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역에 ‘역세권 청년주택’ 들어선다…10월 착공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7,106 Date2018.07.27 16:56

강동구 성내동 청년주택 투시도

강동구 성내동 청년주택 투시도

강동구 천호역 근처에 청년주택이 들어섭니다. 서울시는 2021년까지 강동구 성내동에 지하 7층, 지상 32층 규모의 청년주택을 짓기로 하고, 촉진지구와 지구계획, 사업계획을 통합해 지정·승인 했습니다. 청년주택에는 주거공간 뿐 아니라 도서관, 게스트하우스 등의 시설이 생기고, 지역주민이 이용할 수 있는 커뮤니티 시설도 들어섭니다. 강동구 성내동 역세권 청년주택이 이 지역 청년들에게 활력이 되길 기대해봅니다.

강동구 성내동에 900가구 규모의 청년주택이 생긴다. 서울시는 강동구 성내동 천호역 인근에 들어설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에 대해 촉진지구, 지구계획 및 사업계획을 통합해 지정·승인 했다고 밝혔다.(☞역세권 청년주택이란?)

강동구 성내동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은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 및 ‘서울시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민간 사업시행자가 지난해 12월 사업계획을 접수했다. 시는 주민 공람, 관계기관 협의, 민간임대주택 통합심의위원회 심의 등 관련 절차를 거쳐 2018년 7월 26일 촉진지구 지정, 사업계획 승인 등을 고시했다.

착공은 2018년 10월 중 들어가며, 준공 및 입주는 2021년 하반기에 할 예정이다. 총 5,893㎡의 부지에 지하 7층, 지상 32층의 청년주택 총 900가구가 들어서게 된다.

이중 공공임대주택은 264가구, 민간임대주택은 636가구로 구성되고, 전용면적은 ▴16㎡형 600세대, ▴33㎡형 60세대, ▴35㎡형 240세대가 건립된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19세 이상 39세 이하의 청년,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하며, 차량 미소유자 및 미운행자로 제한한다. 또 사업대상 지역 거주민에 우선 공급한다. (☞역세권 청년주택 입주자격기준)

강동구 성내동 위치도(☞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강동구 성내동 위치도(☞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이번 사업에서는 청년들에게 단순히 주거뿐만 아니라 도서관, 게스트하우스 등 커뮤니티 시설을 제공해 지역사회와 연계한 다양한 청년활동이 이루어지도록 할 계획이다. 또 청년들의 취업, 공부, 모임 등 다양한 활동을 지원하는 커뮤니티 공간인 무중력지대도 조성한다. 청년커뮤니티 시설은 지상2층에 1,232㎡ 규모로 들어선다.

또 같은 층에는 지역 주민도 이용할 수 있는 커뮤니티시설을 조성해 지역과 소통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 시는 청년주택 입지로 인해 지역 주민의 편의와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상생방안도 모색할 예정이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강동구 성내동 역세권 청년주택이 이 지역 일대의 청년 플랫폼 역할을 하여 지역 사회와 연계된 다양한 청년활동이 이루어지고, 중·장기적으로는 지역 사회에 경제 및 사회적 활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