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나루안전체험관 “이보다 더 리얼할 수 없다!”

시민기자 김수정, 이난희, 박경자 시민기자 김수정, 이난희, 박경자

Visit673 Date2018.10.15 16:59

광나루안전체험관에서는 국내 최초로 지하철 화재를 체험해 볼 수 있다

광나루안전체험관에서는 국내 최초로 지하철 화재를 체험해 볼 수 있다

소방서 추산 43억 원의 막대한 피해를 준 경기 고양시 저유소 화재사고.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재난은 언제, 어디서 우리에게 일어날지 알 수 없다. 재난에 대한 대처 능력을 키워야 하는 이유이다.

전국 최초로 설립된 재난대응 안전체험관 ‘서울광나루안전체험관’. 2003년에 개관한 이래로 현재까지 253만275명이 다녀갔다. 전국 최초이기도 하지만, 전국 최다 인원이 재난안전 체험을 한 곳이기도 하다. 이곳에 10월 5일 새로운 체험장이 신설되었다 해서 직접 체험해보고 왔다.

서울광나루안전체험관 전경

서울광나루안전체험관 전경

1 진짜 지하철 같은 ‘지하철안전’ 신설 체험관
7호선 서울광나루안전체험관역. 실제 지하철역과 똑같은 모습에 깜짝 놀랐다. 지하철을 타기 위해 개찰구를 통과해야 하는 것까지 똑같다. 지하철을 타기 전에 역 안에 설치되어 있는 안전장치에 대한 설명을 듣는 것부터 안전체험이 시작된다.

평소 자주 이용하는 역은 비상대피 안내도를 숙지하고 있는 것이 좋다. 휴대용 비상조명등, 비상시 피난계단, 자동심장충격기, 화재용 마스크, 제연 경계벽 등 안전장치에 대한 설명을 들은 후 지하철에 탑승했다. 불이 나면 휴대용 비상조명등은 자동으로 20분 정도 불이 들어온다. 20분 안에 지하철 밖으로 나가야 한다는 뜻이다. 화재용 마스크 등 구호용품이 부족할 때는 입고 있는 옷 등을 벗어 청소하기 위해 설치해 놓은 수도에서 물을 적셔 입과 코를 막고 대피할 수 있어야 한다. 평소 생수 한 병과 손수건 한 장을 갖고 다니다 비상시 손수건을 물로 적셔 사용하는 것도 좋다.

실제 지하철역과 똑같이 재현된 지하철화재 안전체험장

실제 지하철역과 똑같이 재현된 지하철화재 안전체험장

지하철 내부에서도 화재발생 시 꼭 알아야 하는 행동요령이 있다. 우선 비상통화장치로 승무원에게 화재사실과 객차번호를 알려준다. 119에 신고하는 것보다 비상통화장치로 관제실에 신고하는 것이 더 급하다. 관제실은 다른 열차와 역무원에게 직접 사고 조치를 지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후 안내방송을 잘 듣고 지시에 따라 행동한다. 가까운 역에 도착하면 신속하게 지하철 밖으로 나가야 하는데, 문이 열리지 않는다면 출입문 비상개폐장치를 열고 탈출한다.

지하철 화재 발생 시 비상통화장치로 관제실로 빨리 신고하는 것이 중요하다(좌), 평소 자주 이용하는 지하철역 내 구호용품보관함 위치 등도 파악해 두자(우)

지하철 화재 발생 시 비상통화장치로 관제실로 빨리 신고하는 것이 중요하다(좌) ©김수정, 평소 자주 이용하는 지하철역 내 구호용품보관함 위치 등도 파악해 두자(우)

교육을 받은 후 지하철이 출발했다. 가상이긴 하지만 창을 통해 서울의 풍경이 지나간다. 그런데 갑자기 어디에선가 연기가 피어오른다. 아이들은 침착하게 비상통화장치로 상황을 전달한 후 대피하라는 방송을 듣자마자 비상개폐장치를 연 후 지하철 밖으로 나왔다.

최근 3년간 역사, 지하터미널을 포함해 서울지하철 화재는 총 29건이 발생했다고 한다. 평소 몸이 익숙해지도록 반복하여 비상상황에 대비해 연습하는 것이야말로 내 생명을 지키는 가장 좋은 방법일 것이다.

완강기를 통해 창밖으로 탈출하는 연습을 하는 아이들

완강기를 통해 창밖으로 탈출하는 연습을 하는 아이들

2 개구리 자세가 포인트, 완강기 체험
교실이건 집이건 밖으로 무사히 탈출할 수 있다면 다행이지만, 문밖으로 나갈 수 없는 경우도 있다. 그럴 땐 어떻게 해야 할까? 문을 통해 나갈 수 없다면, 피난기구를 이용해 창밖으로 건물을 탈출해야 한다. 그중 하나가 완강기이다.

