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도상가에서 아기자기한 업사이클링 행복을 만나다

매거진 지:하 매거진 지:하

Visit720 Date2018.07.18 15:20

업사이클링 제품을 만드는 이자인원오원 입구

업사이클링 제품을 만드는 이자인원오원 입구

    모든 물질은 때가 되면 버려진다. 주어진 시간과 쓸모가 다해지면 본래의 가치를 잃고 잊히기 마련. 이자인원오원(Esign101) 김유화 대표는 지속가능한 디자인 작업을 통해 버려지는 것들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고 생명력을 불어넣는다. 버려진 안경알, 찢어진 영화 포스터, 부러진 나뭇가지 등 그 무엇이라도 그녀의 손길이 닿으면, 새로운 아름다움을 갖추고 다시금 제 몫의 시간을 이어간다. 쓸모없는 것이 쓸모있음이 되는 소소한 행복 바로 이자인원오원이다.

    버려진 솔방울에 색을 입혀 장식품으로 재활용

    버려진 솔방울에 색을 입혀 장식품으로 재활용

    디자인의 착한 순환 고리, 이자인원오원

    이자인원오원, 이름부터 무척 독특하다. 고민의 흔적이 보이는 이름이다. 이자인원오원 (Esign101)은 에코(Eco) + 디자인(Design) + 101(개론학과목코드)의 합성어로써, ‘에코 디자인의 기초가 되고자 한다’는 명확한 목적을 품고 있다. 또한 이자인(Esign)은 이탈리아어로 ‘디자인을 재미있게 가지고 노는’이라는 뜻을 지녔다. 개성있게 구성한 브랜드명에서부터 디자인을 향한 강렬한 흥미와 욕구가 엿보인다.

    이름의 맨 앞자리에 에코(Eco)가 등장하는 만큼, 이자인원오원의 중심에는 친환경적인 가치관이 자리한다. 그렇다면 어떤 방식으로 친환경적인 디자인을 선보이느냐. 바로 업사이클링 (Up-cycling)제품이다. 업사이클링은 리사이클링(Recycling)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라고 보면 된다. 버려진 물건을 재활용하되 디자인적으로 새롭게 가꿔 또 다른 가치를 부여하는 것이다. 하지만 김유화 대표는 다소 오해의 소지가 생길 수 있는 부분에 대해 분명하게 짚고 넘어가고자 한다.

    “저는 환경운동가는 아닙니다. 쓰임을 다한 물건에 새로운 디자인을 입혀 사람들 곁에 더 오래 머무를 수 있도록 돕는 것뿐입니다. 업사이클링 제품을 제작할 때, 환경과 패션 둘 중 하나에 더 큰 비중을 두는데, 저는 패션에 초점을 많이 맞추는 편입니다. 예를 들어 페이퍼비즈의 경우, 환경적인 측면에서 보면 겉면에 코팅을 하면 안 되거든요. 그런데 패션에 초점을 맞추다 보면 어쩔 수 없이 코팅 작업이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코팅을 한만큼 사용기간은 더 길게 늘어나는 거니까, 결과적으로는 이 또한 친환경적인 면으로 이해할 수 있는 거죠.”

    이자인원오원의 아기자기한 외관

    이자인원오원의 아기자기한 외관

    지하도상가에서 시작된 업사이클링 감성

    어느덧 창업 5년 차. 사업은 이제 서서히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섬유연구소에서 근무했었지만, 서양학과를 졸업한 김유화 대표는 전공을 살려 창의적이고 주체적인 일을 하고 싶은 소망이 더 컸다.

    “20대 중반에 과감히 도전하였습니다. 업사이클링 관련 창업으로 더 많은 경험을 해보고 싶었죠.”

    처음에는 버려진 원단을 활용해 에코백 만드는 사업을 해볼까 싶었지만,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자유롭게 업사이클링 제품을 만들기 위한 고민을 이어갔고 그 고민 끝에 선택한 품목이 바로 액세서리였다. 미술 전공자로서 액세서리를 만들 손재주와 예술 감각은 충분했던 터라 바로 실행에 옮겼다.

    “지하도상가에서 시작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위치상으로 이만한 곳이 없거든요. 동대문 시장이나 광장시장과 인접해 재료 수급이 편리하고 오랫동안 사업체를 운영하신 이웃 사장님들이 좋은 거래처를 알려주시거나 사업에 대해 이런저런 조언을 해주시기도 하거든요.”

    버려진 모든 것, 세상 하나뿐인 작품으로!

    이자인원오원의 대표적인 제품은 안경알 브로치, 영화 포스터 팔찌, 커피콩 반지&귀걸이, 피 스타치오 진주 브로치, 잡지 팔찌이다. 버려지는 소재가 다양한 만큼 제품 라인과 디자인도 다양하다. 핸드메이드로 각기 다르게 디자인되는 만큼 제품 하나하나를 ‘리미티드 에디션(lim\-ited-edition)’으로 볼 수 있다.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제품을 구입하는 고객의 입장에서도 감동이지만, 제품을 제작하는 입장에서도 그 감동은 마찬가지. 똑같은 재료라도 다른 디자인으로 작업하기에 일 자체가 즐거울 수밖에. 창조적인 즐거움을 찾는 이들을 위한 교육도 진행한다.

    이자인원오원의 제품은 종로4가 지하도상가 외에 프리마켓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현재 서울 밤도깨비야시장에 정기적으로 나가고 있다. 수많은 아트페스티벌이나 아트페어에도 참가하며, 대중들과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이자인원오원은 오직 자신만의 재능과 아이디어로 지상의 세상과 긍정적인 소통을 이어간다. 세상 무엇도 함부로 버려지지 않도록, 끊임없이 생각하고 창조한다.

    ■ 이자인원오원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81 종로4가 지하쇼핑센터 67호
    ○ 문의 : 0507-1461-0315

    출처 : 매거진 지:하 (☞바로가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