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하’ 말고 ‘지하철’ 탄 둘리, ‘쌍문역’에서 만나요

서울시 직원기자단·박남식(서울교통공사)

Visit563 Date2018.10.15 16:48

쌍문역을 알리는 캐릭터 ‘또치’

쌍문역을 알리는 캐릭터 ‘또치’

“요리 보고 저리 봐도 알 수 없는 둘리 둘리 빙하 타고 내려와 친구를 만났지만 일억 년 전 옛날이 너무나 그리워 보고픈 엄마 찾아~” 누구나 들어본 적 있는 노래일 것이다. 바로 토종 캐릭터 <아기공룡 둘리>의 만화 주제가이다. 당시만 해도 둘리를 보지 않은 사람이 없을 정도로 인기 있는 국민 만화였다. 그 인기를 이어 요즘은 ‘카봇’, ‘라바’ 등 새로운 국산 캐릭터들이 우리나라 만화산업을 이끌고 있다. 그래도 어렸을 적 ‘둘리’가 그리운 사람이라면 주목할 만한 장소가 있다. 서울 도봉구에 있는 4호선 ‘쌍문역’이다.

둘리 테마역 쌍문역을 안내하는 알림판

둘리 테마역 쌍문역을 안내하는 알림판

2016년 12월, 쌍문역은 둘리 테마역으로 새롭게 개관했다. 화장실, 기둥 등에 둘리 캐릭터를 디자인해 활기찬 공간으로 변신했다. 쌍문역이 둘리 테마역으로 조성된 배경에는 근처에 2015년에 개관한 ‘둘리뮤지엄’이 있기 때문이다. 토종 문화캐릭터를 주제로 한 시설로는 최대 규모라고 한다. 이후 테마역사뿐만 아니라 우이천을 따라 둘리테마거리도 조성해 더욱 볼거리가 풍성하다.

먼저 쌍문역 곳곳에서 둘리 캐릭터를 찾는 재미가 있다. 쌍문역에 내리면 만화 캐릭터들이 역명을 알려주고 있다. 둘리, 도우너, 또치 이름만 들어도 친숙한 그 캐릭터들이다.

귀신의집 주제로 꾸며진 기둥의 포토존(좌), 둘리 쉼터를 알려주는 기둥(우)

귀신의집 주제로 꾸며진 기둥의 포토존(좌), 둘리 쉼터를 알려주는 기둥(우)

한 층을 올라가 대합실 방향으로 걷다 보면 기둥들 또한 둘리 캐릭터로 디자인되어 있다. 기둥마다 주제가 달라 기둥 하나하나가 포토존이다. 여러 기둥 중에 단연 돋보이는 것은 귀신의 집 주제로 한 기둥이다. 사람 크기의 관이 준비되어 있어 그 속에 들어가 사진을 찍는 재미가 있다.

둘리 쉼터에 있는 둘리 캐릭터 조형물과 디지털 테이블이 있다.

둘리 쉼터에 있는 둘리 캐릭터 조형물과 디지털 테이블이 있다.

기둥마다 사진을 다 찍어갈 때쯤 둘리 쉼터를 만날 수 있다. 아기자기한 디자인으로 된 휴식 공간뿐만 아니라 공룡에 쫓기고 있는 둘리와 희동이 조형물을 볼 수 있다. 생생한 조형물에 지나가는 어린들마다 사진 찍고 놀다 가겠다고 한다.

둘리 쉼터에는 테마거리 종합안내 표지판과 디지털 테이블도 자리하고 있다. 특별하게 화장실도 캐릭터 디자인이 되어있다. 캐릭터들의 익살스러운 멘트들로 꾸며져 있어 재미를 자아낸다.

쌍문역 4번 출구로 올라가는 길에 있는 만난 ‘도우너’

쌍문역 4번 출구로 올라가는 길에 있는 만난 ‘도우너’

쌍문역을 벗어나는 각 출입구 역시 둘리 캐릭터들이 우리를 마중한다. 2·4번 출구는 에스컬레이터로 올라가는 길에 둘리 캐릭터 소개가 자리하고 있다. 만약 1·3번 출구 계단으로 올라왔다면 계단마다 우측통행을 안내하는 캐릭터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렇게 쌍문역에서 워밍업을 했다면, 이제 4번 출구로 나가 ‘둘리뮤지엄’과 ‘둘리테마거리’를 제대로 즐겨보자!

쌍문역 근처 둘리 뮤지엄’도 찾을 수 있다

쌍문역 근처 ‘둘리뮤지엄’도 찾을 수 있다

■ 둘리뮤지엄 안내
○위치 : 서울시 도봉구 시루봉로1길 6
○교통 : 지하철 4호선 쌍문역 4번 출구 하차, 정의여중입구 삼거리에서 숭미초등학교 삼거리 방향으로 도보 약1.2km
○운영시간 : 오전 10시~ 오후6시(입장마간 4시 20분)
○휴관일 : 매주 월요일, 1월 1일, 설날 및 추석 당일
○입장료 : 주중 4,000원 주말 5,000원 (24개월 이상~만65세 미만)
○홈페이지 : www.doolymuseum.or.kr
○문의 : 070-4291-1105, 02-990-2200
아이엠피터

서울시 직원기자단 ‘홍당무 기자’

앞으로 ‘홍당무 기자’가 서울시 주요 사업 및 정책에 대해 알기 쉽게 알려드립니다!
‘홍당무 기자’는 서울시 및 산하기관 사업담당자로서,
담당자만 알고 있기 아까운 서울시 숨은 정보를 속속들이 전해드립니다.
서울시 홍보를 당당하게 책임질 ‘홍당무 기자’의 활약을 기대해 주세요.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