15일에 열린 ‘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 서울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 서명식에 참석한 박원순 시장

환경부(장관 조명래), 서울특별시(시장 박원순), 세계보건기구(이하 WHO) 서태평양사무소(사무처장 신영수)는 ‘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의 서울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 서명식을 15일 종로 서울글로벌센터에서 개최했다.

WHO 환경보건센터는 전 세계적으로 유럽 지역에 1개소가 있으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이번에 서울에 최초로 설립되는 것으로, 올해 5월 서울글로벌센터에서 공식적으로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는 동북아 미세먼지 등 월경성 대기오염과 기후변화, 생활화학물질, 수질 등 환경오염으로 인한 건강영향에 관한 연구들을 전문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신영수 WHO 서태평양 사무소 사무처장(좌), 조명래 환경부장관(가운데), 박원순 시장이 서명한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신영수 WHO 서태평양 사무소 사무처장(좌), 조명래 환경부장관(가운데), 박원순 시장이 서명한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한편,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 주관으로 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 유치를 기념하는 국제심포지엄도 같은 장소에서 열렸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미세먼지, 유해화학물질, 기후변화와 같은 환경유해인자로부터 사람이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과학적이고 세계적인 안목과 전문성을 가진 WHO 센터를 유치했다”라며, “유럽 환경보건센터가 미세먼지 기준을 제시하여 국제사회에 기여한 것처럼 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도 국경을 넘어 피해를 주는 미세먼지 등 지역의 환경현안을 해결하는데 전문성과 리더십을 발휘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은 2018년 1월 ‘환경보건 및 지역사회 알권리 조례’를 제정, 환경보건정책의 법적 근거를 마련하였고 환경보건종합계획 수립과 환경보건 및 화학물질종합정보센터 설립 등을 검토하고 있다”라며, “서울에 위치한 31개의 국제기구와 환경·보건분야 국내외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가 아시아의 중심지(허브)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