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알리 출동! 해질녘 낭만 가득 ‘노을음악축제’ 개막

내 손안에 서울

Visit7,045 Date2018.10.22 16:13

노을음악축제 클래식 노을이 지다, 음악이 피다 2018.10.27(토)12:00~21:00 2018.10.28(일)12:00~19:00 노을공원 상부 조각공원

해질녘 금빛 노을로 물드는 드넓은 잔디밭. 바로 노을공원의 매력 포인트죠! 이번 주말 이곳에서 ‘노을음악축제’가 처음으로 열립니다. 눈에는 아름다운 석양과 반짝이는 한강을, 귀에는 감미로운 클래식을 담아보는 야외음악회라니, 황홀한 풍경이 절로 그려지는데요. 게다가 인기가수 휘성과 알리의 무대도 만날 수 있다니 한껏 더 기대가 됩니다. 얼마 남지 않은 가을을 제대로 즐기고 싶다면, 이번 주말엔 망설이지 말고 노을공원으로 오세요.

자연을 닮은 클래식과 K-POP이 전하는 노을이야기

노을빛이 아름다운 계절, 10월 27일과 28일 2일간 ‘노을음악축제@클래식’이 마포구 상암동 노을공원에서 열린다.

노을공원에 가면 도심의 소음은 일체 들리지 않고 새가 지저귀는 자연의 소리만 가득하다. ‘노을음악축제@클래식’에서는 자연과 가장 잘 어울리는 ‘클래식’ 음악을 주제로 오케스트라, 대중가수, 성악가, 뮤지컬배우, 어린이합창단, 청소년음악가 등 13팀의 공연을 준비했다.

특히,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발라드 가수 ‘휘성’과 호소력 짙은 가수 ‘알리’의 무대다. 27일과 28일 오후 5시부터 7시까지 ‘노을에 전하는 이야기’를 테마로 특유의 보이스와 감성을 더해 노래한다.

이번 축제에서는 가수 휘성(좌)과 알리(우), 울랄라세션의 보컬그룹 75번지 등 대중가수는 물론, 성악가, 뮤지컬배우 등 13팀의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축제에서는 가수 휘성(좌)과 알리(우), 울랄라세션의 보컬그룹 75번지 등 대중가수는 물론, 성악가, 뮤지컬배우 등 13팀의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27일 공연하는 휘성은 싱잉엔젤스 어린이 합창단과 함께 서울페스타필하모닉 60인 오케스트라의 연주에 맞춰 ‘아름다운세상’을 함께 부르며 시민에게 돌아온 노을공원을 축하한다. 이후에는 휘성의 단독무대를 즐길 수 있다.

28일 공연하는 알리는 개성 넘치는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노을공원에 큰 울림을 선사할 것이다. 또한 울랄라세션의 보컬그룹인 ‘75번지’는 바움챔버오케스트라와 협연 무대를 선보인다.

이번 축제에서 선보이는 클래식 음악은 열린음악회처럼 해설이 있는 공연이다. 무대에 설치된 대형 화면에는 한번쯤 들어봤을 클래식 음악들을 떠올릴 수 있도록 영화 속 장면들을 연출해 시민 누구나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다.

노을음악축제@클래식 행사가 열리는 노을공원 상부 조각전시장 전경 잔디밭

노을음악축제@클래식 행사가 열리는 노을공원 상부 조각전시장 전경 잔디밭

마음도 몸도 채우는 노을공원으로의 소풍

‘노을음악축제@클래식’은 오후 12시부터 7시까지(27일은 9시까지) 진행되며, ▲300명이 함께 추는 스윙댄스, ▲자연 속에서 힐링 요가, ▲음악가족들의 원두막 공연, ▲피아노선율과 함께하는 토크콘서트 등 클래식 음악과 다양한 장르를 결합한 프로그램으로 꽉차있다. 이중 스윙댄스(300명), 힐링요가(300명), 원두막 공연(40팀)에 참여하고 싶다면 오는 23일까지 노을음악축제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뿐만 아니라 반려악기 배우기, 새활용 악기 만들기 등 ‘7종의 체험프로그램’과 맛있는 푸드트럭 10팀도 마련된다.

노을공원의 10년을 기억해

한편, 음악축제가 열리는 노을공원은 15년간 쓰레기 산이었던 난지도1매립지였던 곳으로, 공원 문을 연 지 올해로 10주년을 맞았다. 이제는 환경재생 교육장이자 매해 143만 명의 시민이 방문하는 여가선용지가 되었다.

노을공원 개원 10주년을 기념해 음악축제 개막식에서는 ‘노을공원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이야기하는 ‘라이브 드로잉쇼’를 볼 수 있다. 라이브 드로잉 영재 ‘임이삭(울진부구중 2학년)’이 대형 캔버스에 그림을 채워나가는 과정을 음악과 함께 선보인다.

‘노을음악축제@클래식’이 진행되는 기간에는 농수산물시장 앞에서 노을공원 입구까지 한 번에 갈 수 있는 무료 셔틀버스를 오후 12시부터 10시까지 운영한다. 노을공원에서만 타볼 수 있는 ‘맹꽁이 전기차(편도 1,000원)’를 이용하면 공원까지 쉽게 오를 수 있어 추천한다.

■ ‘노을음악축제@클래식’ 프로그램

시간 1일차(토요일) 2일차(일요일)
11:00
시 민 입 장
시 민 입 장
12:00
자연 힐링 요가
(젠요가와 요가 워크숍)
13:00
나도 음악가
(서울오륜초 오케스트라)
나도 음악가
(서울광남중 오케스트라)
14:00
딴따라 스윙댄스
(시민 300명의 떼춤)
딴따라 스윙댄스
(시민 100명의 춤 강습)
15:00
리 허 설
리 허 설
16:00
노을공원 10주년 기념 개막식
(라이브드로잉쇼)
공감 토크콘서트
(피아니스트, 6인조 실내악)
17:00
노을을 노래하다
‘오페라 OST’
(서울페스타필하모닉, 휘성, 어린이합창단, 뮤지컬가수)
노을을 노래하다
‘영화 OST’
(바움챔버오케스트라, 알리, 75번지, 뮤지컬가수)
18:00
19:00
20:00
노을 영화관
(음악 영화 상영)
21:00

– 원두막무대(12시~16시) 음악가족 1일 20팀씩 공연
– 만들기 체험(12시~16시), 푸드트럭(12시~19시)까지 운영

문의 : 서부공원녹지사업소 02-300-5542 , 축제사무국 02-542-4168 , 노을음악축제 홈페이지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