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가 슬그머니 다가와 자기소개 하는 마을

정명섭

Visit801 Date2018.10.22 16:32

돈의문박물관마을 한옥 골목

돈의문박물관마을 한옥 골목

정명섭의 서울 재발견 (9) 돈의문 박물관 마을

내가 사랑하는 정동의 끝자락에 자리 잡은 돈의문 박물관 마을은 길을 걷다 지치고 힘들 때 자연스럽게 들리기 좋은 곳이다. 이곳은 원래 주택가였으며, 과외방이었다. 그리고 연인들이 다정하게 음식을 먹는 스파게티 집과 직장 일에 지친 사람들이 술잔을 기울이는 대성집 같은 곳이 있던 곳이다. 그것들이 자리 잡기 훨씬 전에는 임금이 지내던 경희궁의 끝자락이기도 했다. 그래서 이곳에는 백년의 시간이 고스란히 남겨져있다고 할 수 있다.

더욱 마음에 드는 것은 다 때려 부순 다음에 새로 건물을 세우고 박물관이라는 간판을 달지 않았다는 점이다. 언덕길을 조금 올라가면 나오는 출입문을 통해 안으로 들어가면 가장 먼저 넓은 뜰과 마주친다. 그곳에 서면 이곳이 돈의문 박물관이 아니라 돈의문 박물관 마을이라는 점을 깨달을 수 있다. 뜰 한복판에 서서 한 바퀴 돌면서 주변을 살펴보면 집들을 통해 시간의 흐름을 깨닫게 되기 때문이다.

한쪽에는 새로 지은 한옥들이 층층이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고, 그 옆은 80년대 이어진 것 같은 건물이 있다. 그 아래쪽의 골목길로 들어서면 만들어진 시기를 짐작하기 어려운 기묘한 건물들도 있다. 건물을 증개축하면서 시간을 잃어버린 것이다. 이렇게 세월의 무게를 덕지덕지 않은 건물들이 남겨지면서 지나간 시간을 고스란히 목격할 수 있다. 자연스럽게 꾸며진 덕분에 ‘무덤’이 아니라 ‘역사’가 된 것이다.

돈의문 전시관

돈의문 전시관

돈의문 박물관 마을 한쪽에는 전시관이 마련되어 있다. 대한제국과 일제강점기는 물론 서궐이라고 불렸던 경희궁이 있던 시절을 조명했는데 자연스럽게 ‘아지오’라고 불렸던 스파게티 집을 활용한 전시관으로 이어진다. 이곳에는 근대와 현대의 모습이 남겨져있다. 2층에는 미니어처와 그림으로 만들어진 돈의문 박물관 마을을 볼 수 있다. 2층에 가면 옆 건물로 이어지는 통로로 넘어간다. 기존의 건물들을 최대한 활용했기 때문에 역사가 박제된 것이 아니라 살아 숨 쉬는 느낌을 준다.

뒤편의 한옥들과 아래쪽 미로 속의 건물들도 제각각 특색이 있다. 건물 자체도 그렇지만 전통의상과 아동 출판을 비롯해서 다른 곳에서 볼 수 없는 전시물과 상점들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이곳이 역사가 전시된 곳이 아니라 재생된 곳이라고 주변에 소개한다. 걷다가 무거워진 다리를 이끌고 이곳에 와서 앉으면 이곳에 머물고 있던 역사들이 슬그머니 다가와 자기소개를 하고는 쑥스러운 듯 사라진다. 그렇게 얘기에 귀를 기울이다보면 자연스럽게 역사의 어느 한 계절에 들어와 있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내 손안에 서울’에서는 매주 월요일(발행일 기준) ‘서울 재발견’이란 제목으로 정명섭 소설가가 서울 구석구석 숨어 있거나, 스쳐 지나치기 쉬운, 우리가 미처 몰랐던 보물 같은 이야기를 연재합니다. 정명섭은 왕성한 호기심을 바탕으로 역사를 들여다보며 역사소설과 인문서 등을 쓰고 있으며, <일제의 흔적을 걷다>라는 답사 관련 인문서를 출간한 적이 있습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