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사랑해” 반려동물과 행복한 여름나기

명민호

Visit1,117 Date2018.08.14 17:34

동물

삶을 관찰하듯 일상의 작은 순간을 포착해 따뜻한 색감으로 표현하는 만화 일러스트레이터 명민호. 그의 그림을 이제 매주 금요일 내 손안에 서울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챙겨두면 좋은 생활정보는 물론 서울시민의 삶과 일상을 ‘명민호가 그리는 서울이야기’란 제목으로 담담하게 풀어낼 예정인데요, 앞으로 많은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첫 이야기는 사람과 동물이 행복한 서울입니다.

명민호가 그리는 서울이야기 (1) 사람과 동물이 행복한 서울

때로는 친구처럼 때로는 가족처럼, 반려동물은 사람과 더불어 살아가는 소중한 존재다. 반려동물 인구 천만의 시대, 사람과 동물 모두가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서울시는 어떤 고민을 하고 있을까. 지금 서울에서 만날 수 있는 동물복지 정책들을 소개한다.

우선, 반려견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도록 반려견 놀이터를 마련했다. 광진구 어린이대공원과 상암동 월드컵공원, 동작구 보라매공원 3곳에서 운영 중이며, 동물등록을 마친 반려견이라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반려견 놀이터 옆 잔디밭과 서울대 반려동물한마당 등에서 반려견의 전염성 질병 6종을 무료로 검진하는 ‘찾아가는 반려동물 이동검진센터’도 운영한다.

반려견의 문제행동으로 고민이 깊어진 보호자라면, 전국 최초로 반려동물 동반교육을 시작한 서울반려동물교육센터에서 반려동물 교정교육을 받아볼 수 있다. 정기강좌 신청은 ‘유기견없는도시’‘동물권행동카라’ 두 단체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안타깝게도 전국적으로 한 해 동안 버려지는 반려동물이 약 10만여 마리에 이른다. 위기에 놓인 유기동물을 돕기 위해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가 입양센터와 동물병원, 동물보호교육 등을 운영하고 있다. 유기견의 새로운 가족이 되고 싶다면 매주 일요일에 열리는 ‘입양교실’ 수강은 필수다.

소소한 일상을 사랑스럽고 포근한 감성으로 담아내는 만화 일러스트레이터 명민호 작가가 ‘내 손안에 서울’과 함께 서울의 이야기들을 그림으로 전한다. 인스타그램 @93.minho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