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쏙!” 색각이상자도 보기 편한 지하철 노선도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890 Date2018.12.06 16:50

색각이상자‧일반인 공용 지하철 노선도 (☞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색각이상자‧일반인 공용 지하철 노선도 (☞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서울시는 서울교통공사, 네이버(주)와 공동으로 국내 약 150만명, 전 세계 약 3억명이 넘는 색각이상자를 배려한 새로운 서울 지하철 노선도를 발간한다.

시는 색깔 구분이 어려운 사람들도 한결 보기 쉬운 지하철 노선도를 제작해 6일부터 서울교통공사 관할 290개 역사(1~8호선, 9호선 언주~중앙보훈병원)에서 배포하고, 네이버지도 PC웹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와 네이버(네이버랩스)는 지난 8월 22일 교통약자 이동편의증진 등 서울시 모빌리티 발전을 위해 체결한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2015년에 처음 선보였던 색각이상자용 지하철 노선도를 9호선 3단계 개통에 맞춰 업데이트해 새롭게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발간한 지하철 노선도는 일반인뿐만 아니라 미세한 색상 차이를 느끼기 어려운 색각이상자도 호선과 가고자 하는 방향을 명확히 구분할 수 있도록 색상·명도·채도를 조정하고, 색상 구분이 어려운 노선은 굵기를 달리했다.

일반인용(좌)과 색각이상자‧일반인 공용(우)

일반인용(좌)과 색각이상자‧일반인 공용(우)

특히 색각이상자에게 비슷한 색으로 보이는 2, 4, 7, 9호선에 별도의 색 테두리를 넣어 한결 구별하기 쉽게 했다. 또한, 2개 이상의 노선이 교차하는 환승역에는 각 노선의 색상과 번호를 표기해 색각이상자도 헷갈림 없이 한눈에 노선을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색각이상자뿐만 아니라 약시자, 노안으로 불편한 어르신을 배려해 직선 형태로 그려졌던 과거 노선도에 곡선과 직선을 조합한 디자인을 적용, 환승정보 인지를 수월하게 한 것도 특징이다.

이번 작업에 참여한 네이버의 이창희 리드는 “최근 몇 년 사이의 지속적인 지하철 노선수 증가로 인해 업데이트 된 휴대용 노선도의 필요성이 높아졌다”라며, “새롭게 선보이는 색각 이상자를 위한 지하철 노선도는 네이버 지도의 PC웹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구종원 서울시 교통정책과장은 “색각이상자용 지하철 노선도 업그레이드를 계기로 교통약자를 포함해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지하철 이용환경 개선에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밝혔다.

문의 : 교통정책과 02-2133-2255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