완강기 후크를 고리에 완전하게 걸고, 안전벨트를 가슴에 맨다. 줄을 창밖으로 던져 줄의 길이를 확인한 후 벽면에 부딪히지 않도록 하강한다. 이때, 자세는 개구리처럼 양팔을 벌려 벽면을 타고 내려가야 안전하다. 바닥에 내려간 후에는 안전벨트를 꼭 풀어야만 다시 끌려 올라가지 않는다는 것도 잊지 말자.

직접 소화기를 사용해 보는 아이들

직접 소화기를 사용해 보는 아이들

3 작은 불은 소화기로, 소화기 사용법 체험
큰불이 나면 당연히 탈출부터 해야 하지만, 작은 불이라면 소화기로 끌 수 있다. 건물마다 꼭 있어야 하는 소화전이지만 사용하지 못한다면 무용지물. 소화기 사용법은 어렵지 않지만, 불이 나면 당황해서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의외로 많다고 한다. 화재가 발생하면, 우선 ‘불이야’라고 외친 후, 신속히 대피한다. 119에 신고하고 소화기로 불을 끈다. 소화기는 바닥에 놓고 한 손으로 몸체를 잡고 안전핀을 뽑는다. 한 손으로 손잡이를 잡고, 다른 손으로 호스를 잡고 불이 난 곳을 향해 소화액을 뿌린다.

선박안전 체험장

선박안전 체험장

4 흔들흔들 여객선, 선박안전 체험
세월호 참사 이후 지난해 3월 새로 조성된 선박안전 체험장도 경험해 보았다. 여객선을 타고 제주도를 향하게 되는 우리들. 배에 탑승하기 전, 구명조끼 사용법과 배에서 탈출한 후 물에 빠졌을 때 자세 등을 배웠다. 구명조끼를 하나씩 받아 들고 배에 올랐다. 제주를 향해 배가 출발한지 얼마 후 비가 내리기 시작하더니 배의 흔들림이 점점 심해진다. 커다란 바위에 부딪히고 탈출하라는 방송이 나온다. 갑판대로 올라가 구명조끼를 입고 한 명씩 차례로 비상용 슬라이드를 타고 배를 탈출한다. 한 손으로 코를 잡고 다른 손으로 손을 고정한 다음 다리를 모으고 쭉 미끄러진다. 생각보다 경사가 심해서 절로 고함이 나왔다.

6세 미만 유아들을 위해서는 새싹 어린이 체험장을 운영 중이다

6세 미만 유아들을 위해서는 새싹 어린이 체험장을 운영 중이다

그 외에도 서울광나루안전체험관에서는 다양한 안전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지진체험, 태풍체험, 응급처치, 생활안전 등 개인적인 안전체험부터 앞으로의 직업을 위한 진로체험까지 운영 중이다.

재난체험들은 실제 상황처럼 생생하게 진행되기에 무섭고 위험할 수 있어 6세 이상부터 이용할 수 있기에, 어린 유아들을 위한 새싹 어린이 체험장도 새롭게 오픈하였다. 학교안전교육 7대 표준안을 기준으로 한 프로그램으로 인형극, 119종합상황실, 화재대피, 지진, 교통안전, 119안전퀴즈 등을 체험하게 된다.

새싹 어린이 체험장(좌), 실제 체험에 앞서 안전교육을 받고 있는 학생들(우)

새싹 어린이 체험장(좌), 실제 체험에 앞서 안전교육을 받고 있는 학생들(우)

재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지만, 만약 위험한 상황에 부닥쳤더라도 안전하게 대응하는 요령도 꼭 숙지하고 있어야 한다. 안전교육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것!

■ 서울광나루안전체험관
○운영시간 : 평일·공휴일 09:00~17:00, 수요일 야간체험 19:00~야간체험 종료시까지
○입장료 : 무료
○휴관일 : 매주 월요일, 1월 1일, 설·추석 명절 당일
○체험 내용 : 재난체험(6세 이상), 심폐소생술(11세 이상), 출동 어린이소방대(4~5세)
○체험예약 : 사전 인터넷 예약제 (☞예약 신청 바로가기)
·예약일은 이번 달 1일부터 두 달(60일) 예약 가능
·현장입장은 당일 체험객 예약 취소 및 인원 미달일 경우 가능
·만 13세 미만 청소년 예약시 반드시 보호자의 체험등록 필요.
○홈페이지 : 서울광나루안전체험관
○문의 : 서울광나루안전체험관 02-2049-4061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