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 아니고 진짜 억새! 예뻐서 난리난 ‘핑크뮬리’ 한강에!

내 손안에 서울

Visit10,913 Date2018.07.23 16:15

가을이면 분홍빛으로 물드는 핑크뮬리, 사진 속 장소는 경북 경주 동부사적지

가을이면 분홍빛으로 물드는 핑크뮬리, 사진 속 장소는 경북 경주 동부사적지

더워도 너무 더운 요즘, 선선한 바람 부는 가을이 기다려지는데요. 올가을이 기다려지는 이유가 하나 더 있습니다. 꿈속에서나 본 듯한 비현실적인 풍경, 가을 사진촬영의 명소로 화제를 모았던 핑크빛 억새 물결의 주인공 ‘핑크뮬리’를 한강에서도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서울시는 이번 가을 핑크뮬리의 향연을 선보이기 위해 잠원한강공원에 ‘그라스정원’ 조성을 마쳤습니다. 오는 9월 말, 핑크빛으로 곱게 물든 한강에서 인생사진 한 장 남겨보세요.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잠원한강공원에 핑크뮬리를 포함하여 25개종의 여러해살이풀을 식재하여 ‘그라스(GRASS)정원’ 조성을 완료했다. 오는 9월 말부터 핑크뮬리는 핑크색의 이삭을 피워 시민들에게 첫 선을 보인다.

지난 4월부터 7월 중순까지 그라스정원 조성을 위해 8,000㎡ 면적에 13만 6,000본을 식재했으며, ▲핑크뮬리 4만 본 ▲보리사초 등 사초류 3만 본 ▲무늬억새 등 억새류 5만 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한강 자연성 회복’을 목표로 울창한 한강숲 조성 등 다양한 생태계 회복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에 타 지역 선진사례 등을 다각도로 검토하여, 이번 ‘그라스 정원’을 조성하게 됐다.

새롭게 조성된 ‘그라스 정원’은 흔히 보던 꽃 중심의 정원이 아닌, 다양한 색의 풀로 장식되는 새로운 형태의 정원이다. 계절마다 색다른 경관을 즐길 수 있도록 이색적으로 만들었다.

핑크뮬리 정원 개화 예상도

핑크뮬리 정원 개화 예상도

더불어 최근 SNS 사진촬영명소로 각광받으며 유명세를 탄 ‘핑크뮬리’를 중심으로 한 테마정원도 조성되어 있다. 몽환적으로 핑크빛을 띄는 핑크뮬리 이삭은 9월말부터 11월까지 개화할 예정이다.

‘핑크뮬리(일명:분홍억새)’는 벼과에 속하는 식물로 여름에는 짙푸른 녹색의 잎을 띄다가 가을철 파스텔톤 분홍빛 이삭으로 아름다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올 가을에는 핑크뮬리가 만개한 ‘그라스정원’에서 한강을 찾은 시민들과 국내외 관광객들이 다채로운 빛깔과 이색적인 가을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그라스정원

그라스정원

‘그라스정원’은 잠원한강공원 야외수영장 인근에 위치해 있으며, 지하철 3호선 압구정역 6번 출구 또는 3호선 신사역 5번 출구를 이용하여 한강공원으로 진입하면 된다.

윤영철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본부장은 “그간 언론매체를 통해 유명세를 탔던 ‘핑크뮬리’를 도심 속 한강공원에서 즐길 수 있도록 이색 정원을 만들었다”며 “올가을 핑크빛으로 물든 잠원한강공원에서 가족·연인·친구와 함께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잠원한강공원 그라스정원 위치도

잠원한강공원 그라스정원 위치도

문의 : 한강사업본부 생태공원과 02-3780-0630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