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가옥서 즐기는 북촌음악회…10일부터 예약

내 손안에 서울

Visit1,609 Date2018.05.09 15:30

백인제가옥 ‘북촌음악회’

백인제가옥 ‘북촌음악회’

북촌에 위치한 100년 역사의 근대한옥 ‘백인제가옥’에서 5월 12일 ‘북촌음악회’가 열린다. ‘감동’을 부제로 한국전통음악과 서양클래식, 고전과 현대음악을 아우르는 수준 높은 음악을 들을 수 있다.

2016년 5월 처음 공연이 시작되어 제8회 째 무대를 여는 ‘북촌음악회’는 올해 5월 12일, 6월 9일, 9월 8일, 10월 13일 봄과 가을 총 네 번의 무대를 올린다. 공연은 토요일 저녁 5시에 시작한다. 프로그램 기획과 음악감독은 세계적인 오페라가수로 활동한 바 있는 서혜연 교수(서울대 성악과)가 맡는다.

5월 12일 올해 첫 번째 공연은 심금을 울리는 ‘감동’을 부제로 호른의 김홍박, 클라리넷 조성호, 피아노 김재원, 판소리 명창 김태희, 고수 조용복이 출현한다.

백인제가옥 사랑채 전경

백인제가옥 사랑채 전경

특히 호른의 김홍박은 세계 메이저 오케스트라(노르웨이 오슬로 필하모닉) 수석단원이며 세계적인 거장들과 유럽각지에서 활동 중인 유일한 한국인 호른이스트이다. 클라리넷 조성호는 세계적인 명성의 도쿄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종신수석으로 활동하고 있다.

또 대한민국 남원춘향국악대전 명창부 대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한 바 있는 명창 김태희와 고수 조용복의 판소리를 감상할 수 있다.

공연 입장권은 온라인으로 사전 예약하거나 공연 당일 오후 4시부터 현장에서 선착순 접수를 받는다.

5월 온라인 신청은 5월 10일~11일 이틀 동안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사이트에서 ‘북촌음악회’를 검색하면 된다. 미취학 어린이는 관람할 수 없다. 지난해에는 매 공연마다 예매시작 10여 분만에 마감되어 온라인 예매 시에는 특별히 서둘러야 한다.

북촌음악회 5월 공연 세부 프로그램은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백인제가옥 북촌음악회 참여방법 및 프로그램)

■ 제8회 백인제가옥 북촌음악회
○ 일 시 : 2018. 5. 12.(토) 17:00~18:30
○ 장 소 : 백인제가옥 안채 마당
○ 공연내용 : 호른, 피아노, 클라리넷, 판소리
○ 출연진 : 서혜연교수(진행 및 감독), 김홍박, 조성호, 김태희, 조용복, 김재원
○ 공연 참석방법 : 무료관람
[온라인 접수방법(160석)]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사이트 접속해 접수
– 접수일 : 5.10.(목)~5.11.(금)
– 접수방법 : 선착순 접수, 1인2매까지 신청
[공연당일 현장접수(35석)]
– 당일 4시부터 안내데스크에서 입장권 신청 : 선착순 접수, 1인1매 가능
– 좌석은 의자석(5)과, 봉당·툇마루석(30석)
○ 문의 : 서울역사박물관 02-724-0171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